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는 비러머글 일이 너무 여럿이라...
앞으로 언제 올릴일이 있을지 모르겠습니-_-다.

전함

SMS Goeben

괴벤 옆모습

경력 (독일 제국)
이름: Goeben
유래: August Karl von Goeben
주문: 1909년 4월 8일
조선소: Blohm and Voss, Hamburg
건조: 1909년 8월 28일
진수: 1911년 3월 28일
취득: 1912년 7월 2일
취역: 1912년 7월 2일
퇴역: 1973년
최후: 1918년 11월 2일 오스만 제국으로 전속
상태: 1973년 해체

경력 (오스만 제국)
이름: 'Yavuz' Sultan Selim (Yavuz)
유래: Selim I
획득: 1918년 11월 2일
취역: 1918년 11월 2일
퇴역: 1960년 12월 20일
최후: 1973년 해체

특징
급: Moltke class
배수량: 설계 22979t
길이: 186.6 m (612 피트)
폭: 29.4 m (96 피트)
홀수: Designed:8.77 m (28.8 피트)
추진력: 4 screws, Parsons turbines, Designed:52,000 hp (39 MW)
속력: 설계 시속 47km (25.5노트)
항속거리: 4,120 nautical miles at 14 knots
승무원: 43 officers
무장: 10 × 28 cm (11 인치) /50 calibre guns (5 × 2)
12 × 15 cm (5.9 인치) guns
12 × 88 mm (3.5 인치) guns
11 × G/7 torpedoes in 4 tubes
장갑:
측면: 280mm~76mm (11~3인치)
포탑대: 230mm (9인치)
포탑: 230mm (9인치)
갑판: 76mm~25mm (3~1인치)

SMS Goeben was a Moltke-class battlecruiser of the Kaiserliche Marine (German Navy), launched in 1911 and named after the Franco-Prussian War general August von Goeben. Her sister ship was the Moltke In August 1914 Goeben was transferred to the Ottoman Empire, renamed TCG Yavuz Sultan Selim, or Yavuz for short, (after Sultan Selim I), and made the flagship of the Ottoman Navy. In 1936 she was renamed TCG Yavuz and remained the flagship of the Turkish Navy until 1950. The ship was scrapped in 1973 -- the last remaining ship of the Imperial German Navy -- when the German government refused an offer to buy it back and maintain it as a memorial.

SMS 괴벤은 독일 제국 해군의 몰트케급 순양전함이었고, 불량국 대 프러시아 전쟁때의 장군 아우구스트 폰 괴벤의 이름을 부여받아 1911년에 진수되었다. 자매함으로는 몰트케가 있였고, 1914년 8월 괴벤은 오스만 제국으로 (소속이) 넘어갔고, TCG 야부즈 술탄 셀림 혹은 짧게 야부즈(후에 술탄 셀림 1세가 되는) 로 이름이 바뀌고, 오스만 해군의 기함이 되었다. 1936년 TGG 야부즈로 이름을 바꾸었고, 1950년까지 터키 해군의 기함으로 남아 있었다. 그녀는 독일 정부가 되사서 기념관으로 유지하라는 (터키의) 제안을 거부하자 1973년 해체되었다. 독일 제국 해군의 마지막으로 남은 함선이었다.

Goeben/Yavuz is considered the longest-serving Dreadnought-type warship, spending nearly 50 years in active service until her decommissioning in 1960 (by comparison USS New Jersey, the longest-serving Iowa-class battleship, spent 21 years in active service between 1943 and 1991).

괴벤/야부즈는 가장 오랫동안 현역에 있었던 노급전함이었고, 1960년에 퇴역할 때까지 거의 50년동안 현역에서 활약하였다.
(가장 오랫동안 현역에 있었던 아이오와급 전함, USS 뉴저지는, 1943~1991년 사이 21년동안 현역에 있었다.)

Contents [hide]
1 Service History
1.1 First Balkan War
1.2 World War One
1.2.1 The pursuit of Goeben and Breslau
1.2.1.1 First contact
1.2.1.2 Pursuit
1.2.1.3 Escape
1.2.2 Black Sea Operations
1.2.2.1 1914
1.2.2.2 1915
1.2.2.3 1916
1.2.2.4 1918
2 Post War Service
3 Significance of Goeben's activities

Service History

First Balkan War

The First Balkan War broke out in October 1912. The General Staff determined that a naval Mediterranean Division was needed and they dispatched Goeben and Breslau to Constantinople. They arrived on 15 November 1912. From April 1913 Goeben started to visit many Mediterranean ports including Venice, Pola and Naples.

1차 발칸 전쟁은 1912년 10월에 일어났다. 일반 참모본부는 해군의 지중해 부분이 필요하다고 결정하였고, 본부는 괴벤과 경순양함 브레슬라우를 콘스탄티노플에 파견하였다. 그들은 1912년 11월 15일에 도착하였다. 1913년 4월부터 괴벤은 베니스, 폴라, 나폴리를 비롯한 많은 지중해 항구를 방문하기 시작하였다.

The outbreak of the Second Balkan War meant that there was no thought of dissolving the Mediterranean Division. On 23 October 1913, Kontreadmiral Souchon became Chief of the Division, and until the beginning of The first World War she flew the flag in over 80 ports.

제2차 발칸 전쟁의 발발과 함께, 지중해 부분을 해산시킬 생각은 전혀 없었다. 1913년 10월 23일, 해군 소장 Souchon 이 이 부분의 장이 되었고, 그리고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전까지 그녀는 80곳이 넘는 항구에 깃발을 휘날렸다.

World War One

The pursuit of Goeben and Breslau

브레슬라우 옆모습

First contact

Without specific orders, Souchon had decided to position his ships off the coast of Africa, ready to engage when hostilities commenced. He planned to bombard the embarkation ports of B?ne and Philippeville in Algeria. Goeben was heading for Philippeville, while Breslau was detached to deal with B?ne. At 6 p.m. on 3 August 1914, while still sailing west, he received word that Germany had declared war on France. Then, early on 4 August, Souchon received orders from Admiral Alfred von Tirpitz reading: "Alliance with government of CUP concluded August 3. Proceed at once to Constantinople." So close to his targets, Souchon pressed on and his ships, flying the Russian flag as he approached, carried out their bombardment at dawn before breaking off and heading back to Messina for more coal.

특별한 명령 없이, Souchon은 아프리카 연안에 그의 배들을 위치시킬 것을 결정하였고, 교전이 시작될 때 접촉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그는 알제리아의 보네, 필리페빌레의 승선항을 포격할 계획을 세웠고, 괴벤은 필레페빌레로 향하고, 브레슬라우는 보네를 다루도록 파견하였다. 8월 3일 18시 00분, 아직 서쪽으로 항해하고 있는 동안, 그는 독일이 불량국에 선전포고를 했다는 단어를 수신하였다. 그 다음, 8월 4일, 그는 알프레드 폰 티르피츠로부터 명령을 수신하였다. "터키의 통일진보위원회 정부와 연합군이 8월 3일 결정하였다. 즉시 콘스탄티노플로 가라." 목표에 근접하였으므로, 그는 재촉하였고, 배들은, 러시아 깃발을 날리며, 개전하기 전 새벽에 포격을 수행하였고, 석탄 보급을 위하여 메시나로 돌아갔다.

Under a pre-war agreement with Britain, France was able to concentrate her entire fleet in the Mediterranean, leaving the Royal Navy to ensure the security of France's Atlantic coast. Three squadrons of the French fleet were covering the transports. However, assuming that Goeben would continue west, the French commander, Admiral Augustin de Lapeyr?re, sent no ships to make contact and so Souchon was able to slip away to the east.

영국과의 전쟁 전의 협정에 의하여, 불량국의 대서양 해안의 보안을 안전하게 하도록 영국 해군을 남겨두고, 불량국은 그들의 전 함대를 지중해에 집중할 수 있었다. 3개 불량국 함대가 수송선을 호위하는 중이었다. 그러나, 괴벤이 서쪽으로 움직일 거라고 가정한, 불량국 사령관, Augustin de Lapeyrere 제독은, (독일 함대를) 찾아보기 위한 배를 보내지 않았고, 그리하여 Souchon은 동쪽으로 사부작 빠져나갈 수 있었다.

In Souchon's path were the two Royal Navy battlecruisers of the Mediterraean Fleet under Admiral Archibald Milne: HMS Indomitable and HMS Indefatigable, which made contact at 9.30 a.m. on 4 August, passing the German ships in the opposite direction. Unlike France, Britain was not yet at war with Germany: the declaration would not be made until later that day, following the start of the German invasion of neutral Belgium. Therefore the British ships started shadowing Goeben and Breslau and Milne reported the contact and position. He neglected to inform the Admiralty that the German ships were heading east, so Winston Churchill, First Lord of the Admiralty still expected them to threaten the French transports and he authorized Milne to engage the German ships if they attacked. However, a meeting of the British Cabinet decided that hostilities could not start before a declaration of war, and at 2.00 p.m. Churchill was obliged to cancel his authorisation to attack.

Souchon의 길 앞에는, 두 척의 영국 순양전함 인도미터블과 인디패티거블이, 8월 4일 09시 30분에 독일 배들을 발견하였고, 반대편에서 순항하고 있었다. 불량국과 다르게, 영국은 아직 독일과 선전포고를 하지 않았다. 독일의, 중립국 벨기에에 대한 침공을 따르려다 보니 (선전포고) 결정은 그날 늦게까지 내려지지 않았다. 그 결과 영국 배들은 괴벤과 브레슬라우를 따라가기(만) 시작하였고, 밀네는 (독일 전함들과의) 접촉과 위치를 보고하였다. 그는 독일 배들이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는 해군성의 정보는 무시하였는데, 독일 배들이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고 (알고 있는) 해군성은 그 정보를 무시하였다. 해군장관 윈스턴 처칠은 아직도 그들이 불량국의 수송선단을 위협할 것을 기대하였고, 그는 밀네에게, 만약 독일 배들이 공격한다면, 독일 배들과의 접촉할 권한을 위임하였다. 그러나 영국 내각의 회의에서 전쟁이 시작되기 전에는 적대행위는 벌일 수 없다고 결정하였고, 14시, 처칠은 공격에 대한 그의 위임을 취소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Pursuit

The rated speed of Goeben was 27 knots, but her boilers were damaged and as a result she could manage only 24 knots, and this only by working men and machinery to the limit: four stokers were killed by scalding steam. Fortunately for Souchon, both British battlecruisers were also having boiler problems and were unable to keep Goeben's pace. The light cruiser HMS Dublin maintained contact, while Indomitable and Indefatigable fell behind. In fog and fading light, Dublin lost contact off Cape San Vito on the north coast of Sicily at 7.37 p.m.. Goeben and Breslau returned to Messina the following morning, by which time Britain and Germany were at war.

괴벤의 속력은 27노트, 그러나 보일러들이 손상되었기 때문에 그녀는 겨우 24노트 정도를 유지할 수 있었고, 이것은 일꾼과 제한된 기계에 의해서였다는데, 4명의 화부가 끓는 증기에 의해 사망하였다. Souchon 에게는 운이 좋게도, 두 영국 순양전함들 역시 출력부 문제로 고생하는 중이어서, 괴벤의 진행을 따라잡을 수 없었다. 경순양함 HMS 더블린은 접촉을 유지했으나, 순양전함 인도미터블과 인디패티거블은 뒤로 처졌다. 안개외 희미해지는 빛 사이에, 더블린 마저 07시 37분 시실리의 북쪽 해안의 산 비토 곶에서 접촉이 끊어졌다.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다음 날 아침에 메시나로 돌아왔는데, 그 때 영국과 독일은 전쟁 상태였다.

The Admiralty ordered Milne to respect Italian neutrality and stay outside a six-mile limit from the Italian coast -- which precluded entrance into the passage of the Straits of Messina. Consequently, Milne posted guards on the exits from the Straits. Still expecting Souchon to head for the transports and the Atlantic, he placed two battlecruisers, Inflexible and Indefatigable, to cover the northern exit (which gave access to the western Mediterranean), while the southern exit of the Straits was covered by a single light cruiser, HMS Gloucester. Milne sent Indomitable west to coal at Bizerte, instead of south to Malta.

해군성은 밀네에게 이탈리아의 중립을 존중하고, 메시나 해협의 통로로 들어가는 입구는 포함하지 않는, 이탈리아 해안으로부터 6마일 바깥에 머물라고 명령하였다. 그 결과 밀네는 해엽의 양쪽 출구에 경비를 세웠다. 아직도 Souchon이 수송선단이나 대서양을 향하기를 기대하면서, 그는 두 순양전함 인플렉시블과 인디패티거블을 북쪽을 담당하도록 배치하였고 (서쪽 지중해에서 접근할 수 있는), 그 동안 해협의 남쪽 출구는 경순양함 HMS 글로체스터 한 척이 담당하였다. 그는 순양전함 인도미터블을 몰타의 남쪽 대신 비제르테에 석탄 보급을 위해 서쪽으로 보냈다.

Messina was no haven for Souchon. Italian authorities insisted he depart within 24 hours and delayed supplying coal. Provisioning his ships required ripping up the decks of German merchant steamers in harbour and manually shovelling their coal into his bunkers. By the evening of 6 August, and despite the help of 400 volunteers from the merchantmen, he had only taken on 1,500 tons which was insufficient to reach Istanbul. Further messages from Tirpitz made his predicament even more dire. He was told that Austria would provide no naval aid in the Mediterranean and that Ottoman Empire was still neutral and therefore he should no longer make for Istanbul. Faced with the alternative of seeking refuge at Pola, and probably remaining trapped for the rest of the war, Souchon chose to head for Istanbul anyway, his purpose being "to force the Ottoman Empire, even against their will, to spread the war to the Black Sea against their ancient enemy, Russia."

Souchon에게, 메시나는 피난처가 되지 못하였다. 이탈리아 당국은 그가 24시간 내에 떠날 것을 주장하였고, 석탄 보급을 연기하였다. 그의 배들의 준비를 위하여, 항구의 독일 증기 상선의 갑판을 뜯어내고, 사람들의 힘으로 상선의 석탄을 전함에 옮겨 담아야 했다. 8월 6일 저녁, 상선 승무원 자원자들 400명의 도움에도 불구하고, 이스탄불에 도달하기에 부족한, 1500톤만을 옮겨담을 수 있었다.

티르피츠 제독으로터 온 추가 전문은 그의 곤경을 더욱 무섭게 만들었다. 제독으로부터 온 정보에 의하면, 오스트리아는 지중해에서 군사적 도움을 제공할 수 업을 것이고, 오스만 제국은 아직 중립이고, 그런고로, 그는 더 이상 이스탄불 쪽으로 갈 수 없었다. 폴라에 피난처를 찾는 뒤바뀐 상황에 마주하여, 아마도 전쟁의 남은 기간 동안 잡혀 남아있게 될 지도 모르지만, Souchon은 어쨌든 이스탄불로 향하는 것을 선택하였고, "오스만 제국을 압박하고, 그들의 뜻에 반할 지라도, 흑해에서의 전쟁을 확대하여, 그들의 오래된 적 러시아에 대항하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 되었다.

Milne was instructed on 5 August to continue watching the Adriatic for signs of the Austrian fleet and to prevent the German ships joining them. He chose to keep his battlecruisers in the west, dispatching Dublin to join Troubridge's cruiser squadron in the Adriatic, which he believed would be able to intercept Goeben and Breslau. Troubridge was instructed 'not to get seriously engaged with superior forces', once again intended as a warning against engaging the Austrian fleet. When Goeben and Breslau emerged into the eastern Mediterranean on 6 August, they were met by Gloucester which, being out-gunned, began to shadow the German ships.

밀네는 8월 5일, 오스트리아 함대에 신호를 찾아 아드리아해를 계속 찾아 보고, 독일 배들이 그들과 합류하는 것을 막도록, 지시하였다. 그는 휘하의 순양전함들을 서쪽으로 가도록 하는 명령을 유지하였고, 아드리아해에서 트로우브리지의 순양함대와 합류하기 위하여, 더블린을 급파하였고, 괴벤과 브레슬라우를 가로막을 수 있다고 믿었다.

Troubridge's squadron comprised the four armoured cruisers HMS Defence, Black Prince, Warrior, Duke of Edinburgh and eight destroyers armed with torpedoes. The cruisers had 9.2-inch (23,5 cm) guns versus the 28cm (11-inch) guns of Goeben, so that Troubridge's squadron was out-ranged and he considered his only chance was to locate and engage Goeben in favourable light, at dawn, with Goeben east of his ships. At least five of the destroyers would also not have enough coal to keep up. By 4 a.m. on 7 August Troubridge realised he would not be able to catch the German ships before daylight. He signalled Milne with his intentions to break off the chase, but no reply was received until 10 a.m. By that time, mindful of Churchill's ambiguous order to avoid engaging a "superior force", he had withdrawn to Zante to refuel.

트로우브리지는, 오스트리아 함대와 맞닥뜨릴 때에 대한 경고로서 다시 한 번 의도되었던, '우세한 세력과 치고박지 마라'는 명령을 다시 받았다. 괴벤과 브레슬라우가 8월 6일 동지중해로 수렴해가고 있을 때, 그들은 글로체스터에 포착되었고, 글로체스터는 사거리 바깥에서 독일 배들을 추적하기 시작하였다.

트로우브리지의 함대는, 4척의 장갑순양함 - HMS 디펜스, 흑태자, 워리어, 에딘버러공 - 과 어뢰들을 장비한 8척의 구축함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 장갑순양함들은 235mm (9.2인치) 주포였는데, 괴벤의 주포는 280mm (11인치)였고, 이는 트로우브리지 함대의 사거리 밖이었다. 그는, 그녀가 그의 배들의 동쪽에 있을 때, 새벽의 유리한 빛 안에서 괴벤과 접촉하는 기회 단 한 번 밖에 없다고 판단하였다. 적어도 5척의 구축함들은 유지할 만한 충분한 양의 석탄을 싣고 있지 못했다.

8월 7일 04시, 트로우브리지는 여명 전까지 독일 배들을 따라잡을 수 없었기 때문에 (추격을) 그만두었다. 그는 추격을 끝내려는 그의 의도를 밀네에게 보냈으나, 10시까지 회신을 받지 못했다. 그 때, '우세한 세력'과의 접촉을 피하라'는 처칠의 애매한 명령을 잊지 않았던 그는, 보급을 위해 잔테로 철수했다.

Escape

Milne ordered Gloucester to disengage, still expecting Souchon to turn west, but it was apparent to Gloucester's captain that Goeben was fleeing. Breslau attempted to harass Gloucester into breaking off ? Souchon had a collier waiting off the coast of Greece and needed to shake his pursuer before he could rendezvous. Gloucester finally engaged Breslau, hoping this would compel Goeben to drop back and protect the light cruiser. According to Souchon, Breslau was hit, but no damage was done. The action then broke off without further hits being scored. Finally Milne ordered Gloucester to cease pursuit at Cape Matapan.

밀네는 글로체스터에게 추적을 그만 둘 것을 명령하였고, 아직 Souchon이 서쪽으로 방향을 돌릴 것을 기대하였으나, 괴벤이 도망한다는 것은 글로체스터의 함장이 보기에는 너무나 명백하였다.

Souchon은 그리스 해안에서 기다리고 있던 석탄보급선과 만날 수 있었고, 만나기 전에 그의 추적자를 흔들어 떨쳐버릴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브레슬라우는 글로체스터를 떨쳐버리기 위하여 괴롭히기를 시도하였다. 글로체스터는, 괴벤이 돌아와 경순양함을 보호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를 희망하며, 마지막으로 브레슬라우에 접근하였다. Souchon에 의하면 브레슬라우는 피탄당하였으나, 피해는 없었고, 이 전투는 추가 피탄 없이 전투는 끝났다.

마지막으로, 밀네는 글로체스터에게 마타판 곶에서 추격을 그만 둘 것을 명령하였다.

Shortly after midnight on 8 August, Milne took his three battlecruisers and the light cruiser HMS Weymouth east. At 2 p.m. he received an incorrect signal from the Admiralty stating that Britain was at war with Austria?war would not be declared until 12 August and the order was countermanded four hours later, but Milne chose to guard the Adriatic rather than seek Goeben. Finally on 9 August Milne was given clear orders to "chase Goeben which had passed Cape Matapan on the 7th steering north-east." Milne still did not believe that Souchon was heading for the Dardanelles, and so he resolved to guard the exit from the Aegean, unaware that the Goeben did not intend to come out.

8월 8일 한밤중 조금 지나서, 밀네는 그의 순양전함 3척과 경순양함 HMS 웨이머스를 동쪽으로 보냈다. 14시 그는 해군성으로부터 '영국과 오스트리아가 개전하였다'는 잘못된 신호를 받았는데, 선전포고는 8월 12일까지 선언되지 않을 예정이었고, 명령은 4시간 후 취소되었으나, 밀네는 괴벤을 찾는 것 보다 아드리아 해를 지키는 것을 골랐다. 마지막으로 8월 9일 밀네는 "북동쪽 방향으로 7일 마타판 곶을 통과한, 괴벤을 추적하라"는 깔끔한 명령을 내렸다. 밀네는, Souchon이 다르다넬스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아직도 믿지 못하였고, 그는 Aegean으로부터의 출구를 지키기 위하여 결정하며, 괴벤이 바깥으로 나오려는 의도가 없다고 근심하지 않았다.

Souchon had replenished his coal off the Aegean island of Donoussa on 9 August and the German warships resumed their voyage to Constantinople. At 5 p.m. on 10 August he reached the Dardanelles and awaited permission to pass through. Germany had for some time been courting the Committee of Union and Progress of the Ottoman imperial government, and they now used their influence to press the Turkish Minister of War, Enver Pasha, into granting the ships passage, an act that would outrage Russia which relied on the Dardanelles as its main all-season shipping route. In addition, the Germans managed to persuade Enver to order any pursuing British ships to be fired on. By the time Souchon received permission to enter the straits, his lookouts could see smoke on the horizon from approaching British ships.

Souchon은 8월 9일 Donoussa의 Aegean 섬 근처에서 석탄을 보급하였고, 독일 전함들은 다시 콘스탄티노플로 항해를 시작하였다. 8월 10일 17시 그는 다르다넬스에 도착하였고, 통과 허가를 기다렸다.

