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30 집쥔 독일해군 순양전함 괴벤(SMS Goeben) (2)
요새는 비러머글 일이 너무 여럿이라...
앞으로 언제 올릴일이 있을지 모르겠습니-_-다.

전함

SMS Goeben

괴벤 옆모습

경력 (독일 제국)
이름: Goeben
유래: August Karl von Goeben
주문: 1909년 4월 8일
조선소: Blohm and Voss, Hamburg
건조: 1909년 8월 28일
진수: 1911년 3월 28일
취득: 1912년 7월 2일
취역: 1912년 7월 2일
퇴역: 1973년
최후: 1918년 11월 2일 오스만 제국으로 전속
상태: 1973년 해체

경력 (오스만 제국)
이름: 'Yavuz' Sultan Selim (Yavuz)
유래: Selim I
획득: 1918년 11월 2일
취역: 1918년 11월 2일
퇴역: 1960년 12월 20일
최후: 1973년 해체

특징
급: Moltke class
배수량: 설계 22979t
길이: 186.6 m (612 피트)
폭: 29.4 m (96 피트)
홀수: Designed:8.77 m (28.8 피트)
추진력: 4 screws, Parsons turbines, Designed:52,000 hp (39 MW)
속력: 설계 시속 47km (25.5노트)
항속거리: 4,120 nautical miles at 14 knots
승무원: 43 officers
무장: 10 × 28 cm (11 인치) /50 calibre guns (5 × 2)
12 × 15 cm (5.9 인치) guns
12 × 88 mm (3.5 인치) guns
11 × G/7 torpedoes in 4 tubes
장갑:
측면: 280mm~76mm (11~3인치)
포탑대: 230mm (9인치)
포탑: 230mm (9인치)
갑판: 76mm~25mm (3~1인치)

SMS Goeben was a Moltke-class battlecruiser of the Kaiserliche Marine (German Navy), launched in 1911 and named after the Franco-Prussian War general August von Goeben. Her sister ship was the Moltke In August 1914 Goeben was transferred to the Ottoman Empire, renamed TCG Yavuz Sultan Selim, or Yavuz for short, (after Sultan Selim I), and made the flagship of the Ottoman Navy. In 1936 she was renamed TCG Yavuz and remained the flagship of the Turkish Navy until 1950. The ship was scrapped in 1973 -- the last remaining ship of the Imperial German Navy -- when the German government refused an offer to buy it back and maintain it as a memorial.

SMS 괴벤은 독일 제국 해군의 몰트케급 순양전함이었고, 불량국 대 프러시아 전쟁때의 장군 아우구스트 폰 괴벤의 이름을 부여받아 1911년에 진수되었다. 자매함으로는 몰트케가 있였고, 1914년 8월 괴벤은 오스만 제국으로 (소속이) 넘어갔고, TCG 야부즈 술탄 셀림 혹은 짧게 야부즈(후에 술탄 셀림 1세가 되는) 로 이름이 바뀌고, 오스만 해군의 기함이 되었다. 1936년 TGG 야부즈로 이름을 바꾸었고, 1950년까지 터키 해군의 기함으로 남아 있었다. 그녀는 독일 정부가 되사서 기념관으로 유지하라는 (터키의) 제안을 거부하자 1973년 해체되었다. 독일 제국 해군의 마지막으로 남은 함선이었다.

Goeben/Yavuz is considered the longest-serving Dreadnought-type warship, spending nearly 50 years in active service until her decommissioning in 1960 (by comparison USS New Jersey, the longest-serving Iowa-class battleship, spent 21 years in active service between 1943 and 1991).

괴벤/야부즈는 가장 오랫동안 현역에 있었던 노급전함이었고, 1960년에 퇴역할 때까지 거의 50년동안 현역에서 활약하였다.
(가장 오랫동안 현역에 있었던 아이오와급 전함, USS 뉴저지는, 1943~1991년 사이 21년동안 현역에 있었다.)

Contents [hide]
1 Service History
1.1 First Balkan War
1.2 World War One
1.2.1 The pursuit of Goeben and Breslau
1.2.1.1 First contact
1.2.1.2 Pursuit
1.2.1.3 Escape
1.2.2 Black Sea Operations
1.2.2.1 1914
1.2.2.2 1915
1.2.2.3 1916
1.2.2.4 1918
2 Post War Service
3 Significance of Goeben's activities

Service History

First Balkan War

The First Balkan War broke out in October 1912. The General Staff determined that a naval Mediterranean Division was needed and they dispatched Goeben and Breslau to Constantinople. They arrived on 15 November 1912. From April 1913 Goeben started to visit many Mediterranean ports including Venice, Pola and Naples.

1차 발칸 전쟁은 1912년 10월에 일어났다. 일반 참모본부는 해군의 지중해 부분이 필요하다고 결정하였고, 본부는 괴벤과 경순양함 브레슬라우를 콘스탄티노플에 파견하였다. 그들은 1912년 11월 15일에 도착하였다. 1913년 4월부터 괴벤은 베니스, 폴라, 나폴리를 비롯한 많은 지중해 항구를 방문하기 시작하였다.

The outbreak of the Second Balkan War meant that there was no thought of dissolving the Mediterranean Division. On 23 October 1913, Kontreadmiral Souchon became Chief of the Division, and until the beginning of The first World War she flew the flag in over 80 ports.

제2차 발칸 전쟁의 발발과 함께, 지중해 부분을 해산시킬 생각은 전혀 없었다. 1913년 10월 23일, 해군 소장 Souchon 이 이 부분의 장이 되었고, 그리고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전까지 그녀는 80곳이 넘는 항구에 깃발을 휘날렸다.

World War One

The pursuit of Goeben and Breslau

브레슬라우 옆모습

First contact

Without specific orders, Souchon had decided to position his ships off the coast of Africa, ready to engage when hostilities commenced. He planned to bombard the embarkation ports of B?ne and Philippeville in Algeria. Goeben was heading for Philippeville, while Breslau was detached to deal with B?ne. At 6 p.m. on 3 August 1914, while still sailing west, he received word that Germany had declared war on France. Then, early on 4 August, Souchon received orders from Admiral Alfred von Tirpitz reading: "Alliance with government of CUP concluded August 3. Proceed at once to Constantinople." So close to his targets, Souchon pressed on and his ships, flying the Russian flag as he approached, carried out their bombardment at dawn before breaking off and heading back to Messina for more coal.

특별한 명령 없이, Souchon은 아프리카 연안에 그의 배들을 위치시킬 것을 결정하였고, 교전이 시작될 때 접촉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그는 알제리아의 보네, 필리페빌레의 승선항을 포격할 계획을 세웠고, 괴벤은 필레페빌레로 향하고, 브레슬라우는 보네를 다루도록 파견하였다. 8월 3일 18시 00분, 아직 서쪽으로 항해하고 있는 동안, 그는 독일이 불량국에 선전포고를 했다는 단어를 수신하였다. 그 다음, 8월 4일, 그는 알프레드 폰 티르피츠로부터 명령을 수신하였다. "터키의 통일진보위원회 정부와 연합군이 8월 3일 결정하였다. 즉시 콘스탄티노플로 가라." 목표에 근접하였으므로, 그는 재촉하였고, 배들은, 러시아 깃발을 날리며, 개전하기 전 새벽에 포격을 수행하였고, 석탄 보급을 위하여 메시나로 돌아갔다.

