'CPU'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1/24 집쥔 AMD Triniry
  2. 2009/06/20 집쥔 CPU때문에 머리가 아프구나 (4)
  3. 2008/06/07 집쥔 붓토비!! CPU (2)

AMD Triniry

Fish/hardware 2013/01/24 04:11 집쥔
밥통을 8년 쓰다가,
라나 양 + 785G 내장그래픽으로 바꾼지 한 사년 된건가 싶은데,
그동안 이름들이 뭔가 구리구리하다가,
트리니티 라는 이름의 뭔가 쌈빡한 이름의 CPU가 떴었더군요.

음 근데 밥통은 사실 1080p를 돌리기 쉽지 아니하여서 바꾼건데,
게임을 안하니 라나 양도 별로 불만이 없어서...
바꿀 필요는 없는것 같기도 하고...

이러니 AMD가 괜히 어려운 게 아니더라 싶더라는...

근데 SSD도 먹여야 하고 Windows 8도 먹일까 싶고 HDD도 지르고 있으니...
여전히 PC는 돈을 먹는 중...
2013/01/24 04:11 2013/01/24 04:11
TAG ,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807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807

끊기는 1080p 동영상과,
웬지 버벅댄다는 느낌이 드는 인터넷파도타기 때문에,
간만에 새 PC를 구해보려고 나섰습니다마는...
DDR3로 하고 싶었지만 보드가격때문에 DDR2 4GB를 꼽을 것 같습니다.

듀얼/트리/쿼드코어
L2캐시 1MB냐... L2캐시 512KB 에 L3 캐시 6MB냐...
- L3 6MB가 효과가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습니다마는
- 추정이지만 다이 댑따 클테니 전기는 확실히 잡숫겠군요.
듀얼이 쿼드되느냐...
전력은 얼마나 쳐잡수느냐...
- 밥줄에서 쓰던 버릇이 들어 그런지 켜 놓고 냅둬도 신경 안 쓸 정도면 좋겠어욥.
- 그래서 그래픽카드도 내장그래픽으로 개기려는 중

이러다가 귀찮다고 나자빠져버리는 경우가 생길지도... -_-a

심정적으로는 레고르250이 끌리는군요.
3Ghz라는 상징성도 있고,
전기도 덜 먹을 것 같고,
L2도 1MB고... L3가 없다니 웬지 셀러론이나 듀론 기분이 나기도 하네-_-요.
헤카 705e 는 2.5Ghz 정도에 비싸보이고,
칼리스토는 TDP가 95w 대니 웬지 싫고.
분명에 듀얼코어에 L3가 없다는 약점이 있기야 하지만,
그냥 끌리는 대로 달려볼까... -_-a
머하튼 후딱 정하고 딴일해야 하는데... 7년만에 정하려니 어렵구만.

뜬금없이1)
근데 다중작업은 제법 하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 그냥 다운걸고 탐색기 여러개 돌리고 엑셀 돌리는 정도?
듀얼코어도 버벅댄다는 반응이 보이는 것 같군-_-요?
허어라... 벌써 한 물 간건가.

뜬금없이2)
AMD는 CPU 아키텍쳐 자체는 K7이후 그리 변한게 없고,
메모리 컨트롤러나 하이퍼트랜스포트 혹은 캐시같은,
주변환경이 많이 변해보이는 것 같습니다그랴.
밥통대비 클럭빨 늘어나고 코어하나 늘었다고 생각해야 하려나.
2009/06/20 08:02 2009/06/20 08:0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326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326

붓토비!! CPU

Anim/정산 2008/06/07 23:13 집쥔
아래글을 작성하다 보니 연관있는 글 하나 더 작성합니다.

은근히 아시는 분들이 상당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저 9801의 Memory는 640kb라는데, ODD라...
만화책은 93년, 아니매는 97년산으로 검색이 되는군요.

일단은 개그물인데, 설정은 이랬답니다.

펼치기

어설픈 글보다 screenshot 따라가는 게 좋아보여 다량 붙여보았습니다.

마무리는 이러하였는데,

펼치기

어쨌든간에 컴퓨터를 가지고 노는 아이한테는,
세부설정이야 어찌하였든, 대충 그러한 설정과 용어만 읊어주면,
그냥 그러려니~ 하고 먹혀줄만한 설정이다보니,
"완성도는 높은데, 은근히 몸사리는 수준인, 뭔가 별스러운 물건이군..." 하며,
뻔한 설정의 뻔한 개그에 천연덕스럽게 흘려보냈던 기억이 아련~ 했었는데,

이제서야 알고보니 의외로 major하신 만화가가 원작자였더군-_-요.
그런데 이러면 수위가 의외로 높은게 아닐지.

안 그래도 동영상 상태가 좋은 편이 아니었던 데에다가,
그렇다는 핑계로, 지름신내림받았을 때 쌀나라제로 하나 질렀더랐습니-_-다.
듭드표지

요새와서 새삼스레 깨닫는데, 백천사라는 곳, 여러가지로 낚여줄만한 회사이네욥.

2008/06/07 23:13 2008/06/07 23:13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30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