독일은 오스만 제국 정부의 통일진보위원회와 협상하였고, 터키의 전쟁장관 엔버 파샤를 압박하여 배의 통과를 승인하는 데 그들의 영향력을 사용하였는데, 이는 다르다넬스를 연중 내내 항로로 사용하고 있는 러시아를 격노하게 할 만한 사안이었다. 덧붙여서, 독일은, 추격하는 모든 영국 배들이 통과 못 하도록, 엔버를 설득하려고 하였다.

Souchon은 해협에 들어갈 수 있는 허가를 받았을 때, 망보는 승무원들은 다가오는 영국 배들로부터 나오는 수평선 위의 연기를 볼 수 있었다.

Turkey was still a neutral country bound by treaty to prevent German ships passing the straights. To get around this difficulty it was agreed that the ships should become part of the Turkish navy. On 16 August, having reached Constantinople, Goeben and Breslau were transferred to the Turkish Navy in a small ceremony, becoming respectively the Yavuz Sultan Selim and the Midilli, though they retained their German crews with Souchon still in command. The initial reaction in Britain was one of satisfaction, that a threat had been removed from the Mediterranean. On 23 September, Souchon was appointed commander in chief of the Ottoman Navy.

터키는 독일 배들이 해협을 통과하는 것을 막는 조약에 의해서 묶인 중립국이었다. 이 어려움을 돌아가기 위해, 두 배들이 터키 해군의 일부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점이 동의되었다. 8월 16일 콘스탄티노플에 도착한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비록 Souchon이 사령관으로 남아 있는 독일 승무원들에 의해 계속 유지되었지만, 간단한 의식 속에 터키 해군으로 전속되어, 각각 야부즈 술탄 셀림과 미디리가 되었다.

영국의 반응은, 일단은 지중해로부터의 위협이 사라졌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만족한다는 반응이었다. 9월 23일, Souchon은 오스만 해군의 사령관으로 임명되었다.

Black Sea operations

1914

1914년의 괴벤 옆모습

On the 29 October Goeben bombarded Sevastopol. In return she was hit by a 10in shell which failed to detonate. As she departed she came across and sunk the Russian minelayer Prut which had 700 mines on board. During the engagement the Russian Destroyer Leiteneat Pushchin was hit by two 15cm (5.9in) shells.

10월 29일 괴벤은 세바스토폴을 포격하였다. 돌아오는 길에 그는 전멸시키는 데 실패한 (해안포로부터겠지) 10인치 포탄을 맞았다. 그녀는 분리됨에 따라, 그녀는 가로질러와서 갑판에 700개의 기뢰를 싣고 있던 러시아 기뢰부설함 Prut를 가라앉혔다. 이 접촉 동안 러시아 구축함 Leiteneat Pushchin은 2발의 15cm 포탄을 맞았다.

On 18 November Goeben encountered the Russian Black Sea Fleet 17 nautical miles off the Crimean coastline. In a firefight at 5-7,000m Goeben fired 19 28cm shells and hit the Russian flagship Evstafi four times, killing 33 men and wounding 35. Goeben was hit once in the port III casemate where three 15cm shells detonated and 16 cartridges burned. 13 men were killed and 3 were wounded.

11월 18일 괴벤은, 크리미아 해안가에서 17해상마일 떨어진 곳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와 맞닥뜨렸다. 5000~7000m 거리에서 벌어진 포격전 와중에, 그녀는 19발의 28cm 주포탄을 쏘아 4번을 맞추었다. 얻어맞은 러시아 기함 Evstafi에서는 33명이 죽었고 35명이 다쳤다. 그녀는 후방 3번 포대에 한 발 얻어맞았는데, 3발의 15cm 포탄이 파괴되었고 장약 16개가 타버렸다. 13명이 죽었고 3명이 다쳤다.

On 5-6 December Goeben and Breslau covered troop transports and on 10 December Goeben bombarded Batum. While returning from another troop transport on 26 December Goeben was mined off the Bosphorus. The first mine exploded to the starboard beneath the conning tower and tore a 50-square-meter hole in the ship's hull, however the torpedo bulkhead held. Two minutes later, a second mine detonated just forward off the port wing barbette, causing a 64-square-meter hole. The bulkhead bowed 30 cm but held and 600 tonnes of water flooded the ship. Two large 160-tonne caissons had to be constructed to effect rudimentary repairs.

12월 5~6일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병력 수송을 엄호하였고, 12월 10일 괴벤은 바툼을 포격하였다. 12월 26일 다른 병력 수송선으로부터 돌아올 때 그녀는 보스포러스에서 기뢰에 접촉하였다. 첫 기뢰가 우현 아래의 굴뚝에서 폭발하였고 선체에 50㎡의 구멍을 뚫어놓았고, 그러나 어뢰 방어구역은 유지되었다. 2분 뒤, 2번째 기뢰가 왼쪽 날개 포탑기둥의 앞을 깨끗히 날려버렸고, 64㎡의 구멍을 뚫어놓았다. 어뢰 방어구역은 30cm 휘었으나, 유지는 되었고, 600t의 물에 침수되었다. 두 개의 큰 160t의 부력상자가 초벌수리를 위하여 만들어져야만 했다.

1915

On 3 April Goeben left the Bosphorus in company with Breslau to cover the withdrawal of the Turkish cruisers Hamidie and Medjidie, which had been sent to bombard Nikolayev. On her way to Nikolayev Medjidie struck a mine and sank, so this attack had to be abandoned, but the two German ships appeared off Sevastopol and tempted out the Black Sea Fleet. Although six Russian battleships, supported by two cruisers and five destroyers, were bearing down upon them, Goeben and Breslau sank two cargo steamers and then deliberately loitered about to draw on their pursuers. The Hamidie had to be given time to return to the Bosphorus with survivors from the Medjidie.

4월 3일 괴벤은, 니콜라예브를 포격하기 위해 보내졌던. 터키 순양함 하미디에와 메드지디에를 엄호하기 위하여, 브레슬라우와 함께 출항하였다. 불운하게도 메드지디에는 기뢰와 접촉하여 가라앉았고, 그리하여 이 공격은 포기되었고, 그러나 두 독일 배들은 세바스토폴의 외곽에 등장하였고, 흑해함대를 유혹하였다. 비록 2척의 순양함들과 5척의 구축함들의 지원을 받는 6척의 러시아 전함들이 상대였지만, 그들을 압도하여,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두 척의 러시아 쪽 증기 화물선을 가라앉혔다. 하미디에는 메드지디에의 생존자와 함께 보스포러스로 돌아오기 위하여 시간이 필요하였으므로, 그녀들은 추격자들을 유인하기 위하여 신중하게 빈둥거렸다.

When the range had closed to about 15,000m Breslau slipped between her sister and the Russian squadron and laid a dense smoke screen. Under its cover the German ships turned away, but kept their speed down so as not to discourage pursuit. The Russians chased after them, with slower battleships at a maximum of 25 knots. At one point Breslau fell back far enough to draw fire from the Russian line, but she was able to move out of range before any hits were sustained. Darkness fell allowing Goeben and Breslau to pull away from their pursuers. Hamidie had radioed that she was almost home, but in the darkness Russian destroyers closed on Goeben. The wireless chatter betrayed them and Goeben's four 1.5 m stern searchlights illuminated the five destroyers only 200m astern.

거리가 대략 15000m까지 좁혀졌을 때 브레슬라우는 괴벤과 러시아 함대 사이로 미끄러져들어가 진한 연막을 깔았다. 이 연막 속에서 두 배들은 다시 변침하였으나, 추격자들을 떨구지 않기 위하여 적절한 속도를 유지하였다. 러시아 함대는 그들을 추격하고 싶었지만, 덩치 큰 전함들은 최고 25노트까지만 속력을 낼 수 있었다. 한 지점에서, 브레슬라우는 러시아 전열로부터 사거리 안에 들어갈 정도로 거리를 좁혔지만, 실제로 얻어맞기 전에, 다시 사거리 바깥으로 내달렸다. 어둠이 깔리고, 하마디에가 집에 다 왔다고 통신을 해 오자, 두 배는 추격자들로부터 거리를 벌려나가기 시작하였다.

Breslau's guns fired, and the first destroyer was mortally hit. The second in line suffered a similar fate, the remainder fled. None of their torpedoes had found a mark, and at noon the following day Goeben and Breslau were once more off the Bosphorus.

그러나, 어둠 속에 5척의 러시아 구축함들이 괴벤 근처까지 접근하였고, 그녀가 깐 연막 속으로 들어와 그녀를 따라가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들간의 무선 교신으로 그들의 위장이 탄로났고, 그녀의 후방에 설치된 각각 60인치의 후방 탐조등 4개가 그녀의 항적을 훑어나가기 시작하였고, 겨우 200m 후방에서 다섯 개의 불길한 모습을 비추었다.

브레슬라우의 포가 모습에 충돌하였고, 첫 번째 구축함은 불꽃으로 타오르며 치명적으로 얻어맞았다. 전열의 두 번째도 비슷한 운명을 맞았고, 나머지들은 뒤돌아 도망하였다. 그들의 어뢰 중 아무것도 목표를 맞추지 못하였다. 다음 날 정오, 괴벤과 브레슬라우는 다시 보스포러스 해안가에 나타났다.

On 10 May Goeben encountered the Russian fleet who had blockaded the entrance of the Bosphorus, at 6.20 a.m. she openend fire at 16,000 m and the five pre-Dreadnought Battleships replied with very accurate fire. The big guns of the battleships fired, columns of water from exploding shells rising all around the Goeben. For over an hour she returned fire, one ship facing five, but could not break through. Goeben turned away from the safety of home port and sailed out to sea. Two of the Russian battleships Tri Sviatitelia and Ioan Zlatoust, were badly damaged and pulled out of the line, but Goeben was hit on the armoured belt and in the port II casemate.

5월 10일에는, 괴벤은 보스포러스의 입구를 봉쇄중인 러시아 함대와 맞섰다. 06시 20분 그녀는 16000m 거리에서 포문을 열었고, 다섯 척의 러시아 구형 전함들도 매우 정확한 포격으로 응답하였다. 전함들의 대구경 주포는 불꽃을 내뿜었고, 터지는 포탄으로부터의 물의 열이 그들과 맞서는 외로운 상대방의 주변에 솟구쳤다. 한 시간 이상 그녀는 1 대 5로 맞서며 포화를 교환하였으나, 그녀는 고향 항구의 안전을 위하여 돌파할 수 없었고, 바다 멀리로 내몰렸다.

러시아 전함들 중 Tri Sviatitelia 와 Ioan Zlatoust 두 척이 큰 피해를 입고 전열로부터 철수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장갑대와 좌현 두 번째 포대를 얻어맞았다.

1916

A shortage of coal precluded operations for Goeben and it was not until 9-11 August and 5-6 September 1915 that she sortied again. Her next encounter with the Russian fleet was on 8 January when she engaged the Russian Dreadnought Imperatritsa Ekaterina Velikaya. Goeben fired five salvos at maximum range but these fell short. However the Russian continued on firing for 30 minutes and the last of her 12in shells was ranged at 22,500 meters. Goeben escaped with only splinter damage.

1915년 8월 9~11일과 9월 5~6일 작전에 때에는, 괴벤은 석탄 부족으로 출격하지 않았다. 그녀의 다음 번 러시아 함대와 접촉은 1월 8일이었는데, 이번에는 러시아 노급 전함 Imperatritsa Ekaterina Velikaya 와 맞닥뜨렸다. 괴벤은 최대 사거리에서 5발의 일제사격을 하였으나 거리가 조금 짧았다. 그러나 러시아인들은 30분동안 사격을 계속 하였고, 그녀의 마지막 12인치 포탄은 22500m를 날아왔다. 괴벤은 단지 파편 피해만 입고 탈출하였다.

On 4-6 February Goeben covered a troop transfear and on 4 July she bombared Tuapse. Goeben did not sortie again until 1918.

2월 4~6일 괴벤은 병력 수송을 엄호하였고, 7월 4일 Tuapse를 포격하였다.

괴벤은 1918년까지 출격하지 않았다.

1918

After the Dardanelles Campaign, Britain had maintained a flotilla in the Aegean, waiting for Goeben and Breslau to make a sortie. On 10 January 1918 the two ships emerged from the Dardanelles and encountered British ships near the island of Imbros. Unfortunately for the British, the two ships capable of countering Goeben -- the pre-Dreadnought battleships HMS Agamemnon and HMS Lord Nelson -- were absent, and the remainder of the force, consisting of destroyers and monitors, were outgunned. In the ensuing battle the monitors M28 and HMS Raglan were sunk at a range of 9,300m. However, the Turkish ships ran into a minefield at about 0610hrs, Breslau hit 5 mines and sank immediately, but Goeben, which struck three mines at 0610hrs, 0855hrs and 0948hrs and was badly holed in III, IV, X and XI compartments, was attacked by about 10 British aircraft and in the confusion, she ran aground on the Nagara Bank and was unable to get free. She remained stranded until 26 January when Torgut Reis towed Goeben off and took her to Constantinople. The mine damage was not repaired until after the war.

다르다넬스 회전 뒤에, 영국은 Aegean에 함대를 유지하였고, 괴벤과 브레슬라우가 출격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1918년 1월 10일 두 전함들은 다르다넬스로부터 나타나, 임브로스 섬 근처에서 영국 배들과 접촉하였다. 영국 쪽에는 불행하게도, 괴벤과 맞설 수 있는 두 척 - 구형 전함 HMS 아가멤논과 HMS 로드 넬슨 - 은 자리에 없었고, 구축함과 모니터 함으로 구성된 남은 세력들은 사거리가 모자랐다. 그녀 쪽이 절대 유리한 전투에서, M28과 HMS Raglan 모니터 함들은 9300m 거리에서 가라앉았다.

그러나 터키 배들은 그만 영국 쪽의 기뢰부설지역으로 도망갔고, 대략 06시 10분, 브레슬라우는 5발의 기뢰와 접촉하였고 즉시 가라앉았다. 그러나 괴벤은 06시 10분, 08시 55분, 09시 48분에 3발의 기뢰와 접촉하여, 3,4,10,11 구획이 침수되었고, 대략 10대의 영국 항공기로부터 공격받았는데, 혼란 속에서, 그녀는 나가라 모래톱 위의 육지로 도망갔고 좌초되어버렸다.

그녀는 1월 26일까지 Torgur Reis가 그녀를 견인하여 콘스탄티노플로 데려올 때까지 좌초된 채로 남아있었다. 기뢰로 입은 피해는 전쟁이 끝날때까지 고쳐지지 않았다.

Post War Service

보스포러스의 괴벤

Goeben, as Yavuz Selim (until 1936) and later as simply Yavuz, continued active service in the Turkish navy until well after World War II. Her war damage rendered her practically useless until 1926, when repairs were begun. She was finally fit for service again in 1930 and recommissioned. In 1938 she carried the coffin of the founder of modern Turkey, Mustafa Kemal Atat?rk, from Istanbul to the Anatolian port of Izmit.

괴벤은 전쟁 중 입은 피해로, 실질적으로는 쓸 수 없는 상태로 남아 있다가, 1926년 수리가 시작되었다. 그녀는 현역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수리를 마치고, 1930년에 다시 취역하였다. 그녀는 1936년까지 야부즈 셀림이라는 이름으로서, 이후에는 단순히 야부즈로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까지 현역에서 활약하였다.

Practically unchanged from her World War I configuration and still coal powered, she was given NATO pennant number B70 in 1952, although she was used since 1948 only for representational purposes. In 1954 Yavuz was decommissioned and placed in reserve.

1938년 그녀는, 근대 터키의 건국자,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관을, 이스탄불로부터 이즈미트의 아나톨리안 항구까지 운반하였다.

괴벤은 1952년, B70이라는 나토 함명을 부여받았으나, 실제적으로는, 아직도 석탄 동력을 사용하는 등의, 제1차 세계대전 때의 구조가 바뀌지 않은 상태였다. 그런 이유로 그녀는 1948년까지는 단지 현시용 목적으로만 사용되었다.

1954년 그녀는 퇴역하였고, 보존 상태에 들어갔다.

The West German government offered to purchase Yavuz in 1963, but Turkey declined. The Turkish government later changed its mind, and placed the battlecruiser up for sale in 1966. However, the political climate of West Germany in the late 1960s and early 1970s was not conducive to the military, particularly for a practically unchanged remnant of the country's imperial past. Yavuz was finally purchased in 1971, and was towed from her berth on 7 June 1973. The last surviving battlecruiser was broken up between July 1973 and February 1976.

1963년, 서독 정부는 야부즈의 구입을 제안하였으나, 터키 정부는 거절하였다. 1966년, 터키 정부는 마음을 바꾸어, 순양전함을 팔려고 하였다. 그러나, 1960년대 말 ~ 1970년대 초 서독의 정치적 분위기는 반 군사적이었고, 특별히, 나라의 제국적 과거에 대한 나머지들 대해서는 좋지 않았다.

1971년 야부즈는 마지막으로 팔렸고, 1973년 6월 7일, 그녀가 정박해 있던 곳으로부터 예인되었다. 이 최후의 순양전함은, 1973년 7월 ~ 1976년 2월 동안 해체되었다.

The ship also became a kind of popular idol among the Turkish population. Pictures of it can still be seen on the walls of small town coffee shops all over Turkey. People also have a great respect for the ship because she carried Mustafa Kemal Atat?rk's remains to Izmit in 1938.

야부즈는 터키 대중 사이에 유명한 상징의 한 종류가 되었다. 그녀의 그림은 아직도 터키 전역의 작은 마을의 커피 숍의 벽에서 볼 수 있다. 사람들은 또한, 그녀가 1938년 이즈미트로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유해를 운반하였던 사실 덕분에, 그녀에 대하여 큰 존경을 가지고 있다.

A screw of SMS Goeben (G?lc?k - Kocaeli / Turkey)

Significance of Goeben's activities

The activities of Goeben and Breslau helped to bring Turkey into the war on the side of the Central Powers. Turkey's direct military contribution was of some value, but most important was the loss of the easiest route (via the Dardanelles) for Britain and France to ship aid to their Russian ally, and for Russia to ship out its grain, one of the main sources of its foreign exchange. Combined with the German blockade of the Baltic, this to a large extent cut off Russia from the outside world, if one excepts the difficult and underdeveloped routes through Archangelsk and Vladivostok. This in turn led to great difficulties in supplying the Russian army, substantially weakening Russia as a military partner for the Allies.

괴벤과 브레슬라우의 활동은, 터키를 동맹국 편으로 전쟁에 참가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터키의 직접적인 군사적 공헌은 몇 가지 가치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동맹국인 러시아를 돕기 위해, 영국과 프랑스의 배들이 지나다니고, 러시아의 주 수출 품목 중 하나인, 곡식을 해외로 실어나르는 다르다넬스 해협 통로의 제어였다. 이것은 발틱 해를 봉쇄한 독일 측의 행동과 어우러져, 아르항겔스크와 블라디보스톡이라는 어렵고 개발되지 않은 하나의 예외를 제외한다면, 러시아를 바깥 세상으로부터 단절하는 큰 장애물이었고, 이로 인하여 러시아 군은 보급에 큰 어려움을 가지게 되었고, 그 결과 실제적으로 연합군의 군사적 협자로서의 러시아의 역할을 약하게 만들었다.

The presence of Goeben in particular was a major obstacle to Russian plans in the Black Sea. As of 1914, all of the Russian Black Sea battleships were pre-dreadnoughts. Before the arrival of Goeben, they dominated the Black Sea, and a Bosphorus landing was under consideration. The arrival of Goeben dramatically changed the situation - and even shore bombardment had to be conducted by almost the entire Russian Black Sea Fleet, since a smaller force could fall victim to Goeben.

특별히 괴벤의 존재는 흑해에서의 러시아 계획의 큰 장애물이었다.

1914년, 러시아 흑해 함대 소속의 모든 전함은 (노급 전함이 아닌) 구형 전함이었다. 괴벤의 도착 전에는 그들은 흑해를 지배하고, 보스포러스에 상륙하려는 계획이 고려중이었다. 그러나, 그녀의 도착은 이 환경을 극적으로 바꾸어놓았다.

게다가, 러시아 함대는, 단지 해안 포격이 목적일 뿐이라도, 작은 세력으로는 그녀의 밥이 되버릴 수 있었기 때문에, 흑해 함대 거의 전부가 움직여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A decisive Russian strike south, for the Bosphorus, would have knocked out the Ottoman Empire from the war, preventing the British and French disaster of the Battle of Gallipoli, and possibly changing the course of the war and the history of the region. The presence of Goeben effectively prevented it. This presence also helped the future success of the Bolshevik Revolution due to the lack of any major Russian victories in 18 months and general public unrest.

보스포러스를 향한 러시아의 남쪽으로부터의 공격은, 이 전쟁에서 오스만 제국을 때려눕힐 수 있을 지도 몰랐고, 영국과 프랑스에게 벌어진, 갈리폴리의 재난이 벌어지지 않게 할 수도 있었으며, 전쟁의 향방과 이 지역의 역사를 바꿀 수도 있었을 지도 모르는데, 그녀의 존재는 이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막았다.

또한 그녀의 존재는, 18개월동안 대승을 거두지 못한 러시아의 전쟁 결과 쌓인 대중의 불만과 어우러져, 볼셰비키 혁명의 미래의 성공을 도왔다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름의 인물은 대 몰트케와 친구였던 프러시아 시대의 육군장군입니다.
그림만 봐서는 상당히 지적인 모습인데...

인물1

August Karl von Goeben

인물

August Karl von Goeben (10 December 1816 ~ 1880) was a Prussian infantry general. He was awarded the Iron Cross for his service in the Franco-Prussian War.

1816년 12월 10일 ~ 1880년, 프러시아 보병 장군이었다. 불량국 대 프로이센 전쟁에서의 공으로 철십자훈장을 받았다.

General von GoebenContents [hide]
1 Early career
2 Military Commands
3 Writings
4 Influence
5 References

Early career

Born at Stade in Hanover, he aspired from his earliest years to the Prussian service rather than that of his own country, and at the age of seventeen, obtained a commission in the 24th Regiment of Prussian infantry. But there was little scope for the activities of a young and energetic subaltern, and, leaving the service in 1836, enlisted in the Carlist army fighting the First Carlist War in Spain.