Under a pre-war agreement with Britain, France was able to concentrate her entire fleet in the Mediterranean, leaving the Royal Navy to ensure the security of France's Atlantic coast. Three squadrons of the French fleet were covering the transports. However, assuming that Goeben would continue west, the French commander, Admiral Augustin de Lapeyr?re, sent no ships to make contact and so Souchon was able to slip away to the east.

영국과의 전쟁 전의 협정에 의하여, 불량국의 대서양 해안의 보안을 안전하게 하도록 영국 해군을 남겨두고, 불량국은 그들의 전 함대를 지중해에 집중할 수 있었다. 3개 불량국 함대가 수송선을 호위하는 중이었다. 그러나, 괴벤이 서쪽으로 움직일 거라고 가정한, 불량국 사령관, Augustin de Lapeyrere 제독은, (독일 함대를) 찾아보기 위한 배를 보내지 않았고, 그리하여 Souchon은 동쪽으로 사부작 빠져나갈 수 있었다.

In Souchon's path were the two Royal Navy battlecruisers of the Mediterraean Fleet under Admiral Archibald Milne: HMS Indomitable and HMS Indefatigable, which made contact at 9.30 a.m. on 4 August, passing the German ships in the opposite direction. Unlike France, Britain was not yet at war with Germany: the declaration would not be made until later that day, following the start of the German invasion of neutral Belgium. Therefore the British ships started shadowing Goeben and Breslau and Milne reported the contact and position. He neglected to inform the Admiralty that the German ships were heading east, so Winston Churchill, First Lord of the Admiralty still expected them to threaten the French transports and he authorized Milne to engage the German ships if they attacked. However, a meeting of the British Cabinet decided that hostilities could not start before a declaration of war, and at 2.00 p.m. Churchill was obliged to cancel his authorisation to attack.

Souchon의 길 앞에는, 두 척의 영국 순양전함 인도미터블과 인디패티거블이, 8월 4일 09시 30분에 독일 배들을 발견하였고, 반대편에서 순항하고 있었다. 불량국과 다르게, 영국은 아직 독일과 선전포고를 하지 않았다. 독일의, 중립국 벨기에에 대한 침공을 따르려다 보니 (선전포고) 결정은 그날 늦게까지 내려지지 않았다. 그 결과 영국 배들은 괴벤과 브레슬라우를 따라가기(만) 시작하였고, 밀네는 (독일 전함들과의) 접촉과 위치를 보고하였다. 그는 독일 배들이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는 해군성의 정보는 무시하였는데, 독일 배들이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고 (알고 있는) 해군성은 그 정보를 무시하였다. 해군장관 윈스턴 처칠은 아직도 그들이 불량국의 수송선단을 위협할 것을 기대하였고, 그는 밀네에게, 만약 독일 배들이 공격한다면, 독일 배들과의 접촉할 권한을 위임하였다. 그러나 영국 내각의 회의에서 전쟁이 시작되기 전에는 적대행위는 벌일 수 없다고 결정하였고, 14시, 처칠은 공격에 대한 그의 위임을 취소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Pursuit

The rated speed of Goeben was 27 knots, but her boilers were damaged and as a result she could manage only 24 knots, and this only by working men and machinery to the limit: four stokers were killed by scalding steam. Fortunately for Souchon, both British battlecruisers were also having boiler problems and were unable to keep Goeben's pace. The light cruiser HMS Dublin maintained contact, while Indomitable and Indefatigable fell behind. In fog and fading light, Dublin lost contact off Cape San Vito on the north coast of Sicily at 7.37 p.m.. Goeben and Breslau returned to Messina the following morning, by which time Britain and Germany were at war.

괴벤의 속력은 27노트, 그러나 보일러들이 손상되었기 때문에 그녀는 겨우 24노트 정도를 유지할 수 있었고, 이것은 일꾼과 제한된 기계에 의해서였다는데, 4명의 화부가 끓는 증기에 의해 사망하였다. Souchon 에게는 운이 좋게도, 두 영국 순양전함들 역시 출력부 문제로 고생하는 중이어서, 괴벤의 진행을 따라잡을 수 없었다. 경순양함 HMS 더블린은 접촉을 유지했으나, 순양전함 인도미터블과 인디패티거블은 뒤로 처졌다. 안개외 희미해지는 빛 사이에, 더블린 마저 07시 37분 시실리의 북쪽 해안의 산 비토 곶에서 접촉이 끊어졌다.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다음 날 아침에 메시나로 돌아왔는데, 그 때 영국과 독일은 전쟁 상태였다.

The Admiralty ordered Milne to respect Italian neutrality and stay outside a six-mile limit from the Italian coast -- which precluded entrance into the passage of the Straits of Messina. Consequently, Milne posted guards on the exits from the Straits. Still expecting Souchon to head for the transports and the Atlantic, he placed two battlecruisers, Inflexible and Indefatigable, to cover the northern exit (which gave access to the western Mediterranean), while the southern exit of the Straits was covered by a single light cruiser, HMS Gloucester. Milne sent Indomitable west to coal at Bizerte, instead of south to Malta.

해군성은 밀네에게 이탈리아의 중립을 존중하고, 메시나 해협의 통로로 들어가는 입구는 포함하지 않는, 이탈리아 해안으로부터 6마일 바깥에 머물라고 명령하였다. 그 결과 밀네는 해엽의 양쪽 출구에 경비를 세웠다. 아직도 Souchon이 수송선단이나 대서양을 향하기를 기대하면서, 그는 두 순양전함 인플렉시블과 인디패티거블을 북쪽을 담당하도록 배치하였고 (서쪽 지중해에서 접근할 수 있는), 그 동안 해협의 남쪽 출구는 경순양함 HMS 글로체스터 한 척이 담당하였다. 그는 순양전함 인도미터블을 몰타의 남쪽 대신 비제르테에 석탄 보급을 위해 서쪽으로 보냈다.

Messina was no haven for Souchon. Italian authorities insisted he depart within 24 hours and delayed supplying coal. Provisioning his ships required ripping up the decks of German merchant steamers in harbour and manually shovelling their coal into his bunkers. By the evening of 6 August, and despite the help of 400 volunteers from the merchantmen, he had only taken on 1,500 tons which was insufficient to reach Istanbul. Further messages from Tirpitz made his predicament even more dire. He was told that Austria would provide no naval aid in the Mediterranean and that Ottoman Empire was still neutral and therefore he should no longer make for Istanbul. Faced with the alternative of seeking refuge at Pola, and probably remaining trapped for the rest of the war, Souchon chose to head for Istanbul anyway, his purpose being "to force the Ottoman Empire, even against their will, to spread the war to the Black Sea against their ancient enemy, Russia."

