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프리스란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5/30 집쥔 독일제국해군 헬골란드급 전함들
  2. 2008/05/02 집쥔 계획B : 대함 폭격 시연
  3. 2008/04/30 집쥔 독일제국해군 전함 동프리슬란드호(SMS Ostfriesland)
예전에 동급 중 오스트프리스란드 호만 나불댔었는데,
뭔가 거시기해서 동급 나머지 3척에 대한 노가리도 마저 붙여봅니다.
별 거 없습니다.
출처는 언제나 그렇듯이 Wikipedia 영문판입니다.

일단 접어놓았는데 내용 펼치기

1909~10년사이에 진수된, 헬골란드급 전함들은 독일군의 2번째 노급 전함들로, 영국의 드레드노우트 전함에 대한 독일의 응답이었다.
독일의 최초 노급 전함인 나사우급처럼, 독특한 6각방식의 주포 배열방식을 취하고 있었다. 12문의 30.5cm 50구경 주포는 2연장 포탑 6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2쌍은 앞부분, 2쌍은 뒷부분, 나머지는 측면에 위치해 있다.
부포는 14문의 45구경 15cm 부포와, 14문의 45구경 88mm 대공포가 있었다.
장갑은 드레드노트급 대비 약간 우월하였고, 증기터빈 대신 3축 확장 증기기관을 적용하여, 속력은 20.5노트(시속 38km)로 제한되었다.

동급 중 3번함 튀링겐

기본 사양
기준 배수량: 22,808 tonnes
만재 배수량: 24,700 tonnes
길이: 167.20 m (551.76 ft)
폭: 28.50 m (94.05 ft)
홀수: 8.94 m (29.50 ft)
추진: 3 축, 3 cylinder vertical triple-expansion steam engines
추진력: 22,000 shp
속력: 20.8 knots (38.5 km/h)
항속범위: 5,500 nautical miles (10,190 km) at 10 knots (19 km/h)
승무원: 장교 42명, 모두 1027명
장갑: 포탑 300 mm, 측면 300 mm, 갑판 63.5 mm
무장:
12 in (305 mm) 주포를 2연장포탑 6개로, 포탑 배치는 6각형
150 mm (5.9 in) 포 14문
88 mm (3.5 in) 고사포 14문
500 mm (19.7 in) 어뢰 발사관 6문
날틀: 수상비행기를 기중기로 들었다 놓았다 함.

측면

헬골란드(SMS Helgoland)
이름의 유래인 듯
건조: Howaldtswerke, Kiel
시작: 1908년 11월 11일
진수: 1909년 09월 25일
취역: 1911년 08월 23일
최후: 1921년에 해체됨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von Kameke 제독 아래였다. 함은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전투 내내 63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15인치 포탄 1발을 얻어맞았다.

1차대전 후, 전리품으로 영국으로 넘어갔고, 1921년 Morecambe에서 해체되었다.

해체된 곳 위치

오스트프리스란트(SMS Ostfriesland)

그래도 보고 싶다면 여기로 가면 글이 있답니다욥

튀링겐(SMS Thuringen)
이름의 유래인 듯
건조: AG Weser, Bremen
시작: 1908년 11월 02일
진수: 1911년 07월 01일
취역: 1911년 09월 10일
최후: Scrapped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H Kusel 제독 아래였다. 함은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전투 내내 107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피탄은 없었다. 함은 6월 1일 02:00경, 영국 장갑순양함 흑태자(HMS Black Prince)의 사냥에 성공하였는데, 흑태자호는 탄약고 유폭으로 침몰하였다.

1차대전 후, 함은 전리품으로 프랑스로 넘어갔다. 1920년 초에 브레스트 항으로 이동하였다. 허나 쉘브르의 해안에서, 독일 승무원은 자침을 시도하였다. 프랑스는 가까스로 쉘부르의 바닷가에 끌어다 놓는데 성공하였다. 1921년 2월, 함은 브레스트 항으로 예인되어왔고, 무장이 제거되었다. 작업이 끝난 후, 함은 다시 캉브레로 예인되어가, 프랑스 해군의 사격 연습 기지로 끌려갔다. 함은 후에 좌초되었고, 선체는 둘로 부서졌다. 잔해는 1923년 3월 고철로 팔렸고, 일부분이 원 위치에서 해체되었다. 선체 자체는 파도에 거의 부서졌으나, 350피트 길이의 선체의 일부는 아직도 30피트 안 되는 깊이의 물 속에 남아있다..

올덴부르그(SMS Oldenburg)
이름이 유래된 곳인듯
건조: Schichau-Werft, Danzig
시작: 1909년 03월 01일
진수: 1910년 06월 30일
취역: 1912년 05월 01일
최후: 1921년에 해체됨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대전 기간 동안 발틱해와 북해에서 여러 함대작전을 수행하였다. 함은 전투 내내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53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부포탄 1발을 얻어맞았고, 8명의 전사자와 14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1차대전 후, 전리품으로 일본에 넘어갔다. 함은 1921년 네델란드의 Dordrecht에서 해체되었다.