고향은 하노버의 Stade이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자국보다 프러시아에 공헌하기를 열망하였고, 17살에, 프러시아 보병 24연대에 입대하였다. 그러나, 그곳에는 젊고 열정이 넘치는 하급장교가 활동할만한 여지는 거의 없었고, 1836년 군역을 떠나, 스페인에서 있었던 1차 Carlist 전쟁에서 싸우기 위해 Carlist 군에 입대하였다.

In the five campaigns in which he served Don Carlos, he had many turns of fortune. He had not fought for two months when he fell, severely wounded, into the hands of the Spanish royalist troops. After eight months detention, he escaped, but it was not long before he was captured again. This time his imprisonment was long and painful, and on two occasions, he was compelled to draw lots for his life with his fellow captives.

돈 카를로스 밑에서 복무한 5번의 회전 기간 동안, 그는 많은 행운의 전환점을 얻었다. 그는 두 달도 싸우지 못하고, 낙상으로 크게 다쳐, 스페인 왕실 군대의 손에 들어갔다. 8달 동안의 감금생활 뒤에, 그는 탈출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잡혔다. 이번의 그의 투옥생활은 매우 길고 괴로웠으며, 두 경우에 있어, 그는 잡힌 동료들과 함께 그의 인생을 위하여 많은 것들을 끌어들이기 위하여 강요당하였다.

When released, he served until 1840 with distinction. In that year, he made his way back, a man without means, to Prussia. The Carlist lieutenant colonel was glad to be re-admitted into the Prussian service as a second lieutenant, but he was still young, and few subalterns could claim five years meritorious war service at the age of twenty four. In a few years, he was a captain on the Great General Staff, and in 1848, he had the good fortune to be transferred to the staff of the IV Army Corps, his immediate superior being Major Helmuth Graf von Moltke.

풀려났을 때, 그는 탁월한 모습으로 1840년까지 복무하였다. 그 해, 그는 빈털터리 상태로, 프러시아로 돌아갔다. Carlist 부대의 중령은 기뻐했고, 소위로서 프러시아 군에 입대하는 것이 인정되었는데, 그는 아직 젊었고, 24살의 나이로 5년간 공적이 있는 전쟁 복무를 주장할 수 있는 젊은 장교는 거의 없었다.

몇 년 동안, 그는 대 참모본부의 대위가 되었고, 1848년, 4군단의 참모로 옮겨가는 행운을 얻게 되었고, 헬무트 폰 몰트케 소령이 직속상관이 되었다.

The two men became fast friends, and their mutual esteem was never disturbed. In the Baden insurrection, Goeben distinguished himself on the staff of Prince William, the future emperor. Staff and regimental duty (as usual in the Prussian service) alternated for some years after this, until in 1863, he became major-general commanding the 26th Infantry Brigade.

두 사람은 빨리 친구가 되었고, 그들 상호간의 존경은 결코 손상되지 않았다.

바덴 봉기에서, 괴벤은 미래의 황제인 빌헬름 왕자의 참모들 중에서 돋보이는 존재가 되었다. 이후 몇 년 동안 참모와 연대장의 의무(프러시아군에서는 늘 있었던) 를 바꾸어가다,

1863년, 그는 소장이 되어 제26기병여단의 사령관이 되었다.

In 1860, he was present with the Spanish troops in Morocco, and took part in the Battle of Tetuan.

1860년 그는 모로코의 스페인 군대에 참석하였고, Tetuan 전투에 참가하였다.

Military Commands

In the first of Prussia's great wars, the 1864 Danish-Prussian War, he distinguished himself at the head of his brigade at Rackebull and Sonderburg. In the 1866 Austro-Prussian War, Lieutenant-General von Goeben commanded the 13th Division, of which his old brigade formed part, and, in this higher sphere, once more displayed the qualities of a born leader and skilful tactician. He held almost independent command with conspicuous success in the actions of Dermbach (in Wartburgkreis), Laufach (in Aschaffenburg), Kissingen, Aschaffenburg, Gerchsheim, Tauberbischofsheim and Wurzburg.

프러시아의 전쟁들 중 처음인, 1864년의 덴마크 프러시아 전쟁에서, 그는 Rackebull 과 Sonderburg에서 그의 대대의 선두에 나서 싸우는 돋보이는 활약을 보여주었다. 1866년 오스트리아 대 프러시아 전쟁에서는 육군 중장인 그는, 뷔르츠부르크 방면에서 바이에른 군을 상대하였다. 그의 옛 대대가 포함된, 13사단을, 더 높은 직위에서 지휘하면서, 한 번 더 타고난 지휘자와 재기 넘치는 전술가의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는 거의 독립된 지휘권을 가지고 Dermbach (in Wartburgkreis), Laufach (in Aschaffenburg), Kissingen, Aschaffenburg, Gerchsheim, Tauberbischofsheim, Wurzburg. 의 행동에서 돋보이는 성공을 거두었다.

The mobilization of 1870 at the start of the Franco-Prussian War placed him at the head of the VIII (Rhineland) Army Corps, forming part of the First Army under Steinmetz. It was his resolute and energetic leading that contributed mainly to the victory at the Spicheren on 6 August, and von Goeben won the only laurels gained on the Prussian right wing at Gravelotte on 18 August. Under Manteuffel, the VIII Corps took part in the operations about Amiens and Bapaume, and on 8 January 1871, Goeben succeeded that general in the command of the First Army.

1870년의 불량국 대 프로이센의 전쟁이 시작되려고 할 때의 동원때 괴벤은 라인란트 지역의 8군단장이 되었다. 슈타인메츠의 1군에 소속된. 그의 단호하고 하고 열정 넘치는 지휘는, 1870년 8월 6일에 스피크렌에서의 승리에, 큰 공헌을 했고, 1870년 8월 18일 그라블로트에서는 프러시아 군의 오른쪽 날개에서, 유일하게 승리의 월계관을 얻었다. (뱀다리 : 전투는 프러시아군의 피해가 더 컸다고 하니 유일하게 맡은 부분에서 우세하였나 봅니다.)

에트빈 폰 만토이펠 아래에서, 8군단은 아미앵과 Bapaume에 대한 작전에 참가하였고, 1871년 1월 8일, 그는 제1군의 사령관을 계승하였다.

A fortnight later, he brought the campaign in northern France to a brilliant conclusion, by the decisive victory at the Battle of St. Quentin (19 January 1871). The close of the Franco-Prussian War left Goeben one of the most distinguished men in the victorious army. He was colonel of the 28th Infantry, and was awarded the Grand Cross of the Iron Cross. He commanded the VIII Corps at Coblenz until his death in 1880.

2주 뒤, 괴벤은, 1871년 1월 19일 생 캉텡 의 전투에서 결정적인 승리라는 영광스러운 결과를 가져왔다. 불량국 대 프러시아 전쟁의 끝날 즈음 그는 승리자의 군대에서 가장 돋보이는 사람들 중의 하나였다. 그는 28보병대의 대령이었고, 대십자와 철십자 훈장을 수여받았다. 그는 1880년에 사망할 때까지 코블렌츠에서 8군단의 사령관 직을 맡았다.

Writings

General von Goeben left many writings. His memoirs are to be found in his works Vier Jahre in Spanien (Hanover, 1841), Reise-und Lagerbriefe aus Spanien und vom spanischen Heere in Marokko (Hanover, 1863) and in the Darmstadt Allgemeine Militarzeitung.

괴벤은 많은 글을 남겼다. 그의 저작으로는, Vier Jahre in Spanien (1841년 하노버), Reise-und Lagerbriefe aus Spanien und vom spanischen Heere in Marokko (Hanover, 1863), in the Darmstadt Allgemeine Militarzeitung 의 회상록들이 있다.

Influence

The former French fort (Queuleu) at Metz was renamed Goeben after him, and the 28th Infantry bears his name. A statue of Goeben by Schaper was erected at Coblenz in 1884. The SMS Goeben, a Moltke-class battlecruiser of the Kaiserliche Marine (German Navy) launched in 1911, was also named after him.

메츠의 전 불량국 요새 (Queuleu) 에 그의 이름이 붙여졌고, 제28 보병대가 그의 이름으로 태어났다. Schaper에 의해 만들어진 그의 동상이 1884년 코블렌츠에 세워졌다.

셀림 1세의 약력에 대해서는 술탄쯤 되니 한국어 위키백과에도 번역된 게 있어 링크만 걸려다 반응이 느려 가져다 붙입니다.

인물2

Selim 1

셀림1세

셀림 1세(오스만 터키어:???? ?????, 터키어: I.Selim, 1465년 - 1520년 9월 22일)는 오스만 제국의 제9대 술탄이다(재위 1512년 - 1520년). 세심한 계획과 대담한 결단력을 가진 그는 자신에게 반기를 든 자는 냉혹한 면모를 보였으며 누구든지간에 가차없이 제거하였다. 그 때문에 ‘Yavuz(냉혈한)’라는 별명이 붙었다.

1512년, 부황 바예지드 2세로부터 제위를 찬탈한 그는 내분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자신의 형제들을 모조리 처형했다. 부황 역시 얼마 후 죽임을 당하고 만다. 셀림 1세는 적극적인 영토 확장을 추진하였다. 이전까지의 술탄들은 주로 발칸 반도에 관심을 기울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소아시아에 대한 진출은 더디었다. 이에 셀림 1세는 정복 목표를 아시아로 전환하게 된다.

1514년, 찰디란 전투에서 사파비 왕조의 이스마일 1세에게 승리한 셀림은 1515년부터 아랍 원정을 개시한다. 그 다음해인 1516년에 알제를 점령하고, 맘루크 왕조군을 물리쳐 시리아를 병합했다. 게다가 1517년에는 이집트를 병합, 맘루크 왕조를 멸망시켰다.

셀림 1세가 1517년 카이로를 점령했을 때, 포로가 된 압바스 왕조의 마지막 칼리파는 오스만 제국의 신하가 되어 이름뿐인 칼리파직을 오스만의 술탄에게 양도했다고 전해진다. 이후로 오스만의 술탄들은 수니파 이슬람 세계의 맹주 자격을 획득하였다. 메카의 셰리프(무함마드의 외손자 핫산의 후손에게 주는 칭호)는 메디나와 메카의 열쇠를 셀림에게 보냈고 성지 순례길을 그에게 위탁했다. 그러나 이러한 술탄의 종교적 권위를 페르시아와 메소포타미아에 있던 시아파들은 결코 인정하지 않았다. 알라의 지도를 받는 그들의 지도자들은 무함마드의 사촌이자 사위인 알리 이븐 아비 탈리브의 후손임을 주장했던 것이다.

이집트에서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로도스 섬 원정을 준비했지만, 병을 앓아 즉위한 날로부터 9년 후 서거하였다. 그의 재위기간은 불과 8년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그의 업적은 뛰어났으며, 부황으로부터 물려받은 230만 평방킬로미터의 영토를 650만 평방킬로미터로까지 확대하였다.

한편, 문예를 사랑하였던 셀림 1세는 종종 시를 읊기도 하였다.

2009/04/30 00:01 2009/04/30 00:0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305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305

요는 아래 그림이 발단인데,

1860년대 프러시아의 세 지도자들. 왼쪽부터 비스마르크, 론, 몰트케

'제국의 3걸'이라는 표현을 옛날부터 들어왔었는데,
그 중 비스마르크에 대한 이야기야 두말할 나위 없고,
몰트케라는 인물도 나름 여러군데에서 들어는 보았는데,
중간의 론이라는 인물이 가장 알려지지 않았었는데,
몰트케에 대한 삽질 이후에, 한 번 추가로 달려보았습니다.

일단은 함선부터.

함선

SMS Roon

론

이력

이름: Roon
유래: Albrecht von Roon
조선소: Kaiserliche Werft, Kiel
건조: 1902년 8월
진수: 1903년 6월 27일
취역: 1906년 4월
최후: 1921년 해체

특징

급: Roon class
배수량: 기준 9533t, 만재 10104t
앞뒤: 128m (419피트)
좌우: 20.22m (66.33피트)
홀수: 7.8m (25.5피트)
출력: 3축, 19000축마력
속력: 시속 39km (21노트)
승무원: 633명
무장:
- 21cm(8.2인치) 주포 4문 (2 * 2)
- 15cm(5.9인치) 10문 (10 * 1)
- 88mm(3.45인치) 14문 (14 * 1)
- 45cm(17.7인치) 어뢰발사관 4문
장갑:
- 장갑대 15cm (6인치)
- 포탑정면 18cm (7인치)
- 갑판 38mm~64mm (1.5인치~2.5인치)

SMS Roon was the lead ship of her class of armored cruisers of the Imperial German Navy. The ship was authorized under the second Naval Law in 1902, and built at the Imperial Dockyard in Kiel at the cost of 15.3 million marks.

SMS 론은 독일 제국해군의 동급 1번함이었다. 그녀는 1902년의 제2차 해군법 아래 허가되었고, 1530만 마르크의 돈을 들여 킬의 제국 해군공창에서 만들어졌다.

Roon and her sistership Yorck were a further refinement in the series of armored cruisers built by Germany around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The ships closely resembled the preceding Prinz Adalbert class of armored cruisers. The ships mounted the same main armament?four 8.2-inch guns in twin turrets and were slightly larger and faster than the previous class.

론과 자매함 요르크는 20세기로 바뀌는 시점 근처의 독일에서 만들어진 장갑 순양함 계열 중 더욱 정교해진 함선들이었다. 두 배는 예전에 만들어진 장갑순양함 급인 프란츠 아달베르트 급과 매우 닮았다. 두 배는 8.2인치 2연장 주포탑 2개라는, 직전 장갑순양함 급과 같은 종류의 무장을 탑재하였고, 약간 커지고, 약간 빨라졌다.

The ship participated in several actions during the First World War, including the raid on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as well as operations against Russian forces in the Baltic Sea. After 1916, Roon was used as a training and barracks ship in Kiel until the end of the war. The ship was struck from the naval register in 1920 and scrapped thereafter.

그녀는, 스카버러, 하틀풀, 휘트비의 기습 포격과, 발틱 해에서의 대 러시아 작전을 포함한, 제1차 세계대전의 몇몇 작전에 참가하였다. 1916년 이후 전쟁이 끝날 때까지는 킬에서 훈련함 및 병영함으로 으로 사용되었다. 1920년 해군 목록에서 빠졌고, 1921년 해체되었다.

Contents [hide]
1 Design
2 Service history
2.1 Bombardment of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2.2 Operations in the Baltic
2.3 Later service

[edit] Design

The design of Roon can be traced back to the first German armored cruiser, Furst Bismarck, built between 1896-1900, and the preceding Victoria Louise class of protected cruisers that came before it. The German armored cruisers shared many of the same layout characteristics as the contemporary German pre-dreadnought battleships.

론의 설계는, 1896~1900년 사이에, 빅토리아 루이제 급 방호순양함 다음에 만들어진, 독일의 첫 장갑순양함인 비스마르크 왕자(= 오토 폰 비스마르크, 단어 사정이 복잡함) 까지 따라가볼 수 있다. 독일 장갑순양함은 동시대의 구형 전함과 많은 겉모습의 특징을 공유하고 있었다.

The armored cruisers were designed for overseas service, specifically to serve as station ships in the German colonies in Africa, Asia, and the Pacific. Roon and her sister Yorck were improved versions of the preceding Prinz Adalbert class. Roon and Yorck were slightly larger and faster than the Prinz Adalbert class. The ships also had a slightly different armor layout; the Roon class ships had thinner armor on the turret faces, and slightly thinner armored decks.

장갑순양함이라는 함종은, 먼 바다에서의 활동을 목적으로 설계되었는데, 특별히 독일의 경우에는, 아프리카, 아시아, 태평양의 식민지에 주둔하는 함정으로써 만들어졌다. 론과 자매함 요르크는 직전의 프란츠 아달베르트 급보다 개량되었으며, 약간 크고 빠르며, 장갑 형태도 약간 달랐으며, 포탑 정면 장갑과 갑판 장갑이 조금 얇았다.

Roon was laid down as Ersatz Kaiser, as a replacement for the old armored frigate Kaiser, which had been renamed Uranus and used as a harbor ship. Roon and her sistership Yorck were the official design for 1901.

론은, 우라노스로 개명되어 항구정박용 배로서 사용되고 있던, 낡은 장갑프리깃함 카이저를 대채하려는 목적으로, 에르사츠 카이저라는 이름으로 건조되었었다. 그녀와 자매함 요르크는 1901년에 공식적으로 설계되었다.

[edit] Service history

She was laid down in August 1902 at the Kiel dockyard, and launched in June 1903, during which the inspector general Alfred von Waldersee was made patron of the ship. The ship was completed in April 1906, at a cost of 15,345,000 Marks. In 1908, Roon was serving as the flagship for Rear Admiral Jacobsen, in the Second Group of the Scouting Division of the High Seas Fleet, along with her sistership Yorck. After being replaced as the flagship of the Scouting Group on 30 September by the new battlecruiser Moltke, Roon was decommissioned in 1911; however, she was recommissioned three years later at the outbreak of World War I. At the start of hostilities, Roon was serving as the flagship of the III Scouting Group. On 3 November, 1914, she participated in the operation to bombard Yarmouth.

론은, 1902년 8월에 킬의 해군공창에서 건조를 시작하였고, 1903년 6월에 진수되었고, 그 기간 동안 시찰한 장군 알프레드 폰 왈데르세가 그녀의 후견인이 되었다. 1906년 4월에 완성되었고, 1534만5천 마르크의 건조 비용이 들었다.

1908년 자매함 요르크와 함께, 대양함대 제2정찰함대에 배속되어, 해군 소장 자콥센의 기함이 되었다. 새 순양전함 몰트케에 의해 9월 30일에 정찰함대의 기함 역할을 교체당한 뒤에, 그녀는 1911년 퇴역하였다.

그러나, 3년 뒤 제1차세계대전이 발발하자, 그녀는 다시 취역하였다. 교전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그녀는 제3정찰함대의 기함으로서 현업에 종사하였다.

1914년 11월 3일, 그녀는 야머스 포격 작전에 참가하였다.

[edit] Bombardment of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p Map illustrating the locations of the various forces during the German retreat from the English coast. By this time, Roon was in the rearguard for the High Seas Fleet.

A month later, on 15~16 December, she participated in the bombardment of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Along with the armored cruiser Prinz Heinrich, Roon was assigned to the van of the High Seas Fleet, which was providing distant cover to Rear Admiral Hipper's battlecruisers while they were conducting the bombardment. During the operation, Roon and her attached destroyers encountered the British screening forces; at 06:16, Roon came in contact with HMS Lynx and Unity, but no gunfire was exchanged and the ships turned away. Following reports of British destroyers from Roon as well as from SMS Hamburg, Admiral von Ingenohl ordered the High Seas Fleet to turn to port and head for Germany. At this point, Roon and her destroyers became the rearguard for the High Seas Fleet.

한 달 뒤, 12월 15일에서 16일동안, 론은 스카버러, 하틀풀, 휘트비의 포격에 참가하였다.

장갑순양함 프란츠 하인리히의 뒤를 따라, 그녀는 대양함대의 선봉을 할당받았고, 해군 소장 프란츠 히페르의 순양전함들이 포격을 하는 동안 원거리 엄호를 제공하였다. 작전 중, 그녀와 그에 배속된 구축함들은 영국의 색적 세력과 접촉하였다. 06시 16분, 그녀는 HMS 링스, 유나이티와 접촉하였으나, 포격 교환은 없었고, 배들은 되돌아 사라졌다.

그녀와 SMS 함부르크로부터 보내진 영국 구축함들에 대한 보고에 따라, 폰 인젠홀 제독은 대양함대가 왼편으로 돌아나가 독일 방향으로 물러나도록 명령하였다. 이 때, 그녀와 배속된 구축함들은 대양함대의 뒤쪽를 방어하게 되었다.

At 06:59, Roon, by this time joined by the light cruisers Stuttgart and Hamburg, encountered Commander Jones' destroyers. Jones shadowed Roon until 07:40, at which point Stuttgart and Hamburg were detached to sink their pursuers. At 08:02, Roon signaled the two light cruisers and ordered them to abandon the pursuit and retreat along with the rest of the High Seas Fleet. At 07:55, Beatty received word of Roon's location, and in an attempt to intercept the German cruisers, detached New Zealand to hunt the German ships down, while his other three battlecruisers followed from a distance. By 09:00, Beatty had become aware that the German battlecruisers were shelling Hartlepool, so he decided to break off the pursuit of Roon and turn towards the German battlecruisers. Roon, along with Hamburg, Stuttgart, and the accompanying destroyers, remained in their rearguard position for the High Seas Fleet during the withdrawal to the safety of German ports.

경순양함 슈투트가르트와 함부르크와 합류했던 론은, 06시 59분, 존 사령관의 구축함들과 접촉하였다. 존은 07시 40분까지 그녀를 숨겼고, 슈투트가르트와 함부르크는 분견되어 적함대를 격침하기 위해 추격중이었다. 08시 02분, 그녀는 두 경순양함들에게 신호를 보내어, 그들에게 추격 대상들을 포기하고, 대양함대의 나머지와 함께 후퇴하라고 명령하였다.

07시 55분, 비티는 그녀의 위치에 대한 전문을 받고, 독일 순양함들을 가로막으려는 시도에서, 순양전함 뉴질랜드에게 독일 배들을 격침할 임무를 주어 분견시켰고, 다른 3척의 순양전함들은 먼 거리로부터 그 뒤를 따를 것을 지시하였다. 09시 00분, 비티는 독일 순양전함들이 하틀풀을 포격하자, 근심 끝에, 그녀에 대한 추격을 중지시키고 독일 순양전함들을 향해 반전하도록 결정하였다.

그녀, 함부르크, 슈투트가르트, 예하 구축함들은, 대양함대가 독일 항구에 안전하게 철수하는 동안, 대양함대의 뒤쪽 경계 지역에 남아있었다.

[edit] Operations in the Baltic

Admiral Reinhard Scheer decided that because Roon and the other armored cruisers of the III Scouting Group were slow and lacked thick enough armor, they were unsuitable for service in the North Sea. Therefore, after April, 1915, she operated in the Baltic Sea, participating in several bombardment missions. On 11 May, the British submarine E9 spotted Roon and several other ships en route to Libau, which had been recently captured by the German army. E9 fired five torpedoes at the German flotilla; two passed closely astern of Roon while the other three missed their targets as well.