Souchon에게, 메시나는 피난처가 되지 못하였다. 이탈리아 당국은 그가 24시간 내에 떠날 것을 주장하였고, 석탄 보급을 연기하였다. 그의 배들의 준비를 위하여, 항구의 독일 증기 상선의 갑판을 뜯어내고, 사람들의 힘으로 상선의 석탄을 전함에 옮겨 담아야 했다. 8월 6일 저녁, 상선 승무원 자원자들 400명의 도움에도 불구하고, 이스탄불에 도달하기에 부족한, 1500톤만을 옮겨담을 수 있었다.

티르피츠 제독으로터 온 추가 전문은 그의 곤경을 더욱 무섭게 만들었다. 제독으로부터 온 정보에 의하면, 오스트리아는 지중해에서 군사적 도움을 제공할 수 업을 것이고, 오스만 제국은 아직 중립이고, 그런고로, 그는 더 이상 이스탄불 쪽으로 갈 수 없었다. 폴라에 피난처를 찾는 뒤바뀐 상황에 마주하여, 아마도 전쟁의 남은 기간 동안 잡혀 남아있게 될 지도 모르지만, Souchon은 어쨌든 이스탄불로 향하는 것을 선택하였고, "오스만 제국을 압박하고, 그들의 뜻에 반할 지라도, 흑해에서의 전쟁을 확대하여, 그들의 오래된 적 러시아에 대항하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 되었다.

Milne was instructed on 5 August to continue watching the Adriatic for signs of the Austrian fleet and to prevent the German ships joining them. He chose to keep his battlecruisers in the west, dispatching Dublin to join Troubridge's cruiser squadron in the Adriatic, which he believed would be able to intercept Goeben and Breslau. Troubridge was instructed 'not to get seriously engaged with superior forces', once again intended as a warning against engaging the Austrian fleet. When Goeben and Breslau emerged into the eastern Mediterranean on 6 August, they were met by Gloucester which, being out-gunned, began to shadow the German ships.

밀네는 8월 5일, 오스트리아 함대에 신호를 찾아 아드리아해를 계속 찾아 보고, 독일 배들이 그들과 합류하는 것을 막도록, 지시하였다. 그는 휘하의 순양전함들을 서쪽으로 가도록 하는 명령을 유지하였고, 아드리아해에서 트로우브리지의 순양함대와 합류하기 위하여, 더블린을 급파하였고, 괴벤과 브레슬라우를 가로막을 수 있다고 믿었다.

Troubridge's squadron comprised the four armoured cruisers HMS Defence, Black Prince, Warrior, Duke of Edinburgh and eight destroyers armed with torpedoes. The cruisers had 9.2-inch (23,5 cm) guns versus the 28cm (11-inch) guns of Goeben, so that Troubridge's squadron was out-ranged and he considered his only chance was to locate and engage Goeben in favourable light, at dawn, with Goeben east of his ships. At least five of the destroyers would also not have enough coal to keep up. By 4 a.m. on 7 August Troubridge realised he would not be able to catch the German ships before daylight. He signalled Milne with his intentions to break off the chase, but no reply was received until 10 a.m. By that time, mindful of Churchill's ambiguous order to avoid engaging a "superior force", he had withdrawn to Zante to refuel.

트로우브리지는, 오스트리아 함대와 맞닥뜨릴 때에 대한 경고로서 다시 한 번 의도되었던, '우세한 세력과 치고박지 마라'는 명령을 다시 받았다. 괴벤과 브레슬라우가 8월 6일 동지중해로 수렴해가고 있을 때, 그들은 글로체스터에 포착되었고, 글로체스터는 사거리 바깥에서 독일 배들을 추적하기 시작하였다.

트로우브리지의 함대는, 4척의 장갑순양함 - HMS 디펜스, 흑태자, 워리어, 에딘버러공 - 과 어뢰들을 장비한 8척의 구축함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 장갑순양함들은 235mm (9.2인치) 주포였는데, 괴벤의 주포는 280mm (11인치)였고, 이는 트로우브리지 함대의 사거리 밖이었다. 그는, 그녀가 그의 배들의 동쪽에 있을 때, 새벽의 유리한 빛 안에서 괴벤과 접촉하는 기회 단 한 번 밖에 없다고 판단하였다. 적어도 5척의 구축함들은 유지할 만한 충분한 양의 석탄을 싣고 있지 못했다.

8월 7일 04시, 트로우브리지는 여명 전까지 독일 배들을 따라잡을 수 없었기 때문에 (추격을) 그만두었다. 그는 추격을 끝내려는 그의 의도를 밀네에게 보냈으나, 10시까지 회신을 받지 못했다. 그 때, '우세한 세력'과의 접촉을 피하라'는 처칠의 애매한 명령을 잊지 않았던 그는, 보급을 위해 잔테로 철수했다.

Escape

Milne ordered Gloucester to disengage, still expecting Souchon to turn west, but it was apparent to Gloucester's captain that Goeben was fleeing. Breslau attempted to harass Gloucester into breaking off ? Souchon had a collier waiting off the coast of Greece and needed to shake his pursuer before he could rendezvous. Gloucester finally engaged Breslau, hoping this would compel Goeben to drop back and protect the light cruiser. According to Souchon, Breslau was hit, but no damage was done. The action then broke off without further hits being scored. Finally Milne ordered Gloucester to cease pursuit at Cape Matapan.

밀네는 글로체스터에게 추적을 그만 둘 것을 명령하였고, 아직 Souchon이 서쪽으로 방향을 돌릴 것을 기대하였으나, 괴벤이 도망한다는 것은 글로체스터의 함장이 보기에는 너무나 명백하였다.

Souchon은 그리스 해안에서 기다리고 있던 석탄보급선과 만날 수 있었고, 만나기 전에 그의 추적자를 흔들어 떨쳐버릴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브레슬라우는 글로체스터를 떨쳐버리기 위하여 괴롭히기를 시도하였다. 글로체스터는, 괴벤이 돌아와 경순양함을 보호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를 희망하며, 마지막으로 브레슬라우에 접근하였다. Souchon에 의하면 브레슬라우는 피탄당하였으나, 피해는 없었고, 이 전투는 추가 피탄 없이 전투는 끝났다.

마지막으로, 밀네는 글로체스터에게 마타판 곶에서 추격을 그만 둘 것을 명령하였다.

Shortly after midnight on 8 August, Milne took his three battlecruisers and the light cruiser HMS Weymouth east. At 2 p.m. he received an incorrect signal from the Admiralty stating that Britain was at war with Austria?war would not be declared until 12 August and the order was countermanded four hours later, but Milne chose to guard the Adriatic rather than seek Goeben. Finally on 9 August Milne was given clear orders to "chase Goeben which had passed Cape Matapan on the 7th steering north-east." Milne still did not believe that Souchon was heading for the Dardanelles, and so he resolved to guard the exit from the Aegean, unaware that the Goeben did not intend to come out.