해체된 곳 위치

일본에 넘어간 배가 뜬금없이 네델란드에서 해체되어버렸나 했는데, 나사우급에 대한 이야기로 때려맞춰보건데, 일본이 필요없다고 버린 것으로 보입니다.

정보가 넘쳐나서 심심하지 않아 참 좋은 세상입니다.

2008/05/30 12:44 2008/05/30 12:4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24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24

아래 오스트프리스란드 호의 마지막과 관련된 폭격 이야기입니다.
세부적으로 따지자면 이런저런 구멍이 많았지만, 여튼 수십 년이 지난 후에는,
대함거포시대를 종식시킨 하나의 상징적인 사건으로 기억되고 있달까요.
출처는 영문 wikipedia에서 빌리 미첼(Billy Mitchell) 글 중 일부랍니다.

어제쯤 올리려 했다가...
에구구... 대체 몸이 왜이리 쑤시는 건지... (-_-)

펼치기
2008/05/02 09:52 2008/05/02 09:5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02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02

독일제국해군 헬골란트급 전함의 2번함인 동프리슬란드호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입니다.

모습

평범합니다마는, 마지막의 예의 그 사건, 때문에 적어붙여보았습니다.
출처는 (언제나처럼) 위키피디아 영문판을 거지반 고대로.

일단 접어놓았는데 내용 펼치기

등급 Helgoland class
기준배수량 22,808 tonnes
만재배수량 24,700 tonnes
길이 167.20 m (548.6 ft)
28.50 m (94 ft)
홀수 8.94 m (29.3 ft)
추진 3축, 3기관 수직 3중확장 증기엔진으로 22,000 shp
속력 20.8 knots (38.5 km/h)
항속거리 10 knots (19 km/h) 로 달릴때 5,500 바다마일 (10,190 km)
승무원 장교 42명, 모두 1027명
무장 12 × 12 in (305 mm) 주포,
14 × 150 mm (5.9 in) 포, 14 × 88 mm (3.5 in) 포,
6 × 500 mm (19.7 in) 어뢰발사관


이름은 독일의 네델란드와 북해와 연한 동프리지아 지명에서 유래되었다.

지도일세

1908년 10월 19일 빌헬름스하펜의 제국 공창에서 건조가 시작되었다. 1909년 9월 30일 진수되었고, 1911년 8월 1일 독일 제국 해군 함정으로 취역되었다.

1차 세계대전의 개전 때, 함은 해군 중장 슈미트 제독 예하의 제1전투함대의 기함이었다.
이후 해군 소장 히퍼 제독의 지휘 아래 1914년 12월 16일 스카버러, 하틀플, 휘트비 지역의 기습 작전에 참여하였다.

1916년에는 유틀란트 해전에 참전하였는데, 전투에서 11발의 12인치 주포탄을 발사하였다.
영국 함대와의 전투에서는 피해를 입지 않았으나 귀항 도중 6월 1일 수뢰에 접촉하여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당하였다.
귀환 후 수리는 빌헬름스하펜에서 1916년 7월 26일 마무리되었다.

종전 후, 4척의 헬골란드급 전함은 모두 연합군의 손에 넘어가게 되었다.
스코틀랜드의 로시드 항에서 1920년 4월 7일, "Ship H"로서 미국의 손에 넘어갔고, 해군 대령 헬윅의 지휘 아래 들어갔다.
수리가 필요하였기 때문에, 뉴욕으로 항해하여, 1920년 9월 20일 퇴역한 후, 뉴욕 해군 공창의 건선거에서 전체적인 검사를 받고 1921년 1월 4일 바다로 돌아왔다.

해군력에 대한 공군력의 힘을 보여주려는 빌리 미첼 준장의 실험을 위하여, USS 알라바마를 포함한 다른 퇴역 미군 및 독일 함정들과 함께 시연 및 실험의 목표가 되었다.

첫 날에는 전투기에서 투하된 작은 폭탄의 공습을 받았다.
이로 인하여 약간의 침수가 발생하였고, 밤중에 해군 기술자들은 수평유지를 위하여 약간의 역침수를 시켰고, 홀수는 낮아졌다.

둘째 날에는 큰 폭탄(1천파운드)의 공습이 우선 있었다.

공습

이후, 비록 실험이 주의깊게 조절되고 관측되도록 협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첼 준장은 계획을 위반하여 시연을 진행하였고, 결국 버지니아의 랭글리 필드로부터 출격한 핸들리 페이지 0/400s 폭격기에서 떨군 아주 큰 폭탄(2천파운드)의 공습으로 확고한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
지근탄의 수중폭발로 인한 충격파로 인하여 일어난 피해로 함의 침수는 더욱 심해졌고, 결국 1921년 7월 21일 버지니아 곶으로부터 97km 떨어진 장소에서 가라앉았다.

침몰

사실 피해복구반이 함내에 대기하여 제때 조치를 취했더라면, 침몰할 정도의 피해는 아니었다.
여튼 이 시연으로 인하여 나름 한 시대의 이정표가 된 배우로서, 동급함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름이 되어버렸달까. 요.
2008/04/30 11:55 2008/04/30 11:5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01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