라인하르트 쉐르 제독은, 론과 제3정찰함대의 다른 장갑 순양함들이, 느리고, 장갑이 충분히 두껍지 않기 때문에, 북해에서 움직이기에 적당하지 않다고 결정하였다.

그런 이유로, 1915년 4월 이후, 그녀는 발틱 해로 전속되었고, 이후 몇몇 포격 작전에 참가하였다.

5월 11일, 영국 잠수함 E9가, 그녀와 몇몇 다른 배들이, 최근에 독일군에 의해 점령당한, 리바우로 향해 가는 것을 발견하였다. E9는 5발의 어뢰를 독일 함대에 발사하였는데, 두 발이 그녀의 선미 지근거리를 지나갔고, 다른 3발도 목표를 맞추지 못하였다.

p Russian cruiser Admiral Makarov

On 2 July 1915, Roon participated in a battle with Russian cruisers off the shores of Gotland, Sweden. The light cruiser Augsburg and three destroyers were escorting the minelaying cruiser Albatross when they were attacked by four Russian cruisers?the armored cruisers Bayan, Admiral Makarov, and light cruisers Bogatyr and Oleg. Augsburg escaped while the destroyers covered the retreat of the Albatross, which was severely damaged and forced to seek refuge in neutral Swedish waters. Roon and the light cruiser Lubeck sortied to relieve the beleaguered German destroyers. Upon arriving at the scene, Roon engaged Bayan, and Lubeck opened fire on Oleg. Shortly thereafter, the Russian cruiser Rurik, along with a destroyer, arrived to reinforce the Russian flotilla. In the following artillery duel, Roon was hit several times, and the German ships were forced to retreat.

1915년 7월 2일, 론은 스웨덴 고틀란드의 해안가에서, 러시아 순양함들과의 전투에 참가하였다.

경순양함 아우구스부르그와 세 척의 구축함들이 기뢰부설선 순양함 알바트로스를 호위하고 있었는데, 그 때 그들은 네 척의 러시아 순양함들 - 장갑순양함 바얀, 아드미랄 마카로프, 경순양함 Bogatyr, 올레크 - 에게 공격을 받았다. 아우구스부르그는 탈출했고, 구축함들은, 심하게 피해를 입고 중립국 스웨덴 해역에서 피난처를 찾기 위하려 노력중인 알바트로스의 탈출을 엄호하였다.

러시아 순양함 마카로프

그녀와 경순양함 뤼벡은 독일 구축함들을 포위에서 탈출시키기 위해 출격하였다. 장소에 도착하려고 할 때, 그녀는 러시아 순양함 바얀과 접촉하였고, 뤼벡은 올레크에게 포문을 열었다. 얼마 뒤에, 러시아 순양함 류리크가, 구축함 한 척과 함께 도착하여, 러시아 함대를 증원하였다. 이어지는 포격전 대결에서, 그녀는 몇 발을 얻어맞았고, 독일 함정들은 압력을 받아 후퇴하였다.

On 10 August, Roon and Prinz Heinrich shelled Russian positions at Zerel on the Sworbe Peninsula. There were several Russian destroyers anchored off Zerel; the German cruisers caught them by surprise and damaged one of them.

8월 10일, 론과 프란츠 하인리히는 Sworbe 반도의 Zerel의 러시아 지역을 포격하였다. Zerel에 정박해 있던 몇몇 러시아 구축함들이 있었는데, 독일 순양함들은 그들을 기습하여, 그들 중 하나에 피해를 주었다.

[edit] Later service

On 16 February 1916, Roon was mistakenly reported as having been captured by a British cruiser in the North Atlantic. The ship was also mistakenly reported to have taken part in the Battle of Jutland, as the flagship of the screening force for the main body of the High Seas Fleet. This mistake has appeared in historical works published shortly after the First World War, however, later works have shown this to be an error.

1916년 2월 16일, 론은 북대서양에서 영국 순양함에 의해 나포된 것으로, 잘못 보고되었다. 그녀는 또한 유틀란트 해전에 대양함대의 주력함대에 딸린 색적 함대의 기함으로 참가한 것으로, 잘못 보고되었다. 이 오해는 제1차세계대전 이후 얼마 뒤 발간된 역사 관련 저작에서 나타난 것으로, 나중의 저작에서는 이 기술들이 오류라고 기록되어왔다.

In November 1916, Roon was disarmed and converted into a training and accommodation ship. Stationed at Kiel, she served in this capacity until 1918. Plans to convert Roon into a seaplane tender did not come to fruition, primarily because the German navy relied on zeppelins for aerial reconnaissance, not seaplanes. Roon was struck from the naval register on 25 November 1920 and scrapped the following year.

1916년 11월, 론은 무장해제되고 훈련 및 거주용 함선으로 사용되었다. 그녀는 1918년까지 킬 항에 정박해 있었다. 그녀를 수상비행기 모함으로 개량해보려는 계획이 있었으나, 독일 해군은 지역 정찰 목적으로 수상기 대신 체펠린 비행선을 사용하여왔기 때문에, 개량이 이루어지지는 않았다.

론은 1920년 11월 25일 해군 목록으로부터 지워졌고, 1921년 해체되었다.

저런 연유에서 출발하였기 땜시롱,
무게는 인물쪽에 실리는 글이라고 보아주시면들 되것습니-_-다.

인물

Albrecht von Roon

인물

--------------------------------------------------------------------------------
1st Minister-President of Prussia
In office
1 January 1873 ? 9 November 1873
Monarch Wilhelm I
Preceded by Otto von Bismarck
Succeeded by Otto von Bismarck
--------------------------------------------------------------------------------

Born 30 April 1803
Pleushagen, Prussia
Died February 23, 1879 (aged 75)
Berlin, Germany

Albrecht Theodor Emil Graf von Roon (30 April 1803 ? 23 February 1879) was a Prussian soldier and politician. Roon, along with Otto von Bismarck and Helmuth von Moltke, was one of the leading figures in Prussia's government during the key decade of the 1860s, when Germany was unified under Prussia's leadership.

알베르트 테오도어 에밀 그라프 폰 론(1803년 4월 30일 ~ 1879년 2월 23일)은 프러시아의 군바리 + 정치가였다. 론은, 프러시아 주도로, 독일이 통일된, 1860년대의 주요 기간 동안, 오토 폰 비스마르크와 헬무트 폰 몰트케와 더불어 프러시아의 정부를 이끈 주역 중의 한 사람이었다.

Contents [hide]
1 Education and publications
2 Early military career
3 His army reform: the “System”
4 National hero

[edit] Education and publications

Roon was born at Pleushagen, near Kolberg (Kołobrzeg), in Pomerania. His family was of Flemish origin, and had settled in Pomerania. His father, an officer of the Prussian army, died in poverty during the French occupation (see Napoleonic Wars), and the young Roon was brought up by his maternal grandmother in a country ravaged in the War of Liberation.

론은 포메라니아의 콜베르크 근처의 Pleushagen에서 태어났다. 그의 가족은 플랑드르가 고향이었고, 포메라니아에 정착했다. 그의 아버지는, 프러시아 군의 장교였는데, 불량국 점령기간동안 불쌍하게 사망하였고, 어린 론은, 외할머니에 의해, 독립 전쟁 기간 동안 황폐해진 시골에서 길러졌다.

Roon entered the corps of cadets at Culm (Chełmno) in 1816, from where in 1818 he proceeded to the military school at Berlin, and in January 1821 received a commission in the 14th (3rd Pomeranian) regiment quartered at Stargard in Pomerania. In 1824 he went through the three years higher course of study at the General War School in Berlin (later called the Prussian Military Academy), where he improved his general education. In 1826 he was transferred to the 15th regiment at Minden, but in the same year was appointed an instructor in the military cadet school at Berlin, where he devoted himself especially to the subject of military geography. In 1832, he published the well-known Principles of Physical, National and Political Geography, in three volumes (Grundlage der Erd-, Volker- und Staaten-Kunde), which gained him a great reputation, and of which over 40,000 copies were sold in a few years. This work was followed in 1834 by Elements of Geography (Anfangsgrunde der Erdkunde), in 1837 by Military Geography of Europe (Militarische Landerbeschreibung von Europa), and in 1839 by The Iberian Peninsula (Die Iberische Halbinsel).

론은 1816년 쿨룸의 사관후보생 군단에 들어갔고, 1818년 베를린의 군사 학교로 진급하였고, 1821년 1월 포메라니아의 스타가드를 할당받은 한 14연대(포메라니아 3번째)에 임명되었다. 1824년 그는 3년동안 베를린의 (뒤에 프러시아 군사 학교로 불리는) 일반 전쟁 학교에 고급과정 공부를 갔고. 그는 자신의 일반 교육을 향상시켰다. 1826년 그는 민덴에 있는 제15연대로 전속되었으나, 같은 해에 베를린에 있는 군사 사관생도 학교에 교관으로 임명되었고, 여기에서 군사 지리학 과목에 특별히 (노력을) 바쳤다.

1832년, 그는 3권으로 된, 잘 알려진 '물리적, 국가적, 정치적 지리학의 원리(Grundlage der Erd-, Volker- und Staaten-Kunde)'를 출간하였다. 이는 그에게 좋은 평판을 주었고, 몇 년 만에 4만 부 이상 팔려나갔다. 이 일은, 1834년에 '지리의 요소(Anfangsgrunde der Erdkunde)', 1837년에 '유럽의 군사 지리(Militarische Landerbeschreibung von Europa)', 1839년에 '이베리아 반도(Die Iberische Halbinsel)'가 따라나오는 것으로 이어졌다.

[edit] Early military career

In 1832, Roon rejoined his regiment, and was afterwards attached to the headquarters of General von Muffling's corps of observation at Krefeld, when he first became aware of the very inefficient state of the Prussian army. In 1833 he was appointed to the Topographical Bureau at Berlin, in 1835 he entered the General staff, and in the following year was promoted captain and became instructor and examiner in the military academy at Berlin. In 1842, after an illness of two years brought on by overwork, he was promoted to major and attached to the staff of the VII Corps, in which post he was again impressed with the inefficiency of the organization of the army, and occupied himself with schemes for its reform. Two years later, as tutor to Prince Frederick Charles, he attended him at Bonn University and in his European travels. In 1848 he was appointed chief of the staff of the VIII Corps at Koblenz. During the disturbances of that year he served under Prince Prince William, later king and emperor, in the suppression of the insurrection at Baden, and distinguished himself by his energy and bravery, receiving the 3rd class of the order of the Red Eagle in recognition of his services. While attached to the Prince's staff at that time he broached to him the subject of his schemes of army reform. In 1850 came the revelation of defective organization and efficiency which led to the humiliating treaty of Olmutz. In the same year Roon was made a lieutenant-colonel, and in 1851 full colonel.

1832년 론은 소속 여단에 다시 합류하였고, 그레펠드에 있는 관측소의 폰 무풀링 장군 군간의 사령부에 배속되었고, 처음으로 프러시아군의 매우 비효율적인 상태를 보고 근심하게 되었다.

1833년 베를린의 지리학 사무소에 임명되었고, 1835년 일반 참모본부에 들어갔고, 1836년 대위로 승진했고, 베를린의 군사학교의 교관 및 심사관이 되었다.

1842년 과로로 인한 2년간의 병치레 이후, 소령으로 승진했고, 7군단의 참모로 임명되었는데, 이 자리에서 그는 군대 조직의 비효율성에 대해 매우 감명-_-을 받았고, 스스로 군단의 재편성을 위한 계획에 차지하게 되었다. 2년 뒤, 프리드리히 찰스 왕자의 선생으로서, 그는 본 대학과 유럽 여행에 참석하였다.

1848년 그는 코블렌쯔의 8군단의 참모장으로 임명되었다. 그가, 나중에 국왕과 황제가 되는, 빌헬름 왕자 아래에서 일하는 동안, 바덴의 봉기로 벌어진 압박으로 혼란한 기간에, 그의 활력과 용감함이 스스로를 돋보이게 했고, 그의 복무에 대한 공로로 붉은 독수리 훈장 3등급을 받았다.

왕자의 참모로 배속되어던 시간 동안, 그는 군대의 재편성의 그의 계획의 목적을 가지게 되었다. 1850년에 올뮈츠의 굴욕적인 조약으로 인해 조직의 문제점이 드러나게 되었다.

1850년에 론은 중령으로 승진하였고, 1851년에는 대령으로 승진하였다.

[edit] His army reform: the “System”

Promoted to major-general in 1856 and lieutenant-general in 1859, Roon had held several commands since 1850 and had been employed on important missions. Prince Wilhelm became regent in 1857, and in 1859 he appointed Roon a member of a commission to report on the reorganization of the army. During the Austro-Sardinian War he was charged with the mobilization of a division. At the end of 1859, although he was a junior lieutenant-general in the army, he succeeded Eduard von Bonin as war minister. Two years later, in 1861 the ministry of marine was also entrusted to him.

1856년에는 소장으로 승진하였고, 1859년에는 중장으로 승진한 론은, 1850년부터 몇 군대의 사령관 직책을 맡았고, 중요한 임무들에 고용되어왔다.

1857년에 섭정이 된 왕세자는, 1859년에 그는 론을 군대의 재조직에 대한 보고를 위한 위원회의 회원으로 임명하였다. 오스트리아 대 사르디니아 전쟁 기간 동안 론은 사단의 동원 방식을 바꾸었다. 1859년 끝자락에, 그가 군대의 신임 중장이었던 때, 그는 전쟁 장관 에드워드 폰 보닌의 뒤를 이었다. 2년 뒤에 1861년, 그는 해군 장관 직책도 맡게 되었다.

Supported by Edwin von Manteuffel and the new Prussian Chief of Staff Helmuth von Moltke, Roon drew up plans to adapt Scharnhorst's system to Prussia's altered circumstances. To attain this he proposed an increase in universal military service to three years, with new regiments raised and a reduced role for the reserve (Landwehr), whose role in the War of Liberation (1813) was still celebrated in nationalist myth. Roon's proposals for army reorganization met with strong opposition from the Prussian Landtag, which was dominated by the Progressive Party (ie. liberals), who wanted parliamentary control over the military budget. It took years of political fighting and the strong support of the new Prime Minister Otto von Bismarck and Moltke, before he carried the day.

에드윈 폰 만토이펠과 새 프러시아 참모총장 헬무트 폰 몰트케의 지원을 받으며, 론은 샤른호르스트의 동원 체계를 프러시아의 바뀐 환경에 맞추는 계획을 짰다. 이에 도달하기 위하여 그는 정규군의 복무 기간을 3년으로 늘릴 것을 제안하였고, 새로운 연대의 부담을 늘리고, 1813년 독립 전쟁 당시 국가적인 신화로 칭송되었던, 예비군(란트베어)의 역할을 줄였다.

론의 군대 재조직을 위한 제안은, 군사적 예산을 의회의 제어 안에 두기를 원하였던, 자유당 등의 진보집단이 다수였던, 프러시아 의회로부터 강력한 반대를 만났다. 몇 년 간의 정치적인 싸움과, 새 수상인 오토 폰 비스마르크와 몰트케의 강력한 지원을 받은 뒤에야, 개선안을 통과시킬 수 있었다.

[edit] National hero

After the successful outcome of the Second Schleswig War of 1864, Roon went from being the most-hated man in Prussia to a popular man in the country.

1864년의 제2차 슐레스비히 홀슈타인 전쟁의 성공 뒤에, 론은 프러시아에서 가장 미움받던 사람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되었다.

At the start of the Austro-Prussian War, Roon was promoted general of infantry. He was at the decisive victory at Koniggratz, under the command of Moltke. He received the Black Eagle at Nikolsburg on the road to Vienna. His army system was adopted after 1866 by the whole North German Confederation. In later years, his army system was copied throughout continental Europe.

오스트리아 대 프러시아 전쟁이 벌어지려 할 때, 론은 보병 대장으로 승진하였다. 그는 몰트케 사령관 아래에서, 쾨니히그라츠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었다. 그는 비엔나로 가는 중에 니콜스부르크에서 검은 독수리 훈장을 받았다. 그의 군대 조직은 1866년 이후 전 북독일 연방에 적용되었다. 이후 몇 년 간 그의 군대 조직은 유럽 대륙 전체로 퍼졌다.

During the Franco-Prussian War in 1870-71, Roon was in attendance on the (then) king Wilhelm. The war was a great victory for Prussia and Roon's contribution to success was considerable. He was created a Graf (count) at Versailles on January 19, 1871, just after Moltke. In December 1871, he succeeded Bismarck (who continued to be Imperial Chancellor) as Prime Minister of Prussia. Ill-health compelled him to resign in the following year, handing the job back to Bismarck. Roon was promoted to field marshal on January 1, 1873.

1870년 ~ 1871년의 불량국 대 프러시아 전쟁 동안, 론은 빌헬름 국왕을 수행하였다. 전쟁은 프러시아 쪽의 대승이었고, 성공에 대한 론의 공헌은 중요하였다. 그는 몰트케 다음에 1871년 1월 19일 베르사유에서 백작의 작위를 받았다. 1871년 12월 그는 비스마르크의 프러시아 수상 자리를 이어받았으나, 안 좋은 건강 때문에 다음 해에 그 자리를 사임하였고, 그 자리를 다시 비스마르크에게 되돌리게 되었다. 론은 1873년 1월 1일 원수로 승진하였다.

Roon died in Berlin on February 23, 1879. The armored cruiser SMS Roon, completed in 1906, was named for Albrecht von Roon.

론은 1879년 2월 23일 베를린에서 사망하였다.

베를린 티어가르텐 공원의 동상

사람은 사람이랄까 시대랄까를 잘 만나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2009/03/27 00:01 2009/03/27 00:0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287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287

SMS Moltke에 대한 글입니다.
보다시피 wikipedia를 바꿔 써 본 글입니다.
전함 이야기를 한 달에 하나씩 붙여보려고 했는데, 글이 열라 길어, 간신히 턱걸이했네욥.
일단 다음 달에는 이만한 삽질은 어려울 듯(아마 앞으로도...)

SMS 몰트케 (1911)

SMS Moltke (1911)

유래된 이름: Helmuth von Moltke the Elder
주문: 17 September 1908
조선소: Blohm & Voss
건조: 7 December 1908
진수: 7 April 1910
취역: 30 August 1911
최후: Scuttled 21 June 1919 at Scapa Flow

General characteristics

급과 형식: Moltke class
배수량: 설계 22,979 tons, 만재 25,400 tons
앞뒤: 186.6 m (612 피트)
좌우: 30 m (98 피트)
홀수: 9.2 m (30 피트)
출력방식: 4 screws, Parsons turbines
설계출력: 52,000 축마력 (39 MW)
최대출력: 85,782 축마력 (63.968 MW)
속력: 설계 25.5 노트 (46.7 km/h), 최대 28.4 노트 (52 km/h)
항속거리: 4,120 nm @ 14 knots (25.6 km/h)
승무원: 장교 43명 포함 1010명
무장:
- 10 × 28 cm (11 in) /50 calibre guns (5 × 2)
- 12 × 15 cm (5.9 in) guns
- 12 × 8.8 cm (3.5 in) guns
장갑:
- 측면: 11~3 인치 (280~76.2 mm)
- 포탑대: 9 인치 (230 mm)
- 포탑: 9 인치 (230 mm)
- 갑판: 3~1 인치 (76.2~25.4 mm)

몰트케, 1912년 뉴욕에서

SMS Moltke was the lead ship of the Moltke-class battlecruisers of the German Imperial Navy, named after the 19th century German field marshal Helmuth von Moltke. Commissioned on 30 September 1911, the ship was the second battlecruiser commissioned into the Imperial Navy.

SMS Moltke는 독일제국 해군의 몰트케급 순양전함의 1번함이다. 19세기 독일 원수 헬무트 본 몰트케의 이름을 부여받았다. 독일제국 해군의 2번째 순양전함으로, 1911년 9월 30일 취역하였다.

Moltke, along with her sister ship Goeben, was an enlarged version of the previous German battlecruiser design, Von der Tann. The ship was very similar to Von der Tann, but had increased armor protection and two more main guns in an additional turret. Compared to her British rivals?the Indefatigable class?Moltke and her sister Goeben were significantly larger and better armored.

그녀와, 자매함 순양전함 괴벤은, 최초의 순양전함이었던 본 데르 탄의 확장판이었다. 본 데르 탄과 매우 유사하기는 하였으나, 장갑이 강화되었고, 2연장 주포탑 하나가 더 추가되었다. 경합상대방인 영국의 인디패티거블 급과 비교하여 화력과 장갑면에서 우위였다.

The ship participated in most of the major fleet actions conducted by the German Navy during the First World War, including the Battles of Dogger Bank and Jutland in the North Sea, and the Battle of the Gulf of Riga and Operation Albion in the Baltic. Moltke was damaged several times during the war: the ship was hit by heavy-caliber gunfire at Jutland, and torpedoed twice by British submarines while on fleet advances.

그녀는, 북해에서 있었던 도거뱅크 해전과, 유틀란트 해전과, 리가만의 전투와, 발틱해의 알비온 작전 등, 제1차세계대전 동안의 독일 해군의 대규모 해상 작전들의 대부분에 참가하였다. 그녀는, 대전 중에 여러 번의 손상을 입었다 : 유틀란트에서는 전함의 대구경 주포탄에 얻어맞았고, 함대 기동 중 잠수함에게서 어뢰를 두들겨 맞은 적도 두 번이나 있었다.

Following the end of the war in 1918, Moltke, along with most of the High Seas Fleet, was interned at Scapa Flow pending a decision by the Allies as to the fate of the fleet. The ship met her end when she was scuttled, along with the rest of the High Seas Fleet, in 1919 to prevent them from falling into British hands. The wreck of Moltke was raised in 1927 and scrapped at Rosyth from 1927 to 1929.

1918년, 전쟁이 끝난 다음, 그녀는, 대양함대의 대부분의 배들처럼, 스카파 플로로 끌려가 함대의 운명이 연합군에 의해 결정될 때까지 묶여 있었다. 1919년, 대양함대의 남아있는 다른 배들과 함께, 영국의 손에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자침하였다. 잔해는 1927년 인양되었고, 1927년~1929년 동안에 Rosyth에서 해체되었다.