8월 8일 한밤중 조금 지나서, 밀네는 그의 순양전함 3척과 경순양함 HMS 웨이머스를 동쪽으로 보냈다. 14시 그는 해군성으로부터 '영국과 오스트리아가 개전하였다'는 잘못된 신호를 받았는데, 선전포고는 8월 12일까지 선언되지 않을 예정이었고, 명령은 4시간 후 취소되었으나, 밀네는 괴벤을 찾는 것 보다 아드리아 해를 지키는 것을 골랐다. 마지막으로 8월 9일 밀네는 "북동쪽 방향으로 7일 마타판 곶을 통과한, 괴벤을 추적하라"는 깔끔한 명령을 내렸다. 밀네는, Souchon이 다르다넬스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아직도 믿지 못하였고, 그는 Aegean으로부터의 출구를 지키기 위하여 결정하며, 괴벤이 바깥으로 나오려는 의도가 없다고 근심하지 않았다.

Souchon had replenished his coal off the Aegean island of Donoussa on 9 August and the German warships resumed their voyage to Constantinople. At 5 p.m. on 10 August he reached the Dardanelles and awaited permission to pass through. Germany had for some time been courting the Committee of Union and Progress of the Ottoman imperial government, and they now used their influence to press the Turkish Minister of War, Enver Pasha, into granting the ships passage, an act that would outrage Russia which relied on the Dardanelles as its main all-season shipping route. In addition, the Germans managed to persuade Enver to order any pursuing British ships to be fired on. By the time Souchon received permission to enter the straits, his lookouts could see smoke on the horizon from approaching British ships.

Souchon은 8월 9일 Donoussa의 Aegean 섬 근처에서 석탄을 보급하였고, 독일 전함들은 다시 콘스탄티노플로 항해를 시작하였다. 8월 10일 17시 그는 다르다넬스에 도착하였고, 통과 허가를 기다렸다.

독일은 오스만 제국 정부의 통일진보위원회와 협상하였고, 터키의 전쟁장관 엔버 파샤를 압박하여 배의 통과를 승인하는 데 그들의 영향력을 사용하였는데, 이는 다르다넬스를 연중 내내 항로로 사용하고 있는 러시아를 격노하게 할 만한 사안이었다. 덧붙여서, 독일은, 추격하는 모든 영국 배들이 통과 못 하도록, 엔버를 설득하려고 하였다.

Souchon은 해협에 들어갈 수 있는 허가를 받았을 때, 망보는 승무원들은 다가오는 영국 배들로부터 나오는 수평선 위의 연기를 볼 수 있었다.

Turkey was still a neutral country bound by treaty to prevent German ships passing the straights. To get around this difficulty it was agreed that the ships should become part of the Turkish navy. On 16 August, having reached Constantinople, Goeben and Breslau were transferred to the Turkish Navy in a small ceremony, becoming respectively the Yavuz Sultan Selim and the Midilli, though they retained their German crews with Souchon still in command. The initial reaction in Britain was one of satisfaction, that a threat had been removed from the Mediterranean. On 23 September, Souchon was appointed commander in chief of the Ottoman Navy.

터키는 독일 배들이 해협을 통과하는 것을 막는 조약에 의해서 묶인 중립국이었다. 이 어려움을 돌아가기 위해, 두 배들이 터키 해군의 일부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점이 동의되었다. 8월 16일 콘스탄티노플에 도착한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비록 Souchon이 사령관으로 남아 있는 독일 승무원들에 의해 계속 유지되었지만, 간단한 의식 속에 터키 해군으로 전속되어, 각각 야부즈 술탄 셀림과 미디리가 되었다.

영국의 반응은, 일단은 지중해로부터의 위협이 사라졌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9월 23일, Souchon은 오스만 해군의 사령관으로 임명되었다.

Black Sea operations

1914

1914년의 괴벤 옆모습

On the 29 October Goeben bombarded Sevastopol. In return she was hit by a 10in shell which failed to detonate. As she departed she came across and sunk the Russian minelayer Prut which had 700 mines on board. During the engagement the Russian Destroyer Leiteneat Pushchin was hit by two 15cm (5.9in) shells.

10월 29일 괴벤은 세바스토폴을 포격하였다. 돌아오는 길에 그는 전멸시키는 데 실패한 (해안포로부터겠지) 10인치 포탄을 맞았다. 그녀는 분리됨에 따라, 그녀는 가로질러와서 갑판에 700개의 기뢰를 싣고 있던 러시아 기뢰부설함 Prut를 가라앉혔다. 이 접촉 동안 러시아 구축함 Leiteneat Pushchin은 2발의 15cm 포탄을 맞았다.

On 18 November Goeben encountered the Russian Black Sea Fleet 17 nautical miles off the Crimean coastline. In a firefight at 5-7,000m Goeben fired 19 28cm shells and hit the Russian flagship Evstafi four times, killing 33 men and wounding 35. Goeben was hit once in the port III casemate where three 15cm shells detonated and 16 cartridges burned. 13 men were killed and 3 were wounded.

11월 18일 괴벤은, 크리미아 해안가에서 17해상마일 떨어진 곳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와 맞닥뜨렸다. 5000~7000m 거리에서 벌어진 포격전 와중에, 그녀는 19발의 28cm 주포탄을 쏘아 4번을 맞추었다. 얻어맞은 러시아 기함 Evstafi에서는 33명이 죽었고 35명이 다쳤다. 그녀는 후방 3번 포대에 한 발 얻어맞았는데, 3발의 15cm 포탄이 파괴되었고 장약 16개가 타버렸다. 13명이 죽었고 3명이 다쳤다.

On 5-6 December Goeben and Breslau covered troop transports and on 10 December Goeben bombarded Batum. While returning from another troop transport on 26 December Goeben was mined off the Bosphorus. The first mine exploded to the starboard beneath the conning tower and tore a 50-square-meter hole in the ship's hull, however the torpedo bulkhead held. Two minutes later, a second mine detonated just forward off the port wing barbette, causing a 64-square-meter hole. The bulkhead bowed 30 cm but held and 600 tonnes of water flooded the ship. Two large 160-tonne caissons had to be constructed to effect rudimentary repairs.

12월 5~6일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병력 수송을 엄호하였고, 12월 10일 괴벤은 바툼을 포격하였다. 12월 26일 다른 병력 수송선으로부터 돌아올 때 그녀는 보스포러스에서 기뢰에 접촉하였다. 첫 기뢰가 우현 아래의 굴뚝에서 폭발하였고 선체에 50㎡의 구멍을 뚫어놓았고, 그러나 어뢰 방어구역은 유지되었다. 2분 뒤, 2번째 기뢰가 왼쪽 날개 포탑기둥의 앞을 깨끗히 날려버렸고, 64㎡의 구멍을 뚫어놓았다. 어뢰 방어구역은 30cm 휘었으나, 유지는 되었고, 600t의 물에 침수되었다. 두 개의 큰 160t의 부력상자가 초벌수리를 위하여 만들어져야만 했다.

1915

On 3 April Goeben left the Bosphorus in company with Breslau to cover the withdrawal of the Turkish cruisers Hamidie and Medjidie, which had been sent to bombard Nikolayev. On her way to Nikolayev Medjidie struck a mine and sank, so this attack had to be abandoned, but the two German ships appeared off Sevastopol and tempted out the Black Sea Fleet. Although six Russian battleships, supported by two cruisers and five destroyers, were bearing down upon them, Goeben and Breslau sank two cargo steamers and then deliberately loitered about to draw on their pursuers. The Hamidie had to be given time to return to the Bosphorus with survivors from the Medjidie.