Contents [hide]

1 Development
1.1 Design
2 Service record
2.1 Pre-war
2.2 World War I
2.2.1 Battle of Heligoland Bight
2.2.2 Bombardment of Yarmouth
2.2.3 Bombardment of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2.2.4 Battle of Dogger Bank
2.2.5 Bombardment of Yarmouth and Lowestoft
2.2.6 Battle of the Gulf of Riga
2.2.7 Battle of Jutland
2.2.8 Later operations
2.3 Fate

[edit] Development

In a conference in May 1907, the Germany Navy Office decided to follow up the unique Von der Tann battlecruiser with an enlarged design. 44 million marks were allocated for the 1908 fiscal year, which created the possibility of increasing the main guns to 30.5 cm (12 in) in diameter, instead of the 28 cm (11 in) weapons on the preceding design. However, Admiral Alfred von Tirpitz, along with the Construction Department, argued that increasing the number of guns from 8 to 10 would be preferable instead of increasing the size of the previous battery. The General Navy Department held that for the new design to fight in the battle line, 30.5 cm (12 in) guns were necessary. Ultimately, Tirpitz and the Construction Department won the debate, and Moltke was equipped with ten 28 cm (11 in) guns. It was also mandated by the Construction Department that armor protection was to be at least as good as that of Von der Tann. The ship was also to have a top speed of at least 24.5 knots (45.4 km/h)

1907년 5월의 회의 후, 독일 해군본부는,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의 독특함을 따르면서 확장된 설계를 가져가기로 결정하였다. 1908년 회계년도에 4400만 마르크가 할당되었고, 이 덕분에, 주포를 28cm(11inch)에서 30.5cm(12inch)로 강화할 수 있었다. 그러나, 티르피츠 제독은, 건조부서와 함께, 주포를 8문에서 10문으로 늘리는 게 더 낫다는 주장을 하였다. 해군본부는 최일선에서 싸울 전함이기 때문에 30.5cm(12inch)를 주장하였다. 결국 티르피츠 제독 쪽이 논쟁에서 이겨, 새 순양전함들은 28cm(11inch) 주포를 10문 가지게 되었다.

새 순양전함들은 또한 본 데르 탄 이상의 방어능력을 가지면서, 적어도 시속 45.4km(24.5knots)의 속력을 가지도록 요구받았다.

During the design process, there were many weight increases due to the increase in the size of the citadel, armor thickness, the additions to the ammunition stores, and the rearrangement of the boiler system. The naval arms race between Germany and Britain put a great deal of stress on the Navy design staff, and prompted the decision to build two ships of the new design. They were assigned under the contract names of "Cruiser G" and "Cruiser H." Blohm & Voss received both contracts in 1909, although "Cruiser G" was assigned to the 1908?1909 building year, while her sister, "Cruiser H," was assigned to 1909?1910. The contract for "Cruiser G" was awarded on 17 September 1908, under building number 200. The keel was laid on 7 December 1908, and the ship was launched on 7 April 1910. "Cruiser G" was commissioned on 30 September, 1911, as SMS Moltke.

설계가 진행되면서 중심부의 크기 증가, 장갑의 강화, 포탄 탑재능력 향상, 동력부의 재설계 등으로 인해 많은 무게의 증가가 있었다. 독일과 영국 사이의 해군 군비 경쟁은 해군 설계 참모에게 매우 큰 압박을 주었고, 새로 설계되는 배를 두 척 건조하기로 하는 결정을 내리도록 자극하였다.

두 척은 "순양함 G"와 "순양함 H"라는 계약 이름을 부여받았다. 블룸 & 보스사는 1909년에 두 척의 계약을 받았는데, 비록 한 척은 1908~1909 건조년을, 나머지 한 척은 1909~1910년의 건조년을 할당받았다. 1908년 9월 17일 "순양함 G"는 예명으로 건조번호 200번을 부여받았다. 1908년 12월 7일 용골이 놓였고, 1910년 4월 7일 진수되었으며, 1911년 9월 30일 취역하였다. 이름으로는 19세기 중반 독일 제국 총사령관인 헬무트 본 몰트케 원수의 이름이 부여되었다.

[edit] Design

[edit] General characteristics and machinery

The Moltke class ships were 186.6 m (612 ft) long, 29.4 m (96 ft) wide, and had a draught of 9.19 m (30.2 ft) fully loaded. The ship displaced 22,616 tons normally, and 25,300 tons fully loaded. The ships had a metacentric height of 3.01 m (9.9 ft). They was considered to be good sea ships, but were slow to answer the helm. The ship lost 60% speed and heeled 9% at full rudder.

앞뒤 186.6m, 좌우 29.4m, 만재배수량시 홀수 9.19m, 기준배수량 2만2626t, 만재배수량 2만5300t. 부력 중심 높이 3.01m. 바다에서 떠다니기 좋은 배가 되도록 고려되었으나, 조타 반응이 늦었다. 최대 방향 전환시 60%의 속력을 잃고 9% 기울어지게 된다.

Moltke and Goeben were powered by four-shaft of Parsons turbines in two sets and 24 Schulz-Thornycroft boilers, divided into four boiler rooms. The boilers were composed of one steam drum and three water drums apiece, and produced steam at 235 psi. After 1916, the boilers were supplemented with tar-oil. The Parsons turbines were divided into high pressure and low pressure pairs. The low-pressure turbines were the inner pair, and were placed in the aft engine room. The high-pressure turbines were on either side of the low-pressure pair, and were located in the forward wing rooms. The turbines powered 4 propellers, 3.74 m (12.3 ft) in diameter. The ships' powerplant delivered a rated 52,000 shaft horsepower and a top speed of 25.5 knots (47.2 km/h). However, in trials Moltke attained 85,782 shp (63,968 kW) and a top speed of 28.4 kts. At 14 knots (26 km/h), the ships had a range of 4,120 nautical miles (7,630 km). Moltke was equipped with 6 turbo generators that delivered 1,200 kW (1,600 hp) of power at 225 volts. Fuel consumption on the 6-hour forced trial was 0.667 kg per hp/hr at 76,795 shp, and .712 kg per hp/hr at 71,275 shp.

두 조의 Parsons 터빈의 네 축과 4개의 기관실로 나누어진 24개의 Schulz-Thornycroft 보일러 의해 동력을 뽑아내었다.

보일러는 하나의 증기 드럼과 각각 3개의 물 드럼들로 구성되어있으며, 235psi의 증기를 뽑아내었다. 1916년 이후, 보일러는 타르기름으로 보충되어있었다.

Parsons 터빈은 고압과 저압의 쌍으로 나누어져 있다. 저압 터빈들은 안쪽에 쌍으로 위치하였으며, 후부 기관실에 있었다. 고압 터빈들은 저압 터빈들 양 편에 위치하였으며, 전방 측면 방들에 있었다. 터빈은 직경 3.74m의 4개의 프로펠러에 힘을 공급한다.

배의 발전소는 5만2천 축마력을 제공하였으며 시속 47km(25.5knots)의 최고속력을 제공하였다. 그러나, 시험 항해에서 몰트케는 8만5782축마력에 도달하였으며 최대 시속 49km(28.4knots)의 최고속력을 기록하였다. 시속 26km(14knots)에서 배들은 7630km(4120해상mile)의 항속범위를 가졌다.

6개의 터보 발전기를 장비하고 225V 전압 1200kW를 발전하였다.

연료 소비는, 6시간 강제 시험중, 7만6795축마력시 1축마력당 1시간동안 667g, 7만1275축마력시 1축마력당 1시간동안 712g 정도였다.

[edit] Armament

The main armament was increased to ten 28 cm (11 in) SK L/50 guns in five twin turrets. The guns were placed in Drh.L C/1908 turret mounts; these mountings allowed a maximum elevation of 13.5 degrees. This was less than in the preceding Von der Tann, and as a consequence, the range was shorter, at 18,100 m (19,800 yd) In 1916, during a refit, the elevation was increased to 16 degress, for an increased range of 19,100 m (20,900 yd). One turret was located fore, two aft (Dora turret superfiring over Emil), and two wing turrets. The guns fired both Armor-piercing and semi-AP shells, which both weighed 302 kg (670 lb). The guns could fire at a rate of 3 rounds per minute, and had a muzzle velocity of 895 m/s (2,940 ft/s). A total of 810 of these shells were stored aboard the ship.

주포는 50구경 28cm(11inch) 포 10문을 5개의 포탑에 나누어 탑재하였다.

주포들은 Drh.L C/1908 포탑 대에 놓여졌는데, 이것들은 최대 13.5도의 기울기를 제공하였다. 이는 이전에 만들어진 순양전함 본 데르 탄 보다 덜한 기울기로, 그 결과, 사거리도 짧아, 최대 18100m(19600yard)정도였다. 1916년에 개장시에, 기울기는 16도로 늘어났고, 최대 사거리는 19100m(20900yard)로 늘어났다.

배치 방식은 전방에 포탑 하나, 후방에 포탑 2개, 양 측면에 포탑이 하나씩 배치되어있었다.

포탄은 철갑탄과 반철갑탄이 사용되었으며, 둘 다 302kg(670파운드)였다. 주포는 분당 3발의 발사속도를 가졌으며, 초구 포속은 초당 895m(2940피트)였다. 함내 여기저기에 최대 810발까지의 포탄을 적재할 수 있었다.

The ships' secondary armament consisted of twelve 15 cm (5.9 in) SK L/45 cannon, shipped in the MPL C/06 mounts as in Von der Tann. The guns had a total of 1800 shells, at 150 per gun. The 15 cm guns had a range of 13,500 m (14,800 yd) at construction, although this was later extended to 18,800 m (18 373 yd)..[1] Initially, twelve 8.8 cm (3.5 in) SK L/45 guns were also fitted to defend the ships against torpedo boats and destroyers, but these were later removed, with the guns in the aft superstructure replaced with four 8.8 cm (3.5 in) Flak L/45 guns.

부포는 45구경 15cm(5.9inch) 12문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본 데르 탄처럼 MPL C/06 포탑대에 실려 있었다. 포탄은 포 1문당 150발씩, 모두 1800발을 실을 수 있었다. 부포는 건조시 최대 13500m(14800yard)의 사거리를 가졌으나, 이후 18800m(18373yard)까지 늘어났다.

원래 12문의 88mm(3.5inch) 45구경 포가 어뢰정과 구축함 방어용으로 탑재되어 있었으나, 후일 제거되었고, 그 중 후방 상부구조물에 있던 자리는 4문의 88mm(3.5inch) 45구경 대공포로 대체되었다.

Moltke and Goeben were also armed with four 50 cm (20 in) torpedo tubes; one fore, one aft, and two on the broadside, with 11 torpedoes stored. The torpedoes were of the G/7 model, which weighed 1,365 kg (3,010 lb) and carried a warhead weighing 195 kg (430 lb). The torpedoes had a maximum range of 9,300 m (10,200 yd) at 27 knots (50 km/h), and 4,000 m (4,400 yd) when set at 37 knots (69 km/h).

또한 전후방과 좌우에 각각 하나씩 4개의 50cm(20inch) 어뢰 발사관이 있었고, 11개의 어뢰가 준비되었다. 어뢰는 G/7형으로, 무게는 전체 1365kg(3010파운드)이고 195kg(430파운드)의 탄두를 운반하였다. 어뢰의 최대 사거리는 시속 50km(27knots)로 순항시 9300m(10200yard)이고 시속 69km(37knots)로 순항시 4000m(4400yard)였다.

[edit] Armor

The level of armor protection for the Moltke class was increased from the Von der Tann design, to 10 cm (3.9 in) in the forward main belt, 27 cm (11 in) in the citadel, and 10 cm (3.9 in) aft. The casemates were protected by 15 cm (5.9 in) vertically and 3.5 cm (1.4 in) on the roofs. The forward conning tower was protected by 35 cm (14 in), and the aft tower had 20 cm (7.9 in) of armor. The turrets had 23 cm (9.1 in) on the face, 18 cm (7.1 in) on the sides, and 9 cm (3.5 in) on the roofs. The deck armor and sloping armor were both 5 cm (2.0 in), as was the torpedo bulkhead around the barbettes. The torpedo bulkhead was 3 cm (1.2 in) in other, less critical areas. As with the Von der Tann, the armor was Krupp cemented and nickel steel.

급의 장갑은 본 데르 탄보다 강화되었으며, 주 장갑대의 앞부분 10cm(3.9inch), 중심부 27cm(11inch), 뒷부분 10cm(3.9inch)였다. 함교는 수직 15cm(5.9inch), 천장 3.5cm(1.4inch) 두께였다. 앞 함교는 35cm(14inch), 뒤 함교는 20cm(7.9inch)의 장갑으로 보호되었다. 포탑은 앞부분 23cm(9.1inch), 옆과 뒤는 18cm(7.1inch), 천장은 9cm(3.5inch)였다. 갑판 장갑과 경사 장갑은 둘 다 5cm(2inch)였다. 포탑대 주변에는 어뢰방어구역이 있었다. 어뢰방어구역은 3cm(1.2inch)로, 다른 치명적인 구역보다는 덜하였다.

본 데르 탄과 마찬가지로, 크루프 사의 니켈 합금 강철이 쓰였다.

[edit] Service record

[edit] Pre-war

At the launching of the ship on 7 April 1910, Helmuth von Moltke the Younger christened the ship after his uncle Helmuth von Moltke the Elder, the Chief of Staff of the Prussian Army in the mid 19th century. On 11 September 1911, a crew composed of dockyard workers transferred the ship from Hamburg to Kiel through the Skagen. On 30 September, the ship was commissioned, under the command of Kapit?n zur See von Mann, and replaced SMS Roon in the Reconnaissance Unit. Sea trials continued until 1 April 1912.

1910년 4월 7일, 진수될 때, 그녀의 이름을 명명한 사람은 이름 주인의 조카인 소 몰트케였다. 1911년 9월 11일, 조선소 일꾼들로 구성된 선원들이 함부르크로부터 킬까지 Skagen 지역을 따라 항해하여 배를 전달하였다. 1911년 9월 30일, Kapit?n zur See von Mann 의 지휘 아래 취역하였고, 정찰함대의 일원으로 장갑순양함 론의 자리를 대체하였다. 1912년 4월 1일까지 바다 위에서 시험이 계속되었다.

SMS Moltke visiting Hampton Roads, VA in 1912
1912년 버지니아 햄프턴 정박지를 방문중인 몰트케

She was the first and only German capital ship to ever visit the United States. On 11 May 1912 she left Kiel, accompanied by the light cruisers Stettin and Bremen, and arrived off Hampton Roads, Virginia, on 30 May 1912. After touring the East Coast for two weeks, she returned to Kiel on 24 June.

또한 그녀는, 쌀나라를 방문한 처음이자 유일한 독일 주력전투함이었다. 1912년 5월 11일, 경순양함 스테틴과 브레멘과 함께 킬을 떠나, 5월 30일, 쌀나라 버지니아 햄프턴 정박지에 도착하였다. 2주간의 동해안 항해 뒤 귀항하여, 6월 24일 킬에 되돌아왔다.

In July, 1912, Moltke escorted Kaiser Wilhelm II's yacht to Russia. Upon returning, Moltke's commander was replaced by KzS Magnus von Levetzow, and the ship became the Reconnaissance Force flagship until 23 June 1914, when the commander's flag was transferred to the new battlecruiser Seydlitz. There was some consideration given to deploying Moltke to the Far East in order to replace the armored cruiser Scharnhorst, but the plan was abandoned when it became apparent that Goeben needed replacement in the Mediterranean. Moltke was then scheduled to transfer to replace her sister ship, but this plan was interrupted by the outbreak of World War I.

1912년 6월, 그녀는 빌헬름 2세 황제가 러시아를 방문할 때 승선하는 함이 되었다. 돌아오는 길에, 그녀의 함장은 KzS Magnus von Levetzow로 바뀌었고, 그녀는 정찰함대의 기함이 되어, 1914년 6월 23일, 신형 순양전함 자이들리츠에게 임무를 넘겨줄 때까지 기함 역할을 수행하였다. 그녀는 동양함대의 장갑순양함 샤른호르스트와 임무를 맞교대할 계획이 있었으나, 자매 순양전함 괴벤이 지중해 쪽으로 전속됨에 따라 계획이 취소되었다. 그녀 또한 지중해 쪽으로 전속될 계획이었지만, 그 계획은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함에 따라 취소되었다.

[edit] World War I

As was the case with almost all German capital ships during World War I, Moltke's action was somewhat limited. However, she did participate in most of the major fleet actions conducted by the High Seas Fleet. At the start of the war, the ship was assigned to the I Scouting Group of the High Seas Fleet, under the command of Rear Admiral Franz Hipper.

당시 대부분의 독일 주력함정과 같이, 활동은 제한되어있었으나, 그 와중에서도 대양함대의 유명한 기동작전에는 거의 다 참가하였다. 개전 시에는 대양함대의 제1정찰함대에 배속되어있었다. 제1정찰함대의 사령관은 프란츠 히페르 해군소장이었다.

[edit] Battle of Heligoland Bight

Shortly after the outbreak of World War I, on 28 August 1914, Moltke participated in the Battle of Heligoland Bight. During the morning, British cruisers from the Harwich Force attacked the German destroyers patrolling the Heligoland Bight. Six German light cruisers?K?ln, Strassburg, Stettin, Frauenlob, Stralsund, and Ariadne?responded to the attack and inflicted serious damage to the British raiders. However, the arrival of the British 1st Battlecruiser Squadron at approximately 13:37, under the command of Vice Admiral David Beatty, quickly put the German ships at a disadvantage.

제1차 세계대전 발발 직후인 1914년 8월 28일, 그녀는 헬골란드 해안의 전투에 참가하였다. 아침에, Harwich Force 로부터 온 영국 순양함들이 헬골란드 해안을 순찰하던 독일 구축함들을 공격하였다. 6척의 독일 순양함 ? 쾰른, 스트라스부르크, 스테틴, 프라우엔롭, 스트랄산드, 아리아드네 ? 는 응사를 하였고, 영국 습격자들에게 큰 손실을 입혔다. 그러나, 13시 37분 경, 부제독 데이비드 비티 사령관 아래의 영국 제1 순양전함 전대가 도착하였고, 독일 배들은 금방 수세에 몰렸다.

Along with the rest of the I Scouting Group battlecruisers, Moltke was stationed in the Wilhelmshaven Roads on the morning of the battle. By 08:50, Rear Admiral Hipper had requested permission from Admiral Friedrich von Ingenohl, the commander in chief of the High Seas Fleet, to send Moltke and Von der Tann to relieve the beleaguered German cruisers. Moltke was ready to sail by 12:10, but the low tide prevented the ships from being able to pass over the sand bar at the mouth of the Jade Estuary safely. At 14:10, Moltke and Von der Tann were able to cross the Jade bar; Hipper ordered the German cruisers to fall back to his ships, while Hipper himself was about an hour behind in the battlecruiser Seydlitz. At 14:25, the remaining light cruisers, Strassburg, Stettin, Frauenlob, Stralsund, and Ariadne rendezvoused with the battlecruisers. Seydlitz arrived on the scene by 15:10, while Ariadne succumbed to battle damage and sank. Hipper ventured forth cautiously to search for the two missing light cruisers, Mainz and K?ln, which had already sunk. By 16:00, the German flotilla turned around to return to the Jade Estuary, returning at approximately 20:23.

제1정찰집단 순양전함들과 함께, 그녀는 빌헬름스하펜 정박지에 전투 당일 아침까지 정박중이었다. 08시 50분, 히페르 소장은 대양함대 사령관 프리드리히 본 인젠홀 제독에게, 포위당한 독일 순양함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그녀와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을 보내줄 것을 요청하였다. 그녀는 12시 10분에 출격준비를 마쳤으나, 조금일 때라서 제이드부센 만의 출입구에 있는 모래톱을 안전하게 빠져나갈 수 없었다. 14시 10분에야 두 순양전함들은 모래톱을 통과할 수 있었고, 히페르 제독은 한 시간 뒤에 순양전함 자이들리츠에 탑승하며, 독일 순양함들에게 그의 배 뒤를 따를 것을 명령하였다. 14시 25분 두 순양전함들은 남은 경순양함, 스트라스부르그, 스테틴, 프라우엔롭, 스트랄산드, 아리아드네와 만났다. 자이들리츠는 15시 10분경에 도착하였고, 그 동안 아리아드네가 전투에서 입은 피해로 가라앉았다. 히페르 제독은 두 척의 경순양함 마인츠와 쾰른을 찾아 주의하여 돌아다녔는데, 그들은 이미 가라앉았었다. 16시 독일 소함대는 제이드부센 만으로 방향을 돌려, 20시 23분경에 만에 도착하였다.

[edit] Bombardment of Yarmouth

On 2 November 1914, Moltke, Rear Admiral Hipper's flagship Seydlitz, Von der Tann,and Bl?cher, along with four light cruisers left the Jade Estuary and steamed towards the English coast. The flotilla arrived off Great Yarmouth at daybreak on the following morning and bombarded the port, while the light cruiser Stralsund laid a minefield. The British submarine D5 responded to the bombardment, but struck one of the mines laid by Stralsund and sank. Shortly thereafter, Hipper ordered his ships to turn back to German waters. However, while Hipper's ships were returning to German waters, a heavy fog covered the Heligoland Bight, so the ships were ordered to halt until visibility improved so they could safely navigate the defensive minefields. The armored cruiser Yorck left the Jade without permission, and while en route to Wilhelmshaven, made a navigational error that led the ship into one of the German minefields. Yorck struck two mines and quickly sank, but the coastal defense ship Hagen was able to save 127 men of the crew.

1914년 11월 2일, 히페르 제독의 기함인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그녀, 순양전함 본 데르 탄, 장갑순양함 블뤼헤르, 4척의 경순양함이 제이드부센 만을 떠나 영국 해안으로 향하였다. 소함대는 Great Yarmouth 지역에 다음날 새벽에 도착하였고, 항구를 포격하여는 동안 경순양함 스트랄산드가 기뢰밭을 부설하였다. 영국 잠수함 D5가 응사하였으나, 스트랄산드가 깐 기뢰들 중 하나와 접촉하여, 큰 인명손실을 내며 가라앉았다.

조금 뒤에, 히페르 제독은 소함대를 독일 영해로 향하도록 명령하였다. 그러나, 히페르 제독의 소함대가 독일 영해에 도달하기 전에, 짙은 안개가 헬골란트 해안을 덮었고, 배들은 방어용 기뢰밭 사이를 안전하게 빠져나갈 수 있을 때까지 정선하도록 명령받았다.

장갑순양함 Yorck가 허가없이 제이드부센 만을 떠나 빌헬름스하펜으로 향하였다가, 항법 실수로 아군의 기뢰밭 사이로 들어가버렸다. Yorck는 두 개의 기뢰와 접촉하였고, 금방 가라앉았으나, 해안 방어선 하겐이 요르크의 선원들 중 127명을 구할 수 있었다.

[edit] Bombardment of Scarborough, Hartlepool, and Whitby

It was decided by Admiral von Ingenohl that another raid on the English coast was to be carried out, in the hopes of luring a portion of the Grand Fleet into combat, where it could be destroyed. At 03:20 on 15 December, Moltke, Seydlitz, Von der Tann, Derfflinger, and Bl?cher, along with the light cruisers Kolberg, Strassburg, Stralsund, and Graudenz, and two squadrons of torpedo boats left the Jade. The ships sailed north past the island of Heligoland, until they reached the Horns Reef lighthouse, at which points the ships turned west towards Scarborough. Twelve hours after Hipper left the Jade, the High Seas Fleet, consisting of 14 dreadnoughts and 8 pre-dreadnoughts and a screening force of 2 armored cruisers, 7 light cruisers, and 54 torpedo boats, departed to provide distant cover.

영국 대함대의 일부를 낚아, 독일의 대양함대 전체의 앞으로 끌어들여, 전멸시키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영국 해안을 기습하는 작전이 결정되었다.

1914년 12월 15일 03시 20분, 그녀,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본 데르 탄, 데르플링게르, 장갑순양함 블뤼헤르, 경순양함 콜버그, 스트라스부르그, 스트랄산드, 그라우덴즈, 그리고 어뢰정 두 소함대가 작전에 참여하였다. 함대는 혼 리프 등대에 도달할 때까지, 헬골란트 섬의 북쪽까지 이동한 다음, 스카브로를 향해 서쪽으로 이동할 계획이었다.

히페르 제독이 제이드부센 만을 출동한 지 12시간 후에, 14척의 노급전함과 8척의 구형전함으로 구성되고, 2척의 장갑순양함과 7척의 경순양함과 54척의 어뢰정을 거느린, 대양함대 본대가 원호를 제공하기 위하여 출발하였다.

On 26 August 1914, the German light cruiser Magdeburg had ran aground in the Gulf of Finland; the wreck was captured by the Russian navy, who found code books used by the German navy, along with navigational charts for the North Sea. These documents were then passed on to the Royal Navy. Room 40 began decrypting German signals, and on 14 December, intercepted messages relating to the plan to bombard Scarborough. However, the exact details of the plan were unknown, and it was assumed that the High Seas Fleet would remain safely in port, as in the previous bombardment. Vice Admiral Beatty's four battlecruisers, supported by the 3rd Cruiser Squadron and the 1st Light Cruiser Squadron, along with the 2nd Battle Squadron's six dreadnoughts, were to ambush Hipper's battlecruisers.

(잠시 뒤로 돌아가) 1914년 8월 26일, 독일 경순양함 마그데부르그가 핀란드 만을 달리다가, 조난자가 러시아 해군에게 잡혔던 일이 있었다. 러시아 해군은 그에게서 북해의 항해지도가 그려져 있는 암호책을 발견하였다. 문서는 즉시 영국 해군에게 넘어갔다.

40번 방이 독일 암호를 해독하기 시작하였고, 1914년 12월 14일 스카브로 포격계획과 연관된 연락이 도청되어 해독되어졌다. 그러나, 계획의 세부 내용까지는 몰랐고, 예전 포격의 경험에서 미루어, 독일 대양함대는 항구에 안전하게 정박해 있는 것으로 일단 가정되었다.

데이비드 비티 제독의 제3순양함대의 지원을 받는 4척의 순양전함과, 제1경순양함대의 지원을 받는 제2전함대의 6척의 노급전함이, 히페르 제독의 순양전함들을 기다리며 매복해 있었다.

During the night of 15 December, the main body of the High Seas Fleet encountered British destroyers, and fearing the prospect of a night-time torpedo attack, Admiral Ingenohl ordered the ships to retreat. However, Hipper was unaware of Ingenohl's reversal, and so he continued with the bombardment. Upon reaching the British coast, Hipper's battlecruisers split into two groups. Seydlitz, Moltke, and Bl?cher went north to shell Hartlepool, while Von der Tann and Derfflinger went south to shell Scarborough and Whitby. During the bombardment of Hartlepool, Moltke was struck by a 6 in (15.2 cm) shell from a coastal battery, which caused minor damage between decks, but no casualties. Bl?cher was hit six times and Seydlitz three times by the coastal battery. By 09:45 on the 16th, the two groups had reassembled, and they began to retreat eastward.

1914년 12월 15일 밤 동안, 독일 대양함대의 주력은 영국 구축함들과 접촉하였다. 이는 한밤중의 어뢰공격이라는 공포에 떨게 만들었고, 인젠홀 제독은 후퇴를 명령하였다.

그러나 히페르 제독은 인젠홀 제독의 명령을 무시하였고, 포격임무를 계속 수행하였다. 영국 해안에 다다라서, 히페르 제독의 순양전함은 두 집단으로 갈라져, 그녀,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장갑순양함 블뤼헤르가 Hartlepool을 포격하기 위하여 북쪽으로 갔고, 순양전함 본 데르 탄과 데르플링게르는 Scarborough와 Whitby를 포격하기 위하여 남쪽으로 갔다. Hartlepool을 포격하는 동안, 그녀는 해안 포대에게 6발을 얻아맞았지만, 갑판 사이에 가벼운 피해만 입었고, 부상자는 없었다. 그 외에 장갑순양함 블뤼헤르는 6발, 순양전함 자이들리츠는 3발을 얻어맞았다.

1914년 12월 16일 09시 45분, 두 집단은 다시 모였고, 동쪽으로 후퇴하기 시작하였다.

By this time, Beatty's battlecruisers were in position to block Hipper's chosen egress route, while other forces were en route to complete the encirclement. At 12:25, the light cruisers of the II Scouting Group began to pass through the British forces searching for Hipper. One of the cruisers in the 2nd Light Cruiser Squadron spotted Stralsund and signaled a report to Beatty. At 12:30, Beatty turned his battlecruisers towards the German ships. Beatty presumed that the German cruisers were the advance screen for Hipper's ships, however, those were some 50 km (31 mi) ahead. The 2nd Light Cruiser Squadron, which had been screening for Beatty's ships, detached to pursue the German cruisers, but a misinterpreted signal from the British battlecruisers sent them back to their screening positions. This confusion allowed the German light cruisers to escape and alerted Hipper to the location of the British battlecruisers. The German battlecruisers wheeled to the northeast of the British forces and made good their escape.

그 때, 비티 제독의 순양전함들은 히페르 제독의 퇴로를 막는 위치에 있었고, 다른 부대들은 포위망을 완성하였다.

12시 25분, 제2정찰집단의 경순양함들이 히페르 제독을 찾는 영국 함대를 통과하기 시작하였다. 제2경순양함대의 순양함들 중 하나가 경순양함 스트랄산드를 발견하였고, 비티 제독에게 보고 신호를 보냈다.

12시 30분, 비티 제독은 순양전함들을 독일 배들을 향하여 변침시켰다. 비티 제독은 독일 순양함들이 히페르 제독 전함들의 앞부분을 차단하고 있다고 가정하였으나, 목표인 독일 함대는 대략 50km 앞에 있었다.

비티 제독의 배들을 가리는 제2 경순양함대는 독일 순양함들을 추적하기 위해 분견되었다. 그러나, 영국 순양전함들로부터 잘못 해석된 신호가 보내져 그들은 가림막 지점에서 되돌아왔다. 이 혼란 덕분에 독일 경순양함들이 탈출하여, 히페르 제독에게 영국 순양전함들의 위치를 경고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독일 순양전함들은 영국 함대의 북동쪽으로 우회하였고 탈출은 성공할 수 있었다.

Both the British and Germans were disappointed that they failed to effectively engage their opponents. Admiral Ingenohl's reputation suffered greatly as a result of his timidity. The captain of the Moltke was furious; he stated that Ingenohl had turned back "because he was afraid of eleven British destroyers which could have been eliminated...under the present leadership we will accomplish nothing." The official German history criticized Ingenohl for failing to use his light forces to determine the size of the British fleet, stating: "...he decided on a measure which not only seriously jeopardized his advance forces off the English coast but also deprived the German Fleet of a signal and certain victory."

독일과 영국 양측 모두 그들의 상대와의 효율적인 접촉에 실패한 것에 대하여 실망하였다. 특히 본 인젠홀 제독의 평판은 그의 소심함의 결과로서 크게 떨어졌다. (특히나) 그녀의 함장은 격노하였는데, 그는 인젠홀 제독이 반전한 일에 대하여, "왜나하면 제독은 11척의 영국 구축함에게 전멸당할까봐 두려워서... 현재의 지도력 아래에서는 우리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고 논술하였다.

독일의 공식 역사는 본 인젠홀 제독이 그의 경순양함 부대를 이용하여 영국 함대의 크기를 알아내는 데 실패하였다고 비평하였다. "...그는 (모르것다) 영국 해안에 있었던 선도부대를 위험에 빠뜨렸을 뿐만 아니라 독일 함대에게서 신호와 확실한 승리를 박탈하였던 것으로 보여진다."

[edit] Battle of Dogger Bank

In early January 1915, it became known that British ships were conducting reconnaissance in the Dogger Bank area. Ingenohl was initially reluctant to destroy these forces, because the I Scouting Group was temporarily weakened while Von der Tann was in drydock for periodic maintenance. However, Konteradmiral Richard Eckermann, the Chief of Staff of the High Seas Fleet, insisted on the operation, and so Ingenohl relented and ordered Hipper to take his battlecruisers to the Dogger Bank.

1915년 1월 초반, 영국 함정들이 도거 뱅크 지역에서 정찰 항해중이라는 정보가 들어왔다.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이 건선거에서 정기수리중이었기 때문에, 인젠홀 제독은 출격을 그리 내켜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양함대의 참모장인 Konteradmiral Richard Eckermann 이 작전을 주장하였기 때문에, 인젠홀 제독은 누그러들었고, 히페르 제독에게 휘하의 순양전함들을 이끌고 도거 뱅크 해역으로의 출격을 명하였다.

On 23 January, Hipper sortied, with his flag in Seydlitz, followed by Moltke, Derfflinger, and Bl?cher, along with the light cruisers Graudenz, Rostock, Stralsund, and Kolberg and 19 torpedo boats from V Flotilla and II and XVIII Half-Flotillas. Graudenz and Stralsund were assigned to the forward screen, while Kolberg and Rostock were assigned to the starboard and port, respectively. Each light cruiser had a half-flotilla of torpedo boats attached.

1915년 1월 23일, 히페르 제독은, 순양전함 자이들리츠를 기함으로, 그녀,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 장갑순양함 블뤼헤르와 경순양함 그라우덴즈, 로스토크, 스트랄산드, 콜버그와 5소함대와 2, 18반소함대의 19척의 어뢰정을 거느리고 출격하였다. 경순양함 그라우덴즈와 스트랄산드는 앞을, 로스토크는 좌측, 콜버그는 우측에 위치하였다. 각 경순양함대는 절반 크기 소함대의 어뢰정을 거느렸다.

Again, interception and decryption of German wireless signals played an important role. Although they were unaware of the exact plans, the cryptographers of Room 40 were able to deduce that Hipper would be conducting an operation would be taking place in the Dogger Bank area. To counter it, Beatty's 1st Battlecruiser Squadron, Rear Admiral Archibald Moore's 2nd Battlecruiser Squadron and Commodore William Goodenough's 2nd Light Cruiser Squadron were to rendezvous with Commodore Reginald Tyrwhitt's Harwich Force at 8:00 on 24 January, approximately 30 mi (48 km) north of the Dogger Bank.

다시 한 번, 독일군의 무선통신 도청이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비록 정확한 계획은 알지 못하지만, 40번 방의 해독가들은, 히페르 제독이 출격하였고, 장소는 도거 뱅크 해역이 될 것이라고 추론하였다. 역습을 위하여, 비티 제독의 제1순양전함대, 무어 준장의 제2순양전함대와, 굿이너프 제독의 제2경순양함소함대가, 도거뱅크에서 30마일 북쪽에 위치한 티위트의 하위치 포스에서 1915년 1월 24일 08시 00분에 합류하였다.

At 08:14, Kolberg spotted the light cruiser HMS Aurora and several destroyers from the Harwich Force. Aurora challenged Kolberg with a search light, at which point Kolberg attacked Aurora and scored two hits. Aurora returned fire and scored two hits on Kolberg in retaliation. Hipper immediately turned his battlecruisers towards the gunfire, when, almost simultaneously, Stralsund spotted a large amount of smoke to the northwest of her position. This was identified as being a number of large British warships, steaming towards Hipper's ships.

1915년 1월 24일 08시 14분, 독일 경순양함 콜버그가 Harwich Force에서 온 경순양함 HMS 오로라와 몇 척의 구축함을 발견하였다. 오로라는 서치라이트 빛과 함께 콜버그에 덤벼들었고, 콜버그 또한 오로라를 공격하여, 2발의 명중탄을 기록하였다. 오로라도 역시 응사를 시작하여, 2발의 명중탄으로 복수를 하였다. 히페르 제독은 즉시 휘하의 순양전함들에게 포성이 나는 곳으로 변침할 것을 명령하였다. 그와 동시에, 경순양함 스트랄산드는 자신의 위치에서 남서쪽에서 다량의 연기를 발견하였다. 그것은 히페르 함대를 향하여 다가오는 대규모의 영국 전함들이었다.

Hipper turned south to flee, but was limited to 23 knots (43 km/h), which was the maximum speed of the older armored cruiser Bl?cher. The pursuing British battlecruisers were steaming at 27 knots (50 km/h), and quickly caught up to the German ships. At 09:52, Lion opened fire on Bl?cher from a range of approximately 20,000yards (18,300 m); shortly thereafter, Queen Mary and Tiger began firing as well. At 10:09, the British guns made their first hit on Bl?cher. Two minutes later, the German ships began returning fire, primarily concentrating on Lion, from a range of 18,000 yd (15,460 m). At 10:28, Lion was struck on the waterline, which tore a hole in the side of the ship and flooded a coal bunker. At 10:30, New Zealand, the fourth ship in Beatty's line, came within range of Bl?cher, and opened fire. By 10:35, the range had closed to 17,500yards (16,000 m), at which point the entire German line was within the effective range of the British ships. Beatty ordered his battlecruisers to engage their German counterparts. However, confusion on Tiger led the captain to believe he was to fire on Seydlitz, which left Moltke able to fire without distraction.

그 때 독일 함대는 맨 앞에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그녀는 바로 뒤였다. 히페르 제독은 즉시 반전 후퇴를 명하였는데, 후위의 장갑순양함 블뤼헤르때문에, 함대 속력은 시속 43km(23knots)밖에 낼 수 없었다. 추격하는 영국 함대는 시속 50km(27knots)의 속력을 내었고, 금방 독일 함대를 따라잡았다.

09시 52분, 순양전함 라이온은 블뤼헤르를 향해 18,300m(20,000yard) 거리에서 포문을 열었고, 직후 순양전함 퀸 메리와 타이거 또한 포문을 열었다. 10시 09분, 라이온은 독일 함대를 15,460m(18,000yard) 거리까지 따라잡았다. 10시 28분, 라이온은 홀수선 근처에 한 발을 맞았고, 피탄된 데에 구멍이 났으며, 석탄 저장고가 침수되었다. 10시 30분, 비티 함대의 4번째 순양전함 뉴질랜드가 블뤼헤르를 사거리 안에 넣어, 포문을 열었다. 10시 35분, 거리는 16,000m(17,500yard)까지 줄었고, 전 독일 함대가 영국 함대의 사거리 안에 들어왔다. 비티 제독은 함대의 모든 함정은 각각 한 척씩 맡아 포격할 것을 명령하였다. 그러나 타이거의 함장은 지금 자이들리츠를 포격중이었다고 착각을 하였고, 덕분에 그녀는 얻어맞지 않고 포격을 할 수 있었다.

At 10:40, one of Lion's 13.5 in (34 cm) shells struck Seydlitz causing nearly catastrophic damage that knocked out both of the rear turrets and killed 159 men. Disaster was averted when the executive officer ordered the flooding of both magazines to avoid a flash fire that would have destroyed the ship. By this time, the German battlecruisers had zeroed in on Lion and began scoring repeated hits. At 11:01, an 11 in (28 cm) shell from Seydlitz struck Lion and knocked out two of her dynamos. At 11:18, Lion was hit by two 12 in (30 cm) shells from Derfflinger, one of which struck the waterline and penetrated the belt, allowing seawater to enter the port feed tank. This shell eventually crippled Lion by forcing the ship to turn off its engines due to seawater contamination.

10시 40분, 라이온의 34cm(13.5inch) 주포탄이 자이들리츠를 때렸고, 그 결과 후부 포탑 두 개가 날아갔고 159명이 사망하였다. 그러나 행정 장교가 불꽃이 함선 전체를 날리지 않도록 두 탄약고를 침수시키도록 명령하여, 이어지는 대재난은 막을 수 있었다. 그 때 독일 함선들은 라이온에 영거리 사격을 가하여 반격의 명중탄을 때렸다. 11시 01분, 자이들리츠의 28cm(11inch) 탄이 라이온을 때려, 발전기 중 2개를 날렸다. 11시 18분, 라이온은 데르플링게르로부터 2발의 30.5cm (12inch) 포탄을 얻어맞았는데, 그 중 한 발이 홀수선을 때리고 장갑을 관통하여, 해수가 좌현 급기 탱크로 들어가도록 만들었다. 이 포탄은, 해수에 오염되지 않도록, 엔진을 끄게 만들어, 우연히도 라이온의 기동능력을 불구로 만들었다.

By this time, Bl?cher was severely damaged after having been pounded by heavy shells. However, the chase ended when there were several reports of U-boats ahead of the British ships; Beatty quickly ordered evasive maneuvers, which allowed the German ships to increase the distance to their pursuers. At this time, Lion's last operational dynamo failed, which dropped her speed to 15 knots. Beatty, in the stricken Lion, ordered the remaining battlecruisers to "Engage the enemy's rear," but signal confusion caused the ships to solely target Bl?cher, allowing Moltke, Seydlitz, and Derfflinger to escape. By the time Beatty regained control over his ships, after having boarded Queen Royal, the German ships had too far a lead for the British to catch them; at 13:50, he broke off the chase.

그 때 즈음에는 블뤼헤르는 다수의 포탄들을 얻어맞고 떡실신 상태에 바졌다.

이 경주는, 독일 잠수함대가 영국 함대의 진로의 앞에 있다는 몇 건의 보고로 인하여 끝나게 되었다. 비티 제독은 회피 기동을 지시하였고, 덕분에 독일 함대는 함대간의 거리를 벌릴 수 있게 되었다. 그 때, 라이온에서 마지막으로 작동하던 발전기가 멈추었고, 함의 속력은 15knot로 떨어졌다.

비티 제독은 라이온에서 "적의 뒤를 잡아라"고 지시하였는데, 이 명령을 전달하는 깃발 신호의 혼란 결과 다른 전함들이 블뤼헤르를 목표로 삼게 되었고, 그녀와 자이들리츠, 데르플링게르는 탈출할 수 있었다. 그 때 비티 제독은 퀸 로얄 호에 올라 함대에 대한 통제권을 회복하였는데, 이 때 쯤에는 독일 배들은 이미 멀리 도망가 따를 수 없는 상태였다.

13시 50분, 비티 제독은 추격 중지를 명령하였다.

[edit] Bombardment of Yarmouth and Lowestoft

Moltke also took part in the bombardment of Yarmouth and Lowestoft on 24?25 April. Hipper was away on sick leave, so the German ships were under the command of Konteradmiral Friedrich B?dicker. The German battlecruisers Derfflinger, L?tzow, Moltke, Seydlitz and Von der Tann left the Jade Estuary at 10:55 on 24 April, and were supported by a screening force of 6 light cruisers and two torpedo boat flotillas. The heavy units of the High Seas Fleet sailed at 13:40, with the objective to provide distant support for B?dicker's ships. The British Admiralty was made aware of the German sortie through the interception of German wireless signals, and deployed the Grand Fleet at 15:50.

그녀는 또한 1915년 4월 24~25일간 있었던 Yarmouth와 Lowestoft 의 포격에도 참가하였다.

당시 히페르 제독은 병으로 자리를 비워, 독일 함정들은 Konteradmiral Friedrich B?dicker의 지휘 아래에 있었다. 독일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 뤼초브, 그녀, 자이들리츠, 본 데르 탄은 경순양함 6척과 두 소함대의 어뢰정을 거느리고 1915년 4월 24일 10시 55분 제이드부센 만을 출발하였다. 대양함대의 주력부대는 13시 40분에 출격하였는데, B?dicker의 배들에게 원호를 제공하려는 목적이었다.

영국 쪽은 또 독일의 무선 통신을 도청하여 독일 해군의 출격 사실을 알고, 15시 50분에 대함대를 출항시켰다.

By 14:00, B?dicker's ships had reached a position off Norderney, at which point he turned his ships northward to avoid the Dutch observers on the island of Terschelling. At 15:38, Seydlitz struck a mine, which tore a 50-ft (15-m) hole in her hull, just abaft of the starboard broadside torpedo tube, which allowed 1,400 short tons (1,250 long tons) of water to enter the ship. Seydlitz turned back, with the screen of light cruisers, at a speed of 15 knots (28 km/h). The four remaining battlecruisers turned south immediately in the direction of Norderney to avoid further mine damage. By 16:00, Seydlitz was clear of imminent danger, so the ship stopped to allow B?dicker to disembark. The torpedo boat V28 brought B?dicker to L?tzow.

14시 00분, 독일 함대는 Terschelling 섬에 있는 네델란드 관측자를 피하기 위하여 Norderney 의 외곽지역으로 돌아 도착하였다. 15시 38분, 자이들리츠는 기뢰와 접촉하여, 선체에 15m 정도의 구멍이 났고, 오른쪽 뒷면의 어뢰발사관으로, 1400t의 해수에 침수되었다. 자이들리츠는 경순양함들의 호위를 받으면서 15knot의 속력으로 회항하였다. 4척의 순양전함들은 더 이상의 기뢰 피해를 피하기 위해 남쪽으로 즉시 방향을 틀어 Norderney 방향으로 향하였다. 16시 00분, 자이들리츠는 당장의 위험은 없다고 판단하고, B?dicker가 하선하도록 잠시 멈추었다. 어뢰정 V28호가 그를 뤼초우로 데려갔다.