4월 3일 괴벤은, 니콜라예브를 포격하기 위해 보내졌던. 터키 순양함 하미디에와 메드지디에를 엄호하기 위하여, 브레슬라우와 함께 출항하였다. 불운하게도 메드지디에는 기뢰와 접촉하여 가라앉았고, 그리하여 이 공격은 포기되었고, 그러나 두 독일 배들은 세바스토폴의 외곽에 등장하였고, 흑해함대를 유혹하였다. 비록 2척의 순양함들과 5척의 구축함들의 지원을 받는 6척의 러시아 전함들이 상대였지만, 그들을 압도하여,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두 척의 러시아 쪽 증기 화물선을 가라앉혔다. 하미디에는 메드지디에의 생존자와 함께 보스포러스로 돌아오기 위하여 시간이 필요하였으므로, 그녀들은 추격자들을 유인하기 위하여 신중하게 빈둥거렸다.

When the range had closed to about 15,000m Breslau slipped between her sister and the Russian squadron and laid a dense smoke screen. Under its cover the German ships turned away, but kept their speed down so as not to discourage pursuit. The Russians chased after them, with slower battleships at a maximum of 25 knots. At one point Breslau fell back far enough to draw fire from the Russian line, but she was able to move out of range before any hits were sustained. Darkness fell allowing Goeben and Breslau to pull away from their pursuers. Hamidie had radioed that she was almost home, but in the darkness Russian destroyers closed on Goeben. The wireless chatter betrayed them and Goeben's four 1.5 m stern searchlights illuminated the five destroyers only 200m astern.

거리가 대략 15000m까지 좁혀졌을 때 브레슬라우는 괴벤과 러시아 함대 사이로 미끄러져들어가 진한 연막을 깔았다. 이 연막 속에서 두 배들은 다시 변침하였으나, 추격자들을 떨구지 않기 위하여 적절한 속도를 유지하였다. 러시아 함대는 그들을 추격하고 싶었지만, 덩치 큰 전함들은 최고 25노트까지만 속력을 낼 수 있었다. 한 지점에서, 브레슬라우는 러시아 전열로부터 사거리 안에 들어갈 정도로 거리를 좁혔지만, 실제로 얻어맞기 전에, 다시 사거리 바깥으로 내달렸다. 어둠이 깔리고, 하마디에가 집에 다 왔다고 통신을 해 오자, 두 배는 추격자들로부터 거리를 벌려나가기 시작하였다.

Breslau's guns fired, and the first destroyer was mortally hit. The second in line suffered a similar fate, the remainder fled. None of their torpedoes had found a mark, and at noon the following day Goeben and Breslau were once more off the Bosphorus.

그러나, 어둠 속에 5척의 러시아 구축함들이 괴벤 근처까지 접근하였고, 그녀가 깐 연막 속으로 들어와 그녀를 따라가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들간의 무선 교신으로 그들의 위장이 탄로났고, 그녀의 후방에 설치된 각각 60인치의 후방 탐조등 4개가 그녀의 항적을 훑어나가기 시작하였고, 겨우 200m 후방에서 다섯 개의 불길한 모습을 비추었다.

브레슬라우의 포가 모습에 충돌하였고, 첫 번째 구축함은 불꽃으로 타오르며 치명적으로 얻어맞았다. 전열의 두 번째도 비슷한 운명을 맞았고, 나머지들은 뒤돌아 도망하였다. 그들의 어뢰 중 아무것도 목표를 맞추지 못하였다. 다음 날 정오,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다시 보스포러스 해안가에 나타났다.

On 10 May Goeben encountered the Russian fleet who had blockaded the entrance of the Bosphorus, at 6.20 a.m. she openend fire at 16,000 m and the five pre-Dreadnought Battleships replied with very accurate fire. The big guns of the battleships fired, columns of water from exploding shells rising all around the Goeben. For over an hour she returned fire, one ship facing five, but could not break through. Goeben turned away from the safety of home port and sailed out to sea. Two of the Russian battleships Tri Sviatitelia and Ioan Zlatoust, were badly damaged and pulled out of the line, but Goeben was hit on the armoured belt and in the port II casemate.

5월 10일에는, 괴벤은 보스포러스의 입구를 봉쇄중인 러시아 함대와 맞섰다. 06시 20분 그녀는 16000m 거리에서 포문을 열었고, 다섯 척의 러시아 구형 전함들도 매우 정확한 포격으로 응답하였다. 전함들의 대구경 주포는 불꽃을 내뿜었고, 터지는 포탄으로부터의 물의 열이 그들과 맞서는 외로운 상대방의 주변에 솟구쳤다. 한 시간 이상 그녀는 1 대 5로 맞서며 포화를 교환하였으나, 그녀는 고향 항구의 안전을 위하여 돌파할 수 없었고, 바다 멀리로 내몰렸다.

러시아 전함들 중 Tri Sviatitelia 와 Ioan Zlatoust 두 척이 큰 피해를 입고 전열로부터 철수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장갑대와 좌현 두 번째 포대를 얻어맞았다.

1916

A shortage of coal precluded operations for Goeben and it was not until 9-11 August and 5-6 September 1915 that she sortied again. Her next encounter with the Russian fleet was on 8 January when she engaged the Russian Dreadnought Imperatritsa Ekaterina Velikaya. Goeben fired five salvos at maximum range but these fell short. However the Russian continued on firing for 30 minutes and the last of her 12in shells was ranged at 22,500 meters. Goeben escaped with only splinter damage.

1915년 8월 9~11일과 9월 5~6일 작전에 때에는, 괴벤은 석탄 부족으로 출격하지 않았다. 그녀의 다음 번 러시아 함대와 접촉은 1월 8일이었는데, 이번에는 러시아 노급 전함 Imperatritsa Ekaterina Velikaya 와 맞닥뜨렸다. 괴벤은 최대 사거리에서 5발의 일제사격을 하였으나 거리가 조금 짧았다. 그러나 러시아인들은 30분동안 사격을 계속 하였고, 그녀의 마지막 12인치 포탄은 22500m를 날아왔다. 괴벤은 단지 파편 피해만 입고 탈출하였다.

On 4-6 February Goeben covered a troop transfear and on 4 July she bombared Tuapse. Goeben did not sortie again until 1918.

2월 4~6일 괴벤은 병력 수송을 엄호하였고, 7월 4일 Tuapse를 포격하였다.

괴벤은 1918년까지 출격하지 않았다.

1918

After the Dardanelles Campaign, Britain had maintained a flotilla in the Aegean, waiting for Goeben and Breslau to make a sortie. On 10 January 1918 the two ships emerged from the Dardanelles and encountered British ships near the island of Imbros. Unfortunately for the British, the two ships capable of countering Goeben -- the pre-Dreadnought battleships HMS Agamemnon and HMS Lord Nelson -- were absent, and the remainder of the force, consisting of destroyers and monitors, were outgunned. In the ensuing battle the monitors M28 and HMS Raglan were sunk at a range of 9,300m. However, the Turkish ships ran into a minefield at about 0610hrs, Breslau hit 5 mines and sank immediately, but Goeben, which struck three mines at 0610hrs, 0855hrs and 0948hrs and was badly holed in III, IV, X and XI compartments, was attacked by about 10 British aircraft and in the confusion, she ran aground on the Nagara Bank and was unable to get free. She remained stranded until 26 January when Torgut Reis towed Goeben off and took her to Constantinople. The mine damage was not repaired until after the war.

다르다넬스 회전 뒤에, 영국은 Aegean에 함대를 유지하였고, 괴벤과 브레슬라우가 출격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1918년 1월 10일 두 전함들은 다르다넬스로부터 나타나, 임브로스 섬 근처에서 영국 배들과 접촉하였다. 영국 쪽에는 불행하게도, 괴벤과 맞설 수 있는 두 척 - 구형 전함 HMS 아가멤논과 HMS 로드 넬슨 - 은 자리에 없었고, 구축함과 모니터 함으로 구성된 남은 세력들은 사거리가 모자랐다. 그녀 쪽이 절대 유리한 전투에서, M28과 HMS Raglan 모니터 함들은 9300m 거리에서 가라앉았다.

그러나 터키 배들은 그만 영국 쪽의 기뢰부설지역으로 도망갔고, 대략 06시 10분, 브레슬라우는 5발의 기뢰와 접촉하였고 즉시 가라앉았다. 그러나 괴벤은 06시 10분, 08시 55분, 09시 48분에 3발의 기뢰와 접촉하여, 3,4,10,11 구획이 침수되었고, 대략 10대의 영국 항공기로부터 공격받았는데, 혼란 속에서, 그녀는 나가라 모래톱 위의 육지로 도망갔고 좌초되어버렸다.

그녀는 1월 26일까지 Torgur Reis가 그녀를 견인하여 콘스탄티노플로 데려올 때까지 좌초된 채로 남아있었다. 기뢰로 입은 피해는 전쟁이 끝날때까지 고쳐지지 않았다.

Post War Service

보스포러스의 괴벤

Goeben, as Yavuz Selim (until 1936) and later as simply Yavuz, continued active service in the Turkish navy until well after World War II. Her war damage rendered her practically useless until 1926, when repairs were begun. She was finally fit for service again in 1930 and recommissioned. In 1938 she carried the coffin of the founder of modern Turkey, Mustafa Kemal Atat?rk, from Istanbul to the Anatolian port of Izmit.

괴벤은 전쟁 중 입은 피해로, 실질적으로는 쓸 수 없는 상태로 남아 있다가, 1926년 수리가 시작되었다. 그녀는 현역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수리를 마치고, 1930년에 다시 취역하였다. 그녀는 1936년까지 야부즈 셀림이라는 이름으로서, 이후에는 단순히 야부즈로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까지 현역에서 활약하였다.

Practically unchanged from her World War I configuration and still coal powered, she was given NATO pennant number B70 in 1952, although she was used since 1948 only for representational purposes. In 1954 Yavuz was decommissioned and placed in reserve.

1938년 그녀는, 근대 터키의 건국자,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관을, 이스탄불로부터 이즈미트의 아나톨리안 항구까지 운반하였다.

괴벤은 1952년, B70이라는 나토 함명을 부여받았으나, 실제적으로는, 아직도 석탄 동력을 사용하는 등의, 제1차 세계대전 때의 구조가 바뀌지 않은 상태였다. 그런 이유로 그녀는 1948년까지는 단지 현시용 목적으로만 사용되었다.

1954년 그녀는 퇴역하였고, 보존 상태에 들어갔다.

The West German government offered to purchase Yavuz in 1963, but Turkey declined. The Turkish government later changed its mind, and placed the battlecruiser up for sale in 1966. However, the political climate of West Germany in the late 1960s and early 1970s was not conducive to the military, particularly for a practically unchanged remnant of the country's imperial past. Yavuz was finally purchased in 1971, and was towed from her berth on 7 June 1973. The last surviving battlecruiser was broken up between July 1973 and February 1976.

1963년, 서독 정부는 야부즈의 구입을 제안하였으나, 터키 정부는 거절하였다. 1966년, 터키 정부는 마음을 바꾸어, 순양전함을 팔려고 하였다. 그러나, 1960년대 말 ~ 1970년대 초 서독의 정치적 분위기는 반 군사적이었고, 특별히, 나라의 제국적 과거에 대한 나머지들 대해서는 좋지 않았다.

1971년 야부즈는 마지막으로 팔렸고, 1973년 6월 7일, 그녀가 정박해 있던 곳으로부터 예인되었다. 이 최후의 순양전함은, 1973년 7월 ~ 1976년 2월 동안 해체되었다.

The ship also became a kind of popular idol among the Turkish population. Pictures of it can still be seen on the walls of small town coffee shops all over Turkey. People also have a great respect for the ship because she carried Mustafa Kemal Atat?rk's remains to Izmit in 1938.

야부즈는 터키 대중 사이에 유명한 상징의 한 종류가 되었다. 그녀의 그림은 아직도 터키 전역의 작은 마을의 커피 숍의 벽에서 볼 수 있다. 사람들은 또한, 그녀가 1938년 이즈미트로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유해를 운반하였던 사실 덕분에, 그녀에 대하여 큰 존경을 가지고 있다.

A screw of SMS Goeben (G?lc?k - Kocaeli / Turkey)

Significance of Goeben's activities

The activities of Goeben and Breslau helped to bring Turkey into the war on the side of the Central Powers. Turkey's direct military contribution was of some value, but most important was the loss of the easiest route (via the Dardanelles) for Britain and France to ship aid to their Russian ally, and for Russia to ship out its grain, one of the main sources of its foreign exchange. Combined with the German blockade of the Baltic, this to a large extent cut off Russia from the outside world, if one excepts the difficult and underdeveloped routes through Archangelsk and Vladivostok. This in turn led to great difficulties in supplying the Russian army, substantially weakening Russia as a military partner for the Allies.

괴벤과 브레슬라우의 활동은, 터키를 동맹국 편으로 전쟁에 참가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터키의 직접적인 군사적 공헌은 몇 가지 가치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동맹국인 러시아를 돕기 위해, 영국과 프랑스의 배들이 지나다니고, 러시아의 주 수출 품목 중 하나인, 곡식을 해외로 실어나르는 다르다넬스 해협 통로의 제어였다. 이것은 발틱 해를 봉쇄한 독일 측의 행동과 어우러져, 아르항겔스크와 블라디보스톡이라는 어렵고 개발되지 않은 하나의 예외를 제외한다면, 러시아를 바깥 세상으로부터 단절하는 큰 장애물이었고, 이로 인하여 러시아 군은 보급에 큰 어려움을 가지게 되었고, 그 결과 실제적으로 연합군의 군사적 협자로서의 러시아의 역할을 약하게 만들었다.