At 04:50 on 25 April, the German battlecruisers were approaching Lowestoft when the light cruisers Rostock and Elbing, which had been covering the southern flank, spotted the light cruisers and destroyers of Commodore Tyrwhitt's Harwich Force. B?dicker refused to be distracted by the British ships, and instead trained his ships' guns on Lowestoft. The German battlecruisers destroyed two 6 in (15 cm) shore batteries and inflicted other damage to the town. In the process, a single 6 in shell from one of the shore batteries struck Moltke, but the ship sustained no significant damage.

4월 25일 04시 50분 독일 순양전함들은 Lowestoft에 접근하였고, 남쪽에 있던 경순양함 로스토크와 엘빙이 Tyrwhitt's Harwich Force 제독의 경순양함들과 구축함을 발견하였다. B?dicker는 그들을 기습하지 않고, 순양전함들의 주포들을 Lowestoft를 조준하도록 명령하였다. 2개의 15cm(6inch) 해안포대가 박살났고, 마을에 연해있는 다른 포대들은 피해를 입었다. 그 과정에서 그녀는 1발의 15cm(6inch) 포탄을 얻어맞았으나, 경미한 피해를 입었다.

At 05:20, the German raiders turned north, towards Yarmouth, which they reached by 05:42. The visibility was so poor that the German ships fired one salvo each, with the exception of Derfflinger, which fired fourteen rounds from her main battery. The German ships turned back south, and at 05:47, encountered for the second time the Harwich Force, which had by then been engaged by the six light cruisers of the screening force. B?dicker's ships opened fire from a range of 13,000 yd (12,000 m). Tyrwhitt immediately turned his ships around and fled south, but not before the cruiser Conquest sustained severe damage. Due to reports of British submarines and torpedo attacks, B?dicker broke off the chase and turned back east towards the High Seas Fleet. At this point, Scheer, who had been warned of the Grand Fleet's sortie from Scapa Flow, turned back towards Germany.

05시 20분, 독일 습격자들은 북쪽으로 변침하여 야머스로 향하였고, 05시 42분 Yarmouth에 도착하였다. 시계는 극히 불량하여,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가 14발의 주포탄을 쏜 것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순양전함들은 단 1번의 일제사격만 할 수 있었다. 독일 전함들은 남쪽으로 변침하였고, 05시 47분 엄호 부대의 6척의 경순양함이 하위치 포스와 2번째로 접촉하였다. B?dicker는 12,000m(13,000yard) 거리에서 포문을 열었고, Tyrwhitt는 즉시 함대를 남쪽으로 돌려 철수하였으나, 때를 놓쳐 경순양함 콘퀘스트가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영국 잠수함과 어뢰공격에 대한 보고서 때문에 B?dicker는 추격을 중지하였고, 대양함대는 동쪽으로 향하였다.

이 시점에서, 스카파 플로로부터 영국 대함대의 출격을 경고해왔던 쉐르가, 독일로 돌아왔다.

[edit] Battle of the Gulf of Riga

On 3 August 1915, Moltke was transferred to the Baltic with I Reconnaissance Group (AG) to participate in the foray into the Riga Gulf. The intention was to destroy the Russian naval forces in the area, including the pre-dreadnought Slava, and to use the minelayer Deutschland to block the entrance to the Moon Sound with mines. The German forces, under the command of Vice Admiral Hipper, included the four Nassau class and four Helgoland class battleships, the battlecruisers Moltke, Von der Tann, and Seydlitz, and a number of smaller craft.

1915년 8월 3일, 그녀는 리가 만 약탈에 참가하기 위해 제1정찰집단에 편성되어 발틱해로 옮겼다. 작전의 의도는 구식전함 슬라바를 포함한, 이 해역의 모든 러시아 해군력의 씨를 말려버리려는 것이었고, 기뢰부설선 도이칠란트는 달소리를 위한 입구에 기뢰를 깔아 막았다. 히페르 제독 아래의 독일 세력은, 4척의 나사우급 노급전함, 4척의 헬골란트급 노급전함, 순양전함 그녀, 본 데르 탄, 자이들리츠, 작은 배들 여러 척이었다.

On 8 August, the first attempt to clear the gulf was made; the old battleships Braunschweig and Elsaß kept the Slava at bay while minesweepers cleared a path through the inner belt of mines. During this period, the rest of the German fleet remained in the Baltic and provided protection against other units of the Russian fleet. However, the approach of nightfall meant that Deutschland would be unable to mine the entrance to Moon Sound in time, and so the operation was broken off.

8월 8일, 만을 청소하려는 첫 작업이 있었다. 구식전함 Braunschweig 와 Elsaß 는 슬라바를 붙잡고 있었고, 그 동안 소해정이 기뢰의 안쪽 띠를 통과할 수 있는 길을 소해하였다. 이 기간 동안 나머지 독일 함대는 발틱 해에 남아있었고, 러시아의 다른 부대들에 대한 엄호를 수행하였다. 그러나, 밤이 되자 도이칠란트는 제 시간에 달소리 입구에 기뢰를 부설할 수 없었고, 작전은 취소되었다.

On 16 August, a second attempt was made to enter the gulf. The dreadnoughts Nassau and Posen, four light cruisers, and 31 torpedo boats breached the defenses to the gulf. Nassau and Posen engaged in an artillery duel with Slava, resulting in three hits on the Russian ship that prompted her withdrawal. After three days, the Russian minefields had been cleared, and the flotilla entered the gulf on 19 August, but reports of Allied submarines in the area prompted a German withdrawal from the gulf the following day.

8월 16일에는 만으로 들어가려는 두 번째 시도가 있었다. 노급전함 나사우와 포젠, 4척의 경순양함, 31척의 어뢰정이 만의 방어를 breach했다. 나사우와 포젠은 슬라바와의 포격을 벌였고, 3발의 명중탄의 결과, 러시아 배는 항복하였다. 3일 뒤, 러시아 기뢰밭은 청소되었고, 소함대는 8월 19일 만에 들어갔다. 그러나, 연합군의 잠수함이 이 해역에서 발견되었다는 보고가 들어왔고, 독일 함대는 다음 날 만으로부터 철수하였다.

Throughout the operation, Moltke remained in the Baltic and provided cover for the assault into the Gulf of Riga. On the morning of the 19th, Moltke was torpedoed by the British E class submarine HMS E1; the torpedo was not spotted until it was approximately 200yards (183 m) away. Without time to maneuver, the ship was struck in the bow torpedo room. The explosion damaged several torpedoes in the ship, but they did not detonate themselves. Eight men were killed, and 435 t (480 short tons) of water entered the ship. The ship was repaired at Blohm and Voss in Hamburg, between 23 August and 20 September.[7]

작전 기간 동안, 그녀는 발틱 해에 남아 리가 만 습격부대에게 엄호를 ㅈ공하였다. 8월 19일 아침, 그녀는 리가 만 전투 중에 영국 E급 잠수함 HMS E1에게 어뢰를 맞았다. 거리가 183m(200yard)밖에 되지 않아 잠수함은 조준도 하지 않고 쏘았다고 한다. 어뢰는, 회피 기동할 시간도 없이, 앞부분 어뢰실에 명중하였다. 폭발이 몇 개의 어뢰에 피해를 입혔지만, 전체가 날아갈 정도는 아니었으나, 8명이 사망하였고, 435t의 해수에 침수되었으며, 그녀는 함부르크의 블룸&보스로 돌아와서 8월 23일부터 9월 20일까지 수리에 들어갔다.

[edit] Battle of Jutland

Moltke, and the rest of Hipper's battlecruisers in the I Scouting Group, lay anchored in the outer Jade Roads on the night of 30 May, 1916. The following morning, at 02:00 CET, the ships slowly steamed out towards the Skagerrak at a speed of 16 knots (30 km/h). Moltke was the fourth ship in the line of five, ahead of Von der Tann, and to the rear of Seydlitz. The II Scouting Group, consisting of the light cruisers Frankfurt, Rear Admiral B?dicker's flagship, Wiesbaden, Pillau, and Elbing, and 30 torpedo boats of the II, VI, and IX Flotillas accompanied Hipper's battlecruisers.

히페르 제독의 제1정찰집단 소속의 다른 순양전함들은, 1916년 5월 30일 밤, 제이드 외곽 길가에 정박해 있다가, 1916년 5월 31일 02시 00분, 함대는 시속 30km(16knot)의 속도로 스카라게라크 해협을 향하여 출발하였다. 그녀는 대열의 4번째에 위치하였으며, 앞에는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뒤에는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이 있었다. 해군 준장 보딕커 제독의 기함인 경순양함 프랑크푸르트, 비스바덴, 필라우, 엘빙으로 구성된 제2정찰집단과, 2, 6, 9 소함대 소속의 어뢰정 30척이 히페르 함대를 수행하였다.

An hour and a half later, the High Seas Fleet under the command of Admiral Scheer left the Jade; the force was composed of 16 dreadnoughts. The High Seas Fleet was accompanied by the IV Scouting Group, composed of the light cruisers Stettin, M?nchen, Hamburg, Frauenlob, and Stuttgart, and 31 torpedo boats of the I, III, V, and VII Flotillas, led by the light cruiser Rostock. The six pre-dreadnoughts of the II Battle Squadron had departed from the Elbe roads at 02:45, and rendezvoused with the battle fleet at 5:00.

1916년 5월 31일 03시 30분, 16척의 노급전함으로 구성된, 쉐르 제독 아래의 대양함대의 주력부대가 출발하였다. 대양함대 본대는 경순양함 스테틴, 뮌헨, 함부르그, 프라우엔롭, 슈투트가르트와 경순양함 로스토크를 기함으로 하는 1,3,5,7 소함대 소속의 어뢰정 31척의 호위를 받았다.

제2전함대 소속의 구식전함 6척은 02시 45분에 엘베 외곽을 출발하여 05시 00분 경에 본대와 합류하였다.

Shortly before 16:00, Hipper's force encountered Vice Admiral Beatty's battlecruiser squadron. The German ships were the first to open fire, at a range of approximately 15,000 yd (14,000 m).[34] When the British ships began returning fire, confusion amongst the British battlecruisers resulted in Moltke being engaged by both New Zealand and Tiger The British rangefinders had misread the range to their German targets, and so first salvos fired by the British ships fell a mile past the German battlecruisers. At 16:52, Moltke hit Tiger with two main-gun shells, but neither of these hits caused any significant damage. Moltke then fired a further four shells, two of which hit simultaneously on the midships and after turrets, knocking both out for a significant period of the battle.

1916년 5월 31일 16시 00분 직전, 히페르 제독의 함대는 영국 데이비드 비티 제독의 순양전함대와 접촉하였다. 독일 순양전함들은 대략 14,000m(15,000yard) 거리에서 영국 순양전함들보다 먼저 포문을 열었다. 영국 순양전함들도 응사에 들어갔는데, 목표를 잡는 데 혼란이 있어, 그녀는 순양전함 뉴질랜드와 타이거 양쪽의 목표가 되었다. 영국 순양전함들의 거리측정기가 목표인 독일 순양전함들까지의 거리를 잘못 측정하여, 처음 5연사 동안 영국 순양전함들의 포탄은 독일 순양전함들의 1mile이나 앞쪽에 떨어졌다.

16시 52분, 그녀는 순양전함 타이거에게 2발의 주포탄을 먹였지만, 큰 피해는 주지 못했다. 이후 그녀는 4발을 쏘아 그 중 2발을 중앙부와 후부 주포탑에 동시에 먹여, 전투 기간 동안 못 쓰게 만들었다.

The destruction of Indefatigable
폭침하는 인디패티거블

Approximately 15 minutes later, the British battlecruiser Indefatigable was suddenly destroyed by Von der Tann. Shortly thereafter, Moltke fired four torpedoes at Queen Mary at a range between 11,500?10,400 yd. (10,515?9,509 m) This caused the British line to fall into disarray, as the torpedoes were thought to have been fired by U-boats. At this point, Hipper's battlecruisers had come into range of the V Battle Squadron, composed of the new Queen Elizabeth class battleships, which mounted powerful 15 in (38 cm) guns. At 17:06, Barham opened fire on Von der Tann, and was joined a few minutes later by Valiant, Malaya, and Warspite; the ships concentrated their fire on Von der Tann and Moltke. At 17:16, one of the 15 in shells from the fast battleships struck Moltke, which pierced a coal bunker, tore into a casemate deck, and ignited ammunition stored therein. The explosion burned the ammunition hoist down to the magazine.

15분 뒤에 영국 순양전함 인디패티거블이,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의 일제사격에 탄약고가 유폭되어, 가라앉았다. 그 순간 그녀는 영국 순양전함 퀸 메리에게 10,515?9,509 m (11,500~14,500yard)의 거리에서 4발의 어뢰를 발사하였다. 이 어뢰들을 숨어있던 독일 U보트에서 발사한 것으로 오해한 결과, 영국 함대의 전열이 혼란스럽게 되었다.

그 순간, 독일 순양전함들의 후미는, 38cm(15inch) 주포를 탑재한 강력한 신형전함들로 구성된 영국 제5전함대의 사정거리안에 따라잡혔다. 17시 06분, 영국 전함 바함이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을 향해 포문을 열었으며, 몇 분 내로 전함 밸리언트, 말라야, 워스파이트가 그녀와 순양전함 본 데르 탄을 향하여 포격을 시작하였다. 17시 16분, 38cm(15inch) 주포탄 1발이 그녀에게 명중하여, 석탄 창고를 관통하고, 포대 갑판을 박살내며, 내부에 저장된 탄약에 불을 당겼다. 그 폭발로 탄약 승강기가 탄약고로 떨어졌다.

However, Von der Tann and Moltke changed their speed and direction, which threw off the aim of the V Battle Squadron, and earned the battered ships a short respite. While Moltke and Von der Tann were drawing the fire of the V Battle Squadron battleships, Seydlitz and Derfflinger were able to concentrate their fire on the British battlecruisers; between 17:25 and 17:30, at least five shells from Seydlitz and Derfflinger struck Queen Mary, which caused a catastrophic explosion that destroyed the ship. Moltke's commander, Kapit?n zur See von Karpf, remarked that "The enemy's salvos lie well and close; their salvos are fired in rapid succession, the fire discipline is excellent!"

그러나 순양전함 본 데르 탄과 그녀는 속도와 방향을 바꾸는 회피기동 끝에, 제5전함대의 조준을 벗어나, 난타당한 후에 조금의 쉬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두 척이 제5전함대의 포격으로부터 도망치는 와중에,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와 자이들리츠는 영국 순양전함들에게 포격을 집중할 수 있었다. 17시 25분 ~ 17시 30분 사이에 두 척으로부터 적어도 5발의 포탄이 순양전함 퀸 메리를 때렸고, 이로 인하여 퀸 메리는 거대한 폭발을 일으키며 순식간에 사라져버렸다.

그녀의 함장 Kapit?n zur See von Karpf 는 그 상황에 대하여, “적의 포격은 직선으로 가까웠고, 그들의 포격은 급작스러운 성공이었고, 불꽃놀이는 대단하였다!”고 했을 듯.

By 19:30, the High Seas Fleet, which was by this point pursuing the British battlecruisers, had not yet encountered the Grand Fleet. Scheer had been considering retiring his forces before the darkness exposed his ships to torpedo boat attack. However, he had not yet decided when his leading battleships encountered the main body of the Grand Fleet. This development made it impossible for Scheer to retreat, for doing so would have sacrificed the slower pre-dreadnought battleships of the II Battle Squadron, while using his dreadnoughts and battlecruisers to cover their retreat would have subjected his strongest ships to overwhelming British fire. Instead, Scheer ordered his ships to turn 16 points to starboard, which would bring the pre-dreadnoughts to the relative safety of the disengaged side of the German battle line.

19시 30분, 영국 순양전함들을 추격하고 있는 독일 대양함대는, 아직 영국 대함대는 만나지 못한 상태였다. 쉐르 제독은 야간의 어뢰정 공격에 자신의 함대를 노출시키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후퇴를 고려하였다. 그러나 자신의 순양함대를 영국 대함대의 본대와 언제 접촉해야 할지를 결정하지 못했고, 이로 인하여 쉐르 제독은 영국 대함대의 압도적인 화력이 자신의 함대가 압도당하기 전에, 그의 순양전함들과 노급전함들로 엄호하는 사이 구형전함들이 후퇴할 수 있는 시간을 벌고 싶어하였으나, 후퇴 판단을 내리기 어렵게 하였다.

대신 쉐르 제독은 전 함대에게 우현 180도 반전을 요구하였는데, 이로 인하여 구형전함들이 독일 함대 전선의 비교적 안전한 쪽으로 움직일 수 있게 되었다.

Moltke and the other battlecruisers followed the move, which put them astern of K?nig. Hipper's badly battered ships gained a temporary moment of respite, and uncertainty over the exact location and course of Scheer's ships led Admiral Jellicoe to turn his ships eastward, towards what he thought was the likely path of the German retreat. The German fleet was instead sailing west, but Scheer ordered a second 16-point turn, which reversed course and pointed his ships at the center of the British fleet. The German fleet came under intense fire from the British line, and in an attempt to disengage his main forces, Scheer sent Moltke, Von der Tann, Seydlitz, and Derfflinger at high speed towards the British fleet, in an attempt to disrupt their formation and gain time to retreat. By 20:17, the German battlecruisers had closed to within 7,700 yd (7,040 m) of HMS Colossus, at which point Scheer directed the ships to engage the lead ship of the British line. However, three minutes later, the German battlecruisers turned in retreat, covered by a torpedo boat attack.

그녀와 다른 순양전함들은 주력함대의 후미, 노급전함 쾨니그의 뒤를 따라 이동하였다. 히페르 제독의 두들겨맞은 순양함대는 약간의 쉬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쉐르 주력함대의 위치의 항로의 불확실은, 영국 젤리코 제독에게 자신의 함대를 독일함대의 퇴각방향으로 보이는 동쪽으로 변침하게 만들었다. 독일 함대는 서쪽으로 향하고 있었는데, 쉐르 제독은 영국 함대의 중앙부 방향을 노리고 두 번째 180도 반전을 명령하였다.

그러나 영국 함대의 격렬한 포격을 맞이하게 되자, 쉐르 제독은 영국 함대와의 접촉을 끊기 위하여, 히페르 제독의 순양함대를 최고 속력으로 접근시켜, 영국 함대를 흔들어, 퇴각에 필요한 시간을 벌고자 하였다. 20시 17분, 독일 순양전함들은 HMS 콜로서스로부터 7040m(7700yard) 떨어진 거리까지 접근하였다. 쉐르 제독은 순양전함들에게 영국 함대의 선도함과 접촉하도록 명령하였으나, 3분 뒤, 어뢰정의 엄호를 받으며, 독일 순양전함들은 후퇴 침로를 잡았다.

A pause in the battle at dusk allowed Moltke and the other German battlecruisers to cut away wreckage that interfered with the main guns, extinguish fires, repair the fire control and signal equipment, and ready the searchlights for nighttime action. During this period, the German fleet reorganized into a well-ordered formation in reverse order, when the German light forces encountered the British screen shortly after 21:00. The renewed gunfire gained Beatty's attention, so he turned his battlecruisers westward. At 21:09, he sighted the German battlecruisers, and drew to within 8,500 yd before opening fire at 20:20. The attack from the British battlecruisers completely surprised Hipper, who had been in the process of boarding Moltke from the torpedo boat G39. The German ships returned fire with every gun available, and at 21:32 hit both Lion and Princess Royal in the darkness. The maneuvering of the German battlecruisers forced the leading I Battle Squadron to turn westward to avoid collision. This brought the pre-dreadnoughts of the II Battle Squadron directly behind the battlecruisers, and prevented the British ships from pursuing the German battlecruisers when they turned southward. The British battlecruisers opened fire on the old battleships; the German ships turned south-west to bring all of their guns to bear against the British ships.

황혼 때 전투의 쉬는 시간 동안, 독일 순양전함들은 주포를 간섭하는 파편들을 치우고, 불을 끄고, 화력제어장치와 신호 장비를 수선하고, 야간 행동을 위하여 전조등을 준비하였다. 이 기간 동안 독일 함대는 반전 명령에 따라 잘 정렬된 대형으로 재조직되고 있었는데, 21시 00분 직후 외곽의 경순양함들이 영국의 외각 함대와 접촉하였다.

새로운 포성이 비티 제독을 각성시켰고, 제독은 자신의 순양전함들을 서쪽으로 향하게 하였다. 21시 09분 비티 제독은 독일 순양함대를 발견하였고, 21시 20분, 8500yard 거리에서 포격을 시작하였다. 이 공격은, 당시 어뢰정 G39에서 그녀로 갈아타고 있는 중이었던, 히페르 제독을 매우 놀라게 만들었다. 독일 순양전함들은 쓸 수 있는 모든 함포로 반격하였고, 21시 32분 경에는 순양전함 라이온과 프린세스 로열을 명중탄을 때렸다.

독일 순양전함들의 기동은 독일 제1전함대를 충돌을 피하기 위하여 서쪽으로 변침하도록 만들었다. 이로 인하여 제2전함대의 구형전함들은 순양전함들의 뒤에 붙게 되었고, 남쪽으로 변침함에 따라 영국 순양전함들이 독일 순양전함들을 공격하는 것을 가로막게 되었다. 영국 순양전함들은 제2전함대의 구형전함들에게 포문을 열게 되었고, 독일 구형전함들은 모든 주포를 동원한 반격을 하기 위하여 남서쪽으로 변침하게 되었다.