The presence of Goeben in particular was a major obstacle to Russian plans in the Black Sea. As of 1914, all of the Russian Black Sea battleships were pre-dreadnoughts. Before the arrival of Goeben, they dominated the Black Sea, and a Bosphorus landing was under consideration. The arrival of Goeben dramatically changed the situation - and even shore bombardment had to be conducted by almost the entire Russian Black Sea Fleet, since a smaller force could fall victim to Goeben.

특별히 괴벤의 존재는 흑해에서의 러시아 계획의 큰 장애물이었다.

1914년, 러시아 흑해 함대 소속의 모든 전함은 (노급 전함이 아닌) 구형 전함이었다. 괴벤의 도착 전에는 그들은 흑해를 지배하고, 보스포러스에 상륙하려는 계획이 고려중이었다. 그러나, 그녀의 도착은 이 환경을 극적으로 바꾸어놓았다.

게다가, 러시아 함대는, 단지 해안 포격이 목적일 뿐이라도, 작은 세력으로는 그녀의 밥이 되버릴 수 있었기 때문에, 흑해 함대 거의 전부가 움직여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A decisive Russian strike south, for the Bosphorus, would have knocked out the Ottoman Empire from the war, preventing the British and French disaster of the Battle of Gallipoli, and possibly changing the course of the war and the history of the region. The presence of Goeben effectively prevented it. This presence also helped the future success of the Bolshevik Revolution due to the lack of any major Russian victories in 18 months and general public unrest.

보스포러스를 향한 러시아의 남쪽으로부터의 공격은, 이 전쟁에서 오스만 제국을 때려눕힐 수 있을 지도 몰랐고, 영국과 프랑스에게 벌어진, 갈리폴리의 재난이 벌어지지 않게 할 수도 있었으며, 전쟁의 향방과 이 지역의 역사를 바꿀 수도 있었을 지도 모르는데, 그녀의 존재는 이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막았다.

또한 그녀의 존재는, 18개월동안 대승을 거두지 못한 러시아의 전쟁 결과 쌓인 대중의 불만과 어우러져, 볼셰비키 혁명의 미래의 성공을 도왔다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름의 인물은 대 몰트케와 친구였던 프러시아 시대의 육군장군입니다.
그림만 봐서는 상당히 지적인 모습인데...

인물1

August Karl von Goeben

인물

August Karl von Goeben (10 December 1816 ~ 1880) was a Prussian infantry general. He was awarded the Iron Cross for his service in the Franco-Prussian War.

1816년 12월 10일 ~ 1880년, 프러시아 보병 장군이었다. 불량국 대 프로이센 전쟁에서의 공으로 철십자훈장을 받았다.

General von GoebenContents [hide]
1 Early career
2 Military Commands
3 Writings
4 Influence
5 References

Early career

Born at Stade in Hanover, he aspired from his earliest years to the Prussian service rather than that of his own country, and at the age of seventeen, obtained a commission in the 24th Regiment of Prussian infantry. But there was little scope for the activities of a young and energetic subaltern, and, leaving the service in 1836, enlisted in the Carlist army fighting the First Carlist War in Spain.

고향은 하노버의 Stade이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자국보다 프러시아에 공헌하기를 열망하였고, 17살에, 프러시아 보병 24연대에 입대하였다. 그러나, 그곳에는 젊고 열정이 넘치는 하급장교가 활동할만한 여지는 거의 없었고, 1836년 군역을 떠나, 스페인에서 있었던 1차 Carlist 전쟁에서 싸우기 위해 Carlist 군에 입대하였다.

In the five campaigns in which he served Don Carlos, he had many turns of fortune. He had not fought for two months when he fell, severely wounded, into the hands of the Spanish royalist troops. After eight months detention, he escaped, but it was not long before he was captured again. This time his imprisonment was long and painful, and on two occasions, he was compelled to draw lots for his life with his fellow captives.

돈 카를로스 밑에서 복무한 5번의 회전 기간 동안, 그는 많은 행운의 전환점을 얻었다. 그는 두 달도 싸우지 못하고, 낙상으로 크게 다쳐, 스페인 왕실 군대의 손에 들어갔다. 8달 동안의 감금생활 뒤에, 그는 탈출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잡혔다. 이번의 그의 투옥생활은 매우 길고 괴로웠으며, 두 경우에 있어, 그는 잡힌 동료들과 함께 그의 인생을 위하여 많은 것들을 끌어들이기 위하여 강요당하였다.

When released, he served until 1840 with distinction. In that year, he made his way back, a man without means, to Prussia. The Carlist lieutenant colonel was glad to be re-admitted into the Prussian service as a second lieutenant, but he was still young, and few subalterns could claim five years meritorious war service at the age of twenty four. In a few years, he was a captain on the Great General Staff, and in 1848, he had the good fortune to be transferred to the staff of the IV Army Corps, his immediate superior being Major Helmuth Graf von Moltke.

풀려났을 때, 그는 탁월한 모습으로 1840년까지 복무하였다. 그 해, 그는 빈털터리 상태로, 프러시아로 돌아갔다. Carlist 부대의 중령은 기뻐했고, 소위로서 프러시아 군에 입대하는 것이 인정되었는데, 그는 아직 젊었고, 24살의 나이로 5년간 공적이 있는 전쟁 복무를 주장할 수 있는 젊은 장교는 거의 없었다.

몇 년 동안, 그는 대 참모본부의 대위가 되었고, 1848년, 4군단의 참모로 옮겨가는 행운을 얻게 되었고, 헬무트 폰 몰트케 소령이 직속상관이 되었다.

The two men became fast friends, and their mutual esteem was never disturbed. In the Baden insurrection, Goeben distinguished himself on the staff of Prince William, the future emperor. Staff and regimental duty (as usual in the Prussian service) alternated for some years after this, until in 1863, he became major-general commanding the 26th Infantry Brigade.

두 사람은 빨리 친구가 되었고, 그들 상호간의 존경은 결코 손상되지 않았다.

바덴 봉기에서, 괴벤은 미래의 황제인 빌헬름 왕자의 참모들 중에서 돋보이는 존재가 되었다. 이후 몇 년 동안 참모와 연대장의 의무(프러시아군에서는 늘 있었던) 를 바꾸어가다,

1863년, 그는 소장이 되어 제26기병여단의 사령관이 되었다.

In 1860, he was present with the Spanish troops in Morocco, and took part in the Battle of Tetuan.

1860년 그는 모로코의 스페인 군대에 참석하였고, Tetuan 전투에 참가하였다.

Military Commands

In the first of Prussia's great wars, the 1864 Danish-Prussian War, he distinguished himself at the head of his brigade at Rackebull and Sonderburg. In the 1866 Austro-Prussian War, Lieutenant-General von Goeben commanded the 13th Division, of which his old brigade formed part, and, in this higher sphere, once more displayed the qualities of a born leader and skilful tactician. He held almost independent command with conspicuous success in the actions of Dermbach (in Wartburgkreis), Laufach (in Aschaffenburg), Kissingen, Aschaffenburg, Gerchsheim, Tauberbischofsheim and Wurzburg.

프러시아의 전쟁들 중 처음인, 1864년의 덴마크 프러시아 전쟁에서, 그는 Rackebull 과 Sonderburg에서 그의 대대의 선두에 나서 싸우는 돋보이는 활약을 보여주었다. 1866년 오스트리아 대 프러시아 전쟁에서는 육군 중장인 그는, 뷔르츠부르크 방면에서 바이에른 군을 상대하였다. 그의 옛 대대가 포함된, 13사단을, 더 높은 직위에서 지휘하면서, 한 번 더 타고난 지휘자와 재기 넘치는 전술가의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는 거의 독립된 지휘권을 가지고 Dermbach (in Wartburgkreis), Laufach (in Aschaffenburg), Kissingen, Aschaffenburg, Gerchsheim, Tauberbischofsheim, Wurzburg. 의 행동에서 돋보이는 성공을 거두었다.

The mobilization of 1870 at the start of the Franco-Prussian War placed him at the head of the VIII (Rhineland) Army Corps, forming part of the First Army under Steinmetz. It was his resolute and energetic leading that contributed mainly to the victory at the Spicheren on 6 August, and von Goeben won the only laurels gained on the Prussian right wing at Gravelotte on 18 August. Under Manteuffel, the VIII Corps took part in the operations about Amiens and Bapaume, and on 8 January 1871, Goeben succeeded that general in the command of the First Army.

1870년의 불량국 대 프로이센의 전쟁이 시작되려고 할 때의 동원때 괴벤은 라인란트 지역의 8군단장이 되었다. 슈타인메츠의 1군에 소속된. 그의 단호하고 하고 열정 넘치는 지휘는, 1870년 8월 6일에 스피크렌에서의 승리에, 큰 공헌을 했고, 1870년 8월 18일 그라블로트에서는 프러시아 군의 오른쪽 날개에서, 유일하게 승리의 월계관을 얻었다. (뱀다리 : 전투는 프러시아군의 피해가 더 컸다고 하니 유일하게 맡은 부분에서 우세하였나 봅니다.)

에트빈 폰 만토이펠 아래에서, 8군단은 아미앵과 Bapaume에 대한 작전에 참가하였고, 1871년 1월 8일, 그는 제1군의 사령관을 계승하였다.

A fortnight later, he brought the campaign in northern France to a brilliant conclusion, by the decisive victory at the Battle of St. Quentin (19 January 1871). The close of the Franco-Prussian War left Goeben one of the most distinguished men in the victorious army. He was colonel of the 28th Infantry, and was awarded the Grand Cross of the Iron Cross. He commanded the VIII Corps at Coblenz until his death in 1880.

2주 뒤, 괴벤은, 1871년 1월 19일 생 캉텡 의 전투에서 결정적인 승리라는 영광스러운 결과를 가져왔다. 불량국 대 프러시아 전쟁의 끝날 즈음 그는 승리자의 군대에서 가장 돋보이는 사람들 중의 하나였다. 그는 28보병대의 대령이었고, 대십자와 철십자 훈장을 수여받았다. 그는 1880년에 사망할 때까지 코블렌츠에서 8군단의 사령관 직을 맡았다.

Writings

General von Goeben left many writings. His memoirs are to be found in his works Vier Jahre in Spanien (Hanover, 1841), Reise-und Lagerbriefe aus Spanien und vom spanischen Heere in Marokko (Hanover, 1863) and in the Darmstadt Allgemeine Militarzeitung.

괴벤은 많은 글을 남겼다. 그의 저작으로는, Vier Jahre in Spanien (1841년 하노버), Reise-und Lagerbriefe aus Spanien und vom spanischen Heere in Marokko (Hanover, 1863), in the Darmstadt Allgemeine Militarzeitung 의 회상록들이 있다.

Influence

The former French fort (Queuleu) at Metz was renamed Goeben after him, and the 28th Infantry bears his name. A statue of Goeben by Schaper was erected at Coblenz in 1884. The SMS Goeben, a Moltke-class battlecruiser of the Kaiserliche Marine (German Navy) launched in 1911, was also named after him.

메츠의 전 불량국 요새 (Queuleu) 에 그의 이름이 붙여졌고, 제28 보병대가 그의 이름으로 태어났다. Schaper에 의해 만들어진 그의 동상이 1884년 코블렌츠에 세워졌다.

셀림 1세의 약력에 대해서는 술탄쯤 되니 한국어 위키백과에도 번역된 게 있어 링크만 걸려다 반응이 느려 가져다 붙입니다.

인물2

Selim 1

셀림1세

셀림 1세(오스만 터키어:???? ?????, 터키어: I.Selim, 1465년 - 1520년 9월 22일)는 오스만 제국의 제9대 술탄이다(재위 1512년 - 1520년). 세심한 계획과 대담한 결단력을 가진 그는 자신에게 반기를 든 자는 냉혹한 면모를 보였으며 누구든지간에 가차없이 제거하였다. 그 때문에 ‘Yavuz(냉혈한)’라는 별명이 붙었다.

1512년, 부황 바예지드 2세로부터 제위를 찬탈한 그는 내분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자신의 형제들을 모조리 처형했다. 부황 역시 얼마 후 죽임을 당하고 만다. 셀림 1세는 적극적인 영토 확장을 추진하였다. 이전까지의 술탄들은 주로 발칸 반도에 관심을 기울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소아시아에 대한 진출은 더디었다. 이에 셀림 1세는 정복 목표를 아시아로 전환하게 된다.

1514년, 찰디란 전투에서 사파비 왕조의 이스마일 1세에게 승리한 셀림은 1515년부터 아랍 원정을 개시한다. 그 다음해인 1516년에 알제를 점령하고, 맘루크 왕조군을 물리쳐 시리아를 병합했다. 게다가 1517년에는 이집트를 병합, 맘루크 왕조를 멸망시켰다.

셀림 1세가 1517년 카이로를 점령했을 때, 포로가 된 압바스 왕조의 마지막 칼리파는 오스만 제국의 신하가 되어 이름뿐인 칼리파직을 오스만의 술탄에게 양도했다고 전해진다. 이후로 오스만의 술탄들은 수니파 이슬람 세계의 맹주 자격을 획득하였다. 메카의 셰리프(무함마드의 외손자 핫산의 후손에게 주는 칭호)는 메디나와 메카의 열쇠를 셀림에게 보냈고 성지 순례길을 그에게 위탁했다. 그러나 이러한 술탄의 종교적 권위를 페르시아와 메소포타미아에 있던 시아파들은 결코 인정하지 않았다. 알라의 지도를 받는 그들의 지도자들은 무함마드의 사촌이자 사위인 알리 이븐 아비 탈리브의 후손임을 주장했던 것이다.

이집트에서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로도스 섬 원정을 준비했지만, 병을 앓아 즉위한 날로부터 9년 후 서거하였다. 그의 재위기간은 불과 8년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그의 업적은 뛰어났으며, 부황으로부터 물려받은 230만 평방킬로미터의 영토를 650만 평방킬로미터로까지 확대하였다.

한편, 문예를 사랑하였던 셀림 1세는 종종 시를 읊기도 하였다.

2009/04/30 00:01 2009/04/30 00:0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305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