By 22:15, Hipper was finally able to transfer to Moltke, who then ordered his ships to steam at 20 knots (37 km/h) towards the head of the German line. However, only Moltke and Seydlitz were in condition to comply; Derfflinger and Von der Tann could make at most 18 knots, and so these ships lagged behind. Moltke and Seydlitz were in the process of steaming to the front of the line when the ships passed closely to Stettin, which forced the ship to drastically slow down to avoid collision. This forced Frauenlob, Stuttgart, and M?nchen to turn to port, which led them into contact with the 2nd Light Cruiser Squadron; at a range of 800 yd (751 m), the cruisers on both sides pummeled each other. Rear Admiral Ludwig von Reuter decided to attempt to lure the British cruisers towards Moltke and Seydlitz. However, nearly simultaneously, the heavily damaged British cruisers broke off the attack. As the light cruisers were disengaging, a torpedo fired by Southampton struck Frauenlob, which caused the ship to explode. The other German ships fell into disarray, and in the confusion, Seydlitz lost sight of Moltke. Seydlitz was no longer able to keep up with Moltke's 22 knots, and so detached herself to proceed to the Horns Reef lighthouse independently.

22시 15분, 히페르 제독은 그녀에 완전히 옮겨탔고, 독일 전선의 앞으로 가기 위하여 20knot로 전진을 명령하였다. 그러나 그런 속력은 그녀와 순양전함 자이들리츠만 가능하였다.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와 본 데르 탄은 최대 18knot만 가능하여, 갈 수록 뒤로 쳐졌다. 앞서나간 두 척의 순양전함이 선의 앞을 가로지르려 할 때, 두 척은 경순양함 스테틴에 너무 가깝게 접근하였고, 충돌을 피하기 위하여 속도를 급속하게 낮출 수 밖에 없었다. 이 결과 경순양함 프라우엔롭, 슈투트가르트, 뮌헨이 좌현으로 돌게 되었으며, 이 결과 그들을 제2경순양함대와 접촉하게 만들었다. 750m(800yard)까지 접근해서야 양 쪽의 순양함들은 서로의 항로를 바꿀 수 있었다.

해군 준장 로이터 제독은 영국 순양함들을 그녀와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앞으로 꼬셔오려고 하였다. 그러나 동시에, 큰 손상을 입은 영국 순양함이 공격을 하였다. 경순양함이 접근을 끊으려고 할 때, 경순양함 사우댐프턴에서 발사된 어뢰가 경순양함 플라우엔롭을 때려, 폭침하도록 만들었다. 다른 독일 전함들은 각각 흩어졌고, 이 혼란속에서 순양전함 자이들리츠는 그녀와의 접촉을 놓쳤다. 자이들리츠는 그녀를 따라갈 수 있는 22knot의 속력을 낼 수 없었고, 단독으로 혼 리프 등대를 향하여 항로를 잡았다.

By 23:30 on her own, Moltke encountered four British dreadnoughts, from the rear division of the 2nd Battle Squadron. Moltke's commander Kapit?n von Karpf ordered the ship to swing away, hoping that his ship had not been detected. The British ships in fact had seen Moltke, but had decided to not to open fire in order to not reveal their location to the entire German fleet. At 23:55, and again at 00:20 Kapit?n von Karpf again tried to find a path through the British fleet, but both times was unable to do so. It was not until 01:00, after having steamed far ahead of the Grand Fleet, that Moltke was able to made good her escape.

자함 시간으로 23시 30분, 그녀는 영국 제2전함대의 후부 소속 4척의 노급전함들과 맞닥뜨렸다. 그녀의 대장인 본 캄프 함장은, 걸리지 않기를 바라면서 조용히 전진하였다. 사실 영국 노급전함들은 그녀를 발견하였으나, 주변의 모든 독일 전함들을 끌어들이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포문을 열지 않았다. 23시 55분 그리고 1916년 6월 1일 00시 20분, 본 캄프 함장은 다시 영국 함대를 통과하는 길을 찾으려고 했지만, 두 번 다 실패하였다. 01시 00분이 되기 전에, 영국 대함대로부터 멀리 흘려간 후, 그녀는 탈출할 수 있었다.

The severely damaged Seydlitz returning to port after the battle
자이들리츠가 간신히 귀항중

Close to the end of the battle, at 03:55, Hipper transmitted a report to Admiral Scheer, informing him of the tremendous damage his ships had suffered. By that time, Derfflinger and Von der Tann each had only two guns in operation, Moltke was flooded with 1,000 tons of water, and Seydlitz was severely damaged. Hipper reported: "I Scouting Group was therefore no longer of any value for a serious engagement, and was consequently directed to return to harbour by the Commander-in-Chief, while he himself determined to await developments off Horns Reef with the battlefleet."

전투의 막바지인 03시 55분, 히페르 제독은 쉐르 제독에게, 휘하 순양전함들의 끔직한 상황을 보고하였다. 그 때 순양전함 데르플링게르와 본 데르 탄은 단 2문의 함포만 동작 가능하였으며, 그녀는 1천톤의 해수에 침수되었고, 순양전함 자이들리츠 또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히페르 제독은 "제1정찰함대는 교전시 대응할 여력이 없으며, 그 결과 사령관에 의해 항구로 돌아가는 방향을 잡았으며, 그 자신이 함대와 함께 혼 리프 등대 방향으로 이동하는 중이다" 라는 뜻으로 보고하였다.

During the course of the battle, Moltke had hit Tiger 13 times, and was hit herself 4 times, all by 15 in (38 cm) shells. The starboard No. 5 15 cm gun was struck by one of the 15 in shells, which was put out of action for the remainder of the battle. The ship suffered 16 dead and 20 wounded, the majority of which were due to the hit on the 15 cm gun. Flooding and counter-flooding efforts caused 1,000 tons of water to enter the ship.

전투 기간 동안, 그녀는 순양전함 타이거에게 13발의 주포탄을 안겼으며, 영국 노급전함들에게 4발의 15inch 주포탄을 얻어맞았다. 우현의 5번 15cm 부포는 15inch 주포탄에 박살이 났으며, 남은 전투를 위하여 (포탑 전체인듯) 아예 내버려졌다. 15inch 주포탄들에 얻아맞은 결과 16명의 사망자와 20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다.

[edit] Later operations

During the fleet advance on 18?19 August, the I Scouting Group was to bombard the coastal town of Sunderland, in an attempt to draw out and destroy Beatty's battlecruisers. As Moltke was one of only two remaining German battlecruisers still in fighting condition in the Group (Von der Tann being the other), three dreadnoughts were assigned to the Group for the operation: Markgraf, Großer Kurf?rst, and the newly commissioned Bayern. Admiral Scheer and the rest of the High Seas Fleet, with 15 dreadnoughts of its own, would trail behind and provide cover. The British were aware of the German plans and sortied the Grand Fleet to meet them. By 14:35, Scheer had been warned of the Grand Fleet's approach and, unwilling to engage the whole of the Grand Fleet just 11 weeks after the decidedly close call at Jutland, turned his forces around and retreated to German ports.

8월 18~19일에 걸친 기동작전동안, 비티의 순양전함들을 꼬셔내어 박살내려는 목적으로, 제1정찰함대는 영국 선더랜드 해안가 마을을 포격하였다.

그녀는 순양전함 본 데르 탄과 함께 아직 싸울 수 있는 달랑 두 척 남은 순양전함이었다. 그리하여 3척의 노급전함, 마르크그라프, 그로버 쿠르프러스트, 그리고 새로 취역한 바이에른이 합류하였다. 쉐르 제독과 남아있는 15척의 노급전함을 포함한 대양함대가, 함대의 엄호를 제공하며 뒤를 따랐다. 영국은 독일의 의도를 두려워하여, 모든 대함대 세력을 출격시켰다. 14시 35분, 영국 대함대와의 접촉 경고를 받은 쉐르 제독은, 유틀란트 해전이 끝난지 11주만의 영국 대함대와의 접촉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함대를 되돌려 독일 항구들로 철수하였다.

Moltke during Operation Albion, with a zeppelin overhead
알비온 작전중인 몰트케, 상공에 제플린 비행선

In September 1917, KzS von Karpf left Moltke; KzS Gygas assumed command of the ship. Between September-October 1917, the ship took part in Operation Albion supporting the German invasion of the Russian islands of ?sel, Dag?, and Moon (in present-day Estonia). Following the successful operation in the Baltic, Moltke was detached to support the II Reconnaissance Group (II AG), but did not actively participate in the Second Battle of Heligoland Bight.

1917년 9월, 본 캄프 함장이 Gygas 함장으로 교체되었다. 1917년 9~10월 그녀는 알비온 작전에 참가하여, 현재의 에스토니아 지역인 러시아의 오셀, 다고, 문 섬에 침공하는 독일군을 지원하였다. 발틱 해에서의 성공적인 작전수행 이후, 그녀는 제2정찰함대를 지원하기 위하여 분리 되어 나왔으나, 헬골란트 해안에서의 2번째 전투에서는 특별한 활동이 없었다.

Late 1917 saw the High Seas Fleet beginning to conduct anti-convoy raids in the North Sea between Britain and Norway. In October and December 1917, two British convoys to Norway were intercepted and destroyed by German cruisers and destroyers, prompting Beatty, now the Commander in Chief of the Grand Fleet, to detach several battleships and battlecruisers to protect the convoys. This presented the opportunity to Admiral Scheer for which he had been waiting the entire war: the chance to isolate and eliminate a portion of the Grand Fleet.

1917년 말에는 북해로 이동하여 영국과 노르웨이 사이의 대 호위함 기습작전을 하기도 하였다.

1917년 10월~12월에 걸쳐, 노르웨이로 향하던 두 척의 영국 호위함이 독일 순양함들과 구축함들의 기습을 받고 가라앉았다. 이제 해군사령관으로 승진한 데이비드 비티 제독은, 호위함 보호를 위해 몇 척의 노급전함들과 순양전함들을 전속시켰다. 이것은 독일 해군사령관 쉐르 제독에게는 기다려오던 순간이었다. 드디어 영국 대함대의 일부를 싸그리 박살내어버릴 기회가 온 것이었다.

At 05:00 on 23 April 1918, the High Seas Fleet left harbor with the intention of intercepting one of the heavily escorted convoys. Wireless radio traffic was kept to a minimum to prevent the British from learning of the operation. However, at 05:10 on 24 April, Moltke suffered machinery failure: the starboard propeller had fallen off the shaft, and before the turbine could be stopped, a gear wheel was destroyed. The destroyed wheel flung pieces of steel into an auxiliary condenser, which flooded the engine room and stopped the operation of the center and starboard engines. Saltwater entered the boilers, and reduced the ship's speed to a mere four knots; by 08:45, the captain of Moltke reported to Scheer that his ship was "out of control", and that the ship would need to be towed. At 09:38, the cruiser Stassburg attempted to take the ship under tow, but was unable to do so. At 10:13, the dreadnought Oldenburg was detached from the battle fleet to tow Moltke back to port. At 14:10, the convoy had still not yet been located, and so Scheer turned the High Seas Fleet back towards German waters. By 17:10, Moltke's engines had been repaired, and the ship was able to steam at a speed of 17 knots. At 19:37, the British submarine E-42 spotted the ship and fired a torpedo into Moltke. The ship took in 1,800 tons of water, but was able to reach harbor under her own power. Repairs were carried out in Wilhelmshaven in the Imperial Dockyard, between 30 April and 9 September 1918.

1918년 4월 23일 05시 00분, 독일 대양함대는 두터운 호위를 받는 영국 호위함들 중 하나를 가로막으려는 목적으로 항구를 출발하였다. 영국 해군이 작전을 눈치채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무선통신이 금지되었다. 그러나 4월 24일 05시 10분, 그녀에게 기계고장이 발생하였다. 우현 프로펠러가 축으로부터 떨어져나갔는데, 그 전에 터빈을 멈출 수 없었기 때문에, 기어가 박살나버렸다. 부서진 기어바퀴는 쇠조각들을 보조응축기에 던져, 엔진실을 침수시켜, 중앙과 우현 엔진을 멈추게 만들었다. 바닷물이 보일러실로 들어와, 그녀의 속도를 4knots까지 끌어내렸다. 08시 45분, 함장은 쉐르 제독에게 "제어불능"이라고 보고를 하고, 그녀는 견인이 필요한 상태가 되어버렸다. 09시 38분, 순양함 스트라스부르그가 그녀를 견인하려고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10시 13분, 노급전함 올덴부르그가 그녀를 견인하기 위하여 함대에서 분리되어왔다. 14시 10분, 호송선단은 아직 보이지 않았고, 쉐르 제독은 함대를 되돌려 독일 해역으로 돌아갔다. 17시 10분, 그녀의 엔진실이 수리되었고, 그녀는 17knots까지 속력을 낼 수 있었다. 19시 37분, 영국 잠수함 E-42가 그녀를 발견하고, 어뢰를 쏘았다. 그녀는 1800t의 해수에 침수되었으나, 자력으로 항구로 되돌아올 수는 있었다. 수리는 빌헬름스하펜의 제국공창에서 1918년 4월 30일 ~ 9월 9일까지 진행되었다.

Following the repairs to Moltke, the ship took part in training operations in the Baltic from 19 September to 3 October. Starting on 1 November, the ship served as the I Scouting Group flagship for Rear Admiral von Reuter.

수리 이후에는, 9월 19일 ~ 10월 3일까지 발틱해의 훈련작전에 참가하였다. 11월 1일, 해군 소장 본 로이터 제독의 기함으로서 제1정찰함대에 배속되었다.

[edit] Fate

Seydlitz leading the German battlecruisers into internment; Moltke is the second ship in the line
두 번째가 몰트케

Moltke was to have taken part in what would have amounted to the "death ride" of the High Seas Fleet shortly before the end of the First World War. The bulk of the High Seas Fleet was to have sortied from their base in Wilhelmshaven and attempt to engage the British Grand Fleet; Scheer?by now the Großadmiral of the fleet?intended to inflict as much damage as possible on the British navy, in order to retain a better bargaining position for Germany, whatever the cost to the fleet. However, while the fleet was consolidating in Wilhelmshaven, war-weary sailors began deserting en masse. As Von der Tann and Derfflinger passed through the locks that separated Wilhelmshaven's inner harbour and roadstead, some 300 men from both ships climbed over the side and disappeared ashore.

그녀는 1차대전 종전 직전의, 대양함대의 "죽음의 출항"에 참가할 함선 중 하나였다. 대양함대는 빌헬름스하펜의 기지로부터 출격하여 영국 대함대와 접촉하려고 하였다. 이제는 대제독?이 된 쉐르 제독은, 함대에게 어떤 피해가 벌어지더라도, 독일에게 더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하여, 대함대에 큰 피해를 안겨주려고 했었다.

함대를 모으는 중에, 전쟁에 지친 선원들이 집단으로 탈영하기 시작하였다. 순양전함 본 데르 탄과 데르플링게르는 빌헬름스하펜의 내항과 정박지로부터 분리된 잠금지역을 통과하였으나, 300명정도의 선원이 두 배로부터 기어내려와 해안으로 사라졌다.

On 24 October 1918, the order was given to sail from Wilhelmshaven. Starting on the night of 29 October, sailors on several battleships mutinied; three ships from the III Squadron refused to weigh anchors, and acts of sabotage were committed on board the battleships Th?ringen and Helgoland. The order to sail was rescinded in the face of this open revolt. A month later, the German Revolution had begun, which toppled the monarchy and led to the Armistice that ended the war.

1918년 10월 24일, 빌헬름스하펜으로부터 출발하라는 명령이 내려왔다. 10월 29일 밤부터, 몇몇 전함의 선원들은 폭동을 일으키기 시작하였다. 제3함대로부터 3척의 배가 닻을 올리기를 거부하였고, 노급전함 튀링겐과 헬골란드의 갑판에서 기물파괴행동이 벌어지기 시작하였다. 항해 명령은 폭동으로 인하여 무효화되었다. 한 달 뒤, 독일 혁명이 시작되었고, 황제는 폐위되었고, 전쟁을 끝내는 휴전을 이끌어내었다.

The vessel was surrendered with the rest of the High Seas Fleet on 24 November 1918 and interned at Scapa Flow, under the command of Kapit?n-Leutnant Wollante. Believing that the Treaty of Versailles had been signed and his fleet about to be seized by the British, Rear Admiral von Reuter ordered the scuttling of the High Seas Fleet on 21 June 1919, while the British Grand Fleet was away on exercises. The ship sank in two hours and fifteen minutes. Moltke was raised in 1927 and scrapped at Rosyth in 1929.

그녀는 1918년 11월 24일 남은 대양함대 세력들과 함께 항복하여, 올란테 함장의 지휘 아래 스카파플로로 끌려갔다. 베르샤유 조약으로 인하여 그의 전함들이 영국에게 압류되었다고 믿은 해군 소장 본 로이터 제독은, 1919년 6월 21일, 대함대가 훈련을 위하여 떠나 있는 동안, 대양함대의 모든 함정들에게 자침을 명령하였다. 그녀는 2시간 15분동안 가라앉았다. 이후, 1927년 인양되어 Rosyth에서 1929년 해체되었다.

몰트케(인물)

Helmuth Karl Bernhard Graf von Moltke
October 26, 1800 ~ April 24, 1891 (aged 90)

Nickname : "Moltke the Elder", "The Great Mute" ("Der große Schweiger")
Place of birth : Parchim, Mecklenburg-Schwerin
Place of death : Berlin
Allegiance : Prussia (later Germany)
Years of service : 1822 ~ 1888
Rank : Field Marshal
Battles/wars : Austro-Prussian War, Franco-Prussian War

얼굴

Helmuth Karl Bernhard Graf von Moltke (October 26, 1800 ~ April 24, 1891) was a German Generalfeldmarschall. The chief of staff of the Prussian Army for thirty years, he is widely regarded as one of the great strategists of the latter half of the 1800s, and the creator of a new, more modern method, of directing armies in the field. He is often referred to as Moltke the Elder to distinguish him from his nephew Helmuth Johann Ludwig von Moltke, who commanded the German Army at the outbreak of World War I.

Helmuth Karl Bernhard Graf von Moltke (1800년 10월 26일 ~ 1891년 4월 24일) 는 독일 육군 원수였다. 30년동안 프러시아군의 참모본부장이었고, 1800년대 후반의 가장 위대한 전략가 중의 하나로 널리 알려져 있고, 야전에서 군대를 지휘라는 새롭고 더욱 근대적인 방법의 창시자이다. 그는 때때로 제1차 세계대전 초기에 독일 육군의 사령관이었던, 그의 조카 Helmuth Johann Ludwig von Moltke 와 구분하기 위하여, 대 몰트케로 언급되곤 한다.

Contents [hide]

1 Early life
2 As a young officer
3 Service with the Ottoman Empire
4 Chief of the German General Staff
5 War with Denmark
6 Moltke's Theory of War
7 Austro-Prussian War
8 Franco-Prussian War
9 Final years

[edit] Early life

Moltke was born in Parchim, Mecklenburg-Schwerin to a German family of ancient nobility. His father in 1805 settled in Holstein, but about the same time was impoverished by the burning of his country house and the plunder by the French of his town house in L?beck, where his wife and children were during the Fourth Coalition. Young Moltke therefore grew up in straitened circumstances. At the age of nine he was sent as a boarder to Hohenfelde in Holstein, and at the age of eleven to the cadet school at Copenhagen, being destined for the Danish army and court. In 1818 he became a page to the king of Denmark and second lieutenant in a Danish infantry regiment.

몰트케는 메클렌부르그-슈베린의 Parchim 에서 태어난, 오래된 독일 귀족가문 출신이었다. 그의 어머니 또한 뤼벡 자유시의 유서 깊은 가문의 자손이었다. 그의 아버지는 1805년 홀슈타인에 정착하였고, 덴마크 국적을 얻었다. 그러나 아버지가 제4차 연합군에 참전하여 나폴레옹군과 대치하는 동안, 어머니와 아이들은, 시골집이 타버리고 뤼벡의 도시집도 불량국군에 의해 약탈되어버려 곤궁하게 살았다. 그리하여 어린 몰트케는 곤란한 환경에서 자라났고, 게다가 건강도 그리 좋지 않았다. 9살에는 홀슈타인의 Hohenfelde에 기숙생으로 보내어졌고, 11살에는 코펜하겐의 사관학교에 들어갔고, 덴마크 군인이나 법관이 될 팔자가 되었다. 1818년, 그는 덴마크 왕의 근위병 및 덴마크 보병 연대의 소위가 되었다.

[edit] As a young officer

For a year Moltke had charge of a cadet school at Frankfurt an der Oder, then he was for three years employed on the military survey in Silesia and Posen. In 1832 he was seconded for service on the general staff at Berlin, to which he was transferred in 1833 on promotion to first lieutenant. He was at this time regarded as a brilliant officer by his superiors, and among them by Prince William, then a lieutenant-general, afterwards king and emperor.

1821년 베를린을 돌아본 청년 몰트케는 프로이센 군대를 위해 봉사하기로 마음을 바꾸었고, 1년 뒤 몰트케는 오데르의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사관학교로 옮겼다. 1823년 10월 몰트케는 3년 과정의 일반군사대학에 들어갔으나 건강이 악화되어, 1825년 여름 요양을 위해 바트잘츠브룬으로 옮겨갔다. 그는 이 기간을 활용하여 외국어들을 습득했다. 1828년 5월, 베를린의 참모부 지형국으로 자리를 옮겼고, 3년 동안 슐레지엔와 포젠 지역의 군사 측량에 종사하였다. 1832년, 베를린의 참모본부로 옮겨 두 번째 업무를 맡았고, 1833년, 중위로 승진하였다. 그는 당시 그의 상급자들과, 당시 중장이었고, 후에 왕과 황제가 되는, 빌헬름 왕자에 의해 유능한 장교로 평가되었다.

The historian Max Boot says of Moltke in his War Made New:

역사가 막스 부트가 그의 ‘War Made New ‘책에서 몰트케에 대해 말하기를,

Moltke hardly fit the image of a Prussian militarist. He loved music, poetry, art, archaeology, and theater. He knew seven languages (German, Danish, English, French, Italian, Spanish, and Turkish). He was a prolific artist who filled sketchbooks with landscapes and portraits, as well as a popular author...his account of travels in Turkey, released after his return to Berlin in 1840 and illustrated with his own drawings, turned him into a literary celebrity, a role that he embraced by donning a Turkish and giving public lectures...For all his catholicity of interests, Moltke was no closet liberal. He was a nationalist to the core who was appalled by the liberal revolutions that swept Europe on 1848. He placed his faith in the king and the forces of the old regime.

몰트케는 프러시안 군바리의 이미지에 딱 맞지 않았다. 그는 음악, 시, 미술, 고고학, 연극을 사랑했다. 그는 7개 국어(독일어, 덴마크어, 영어, 불량국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터키어)를 할 줄 알았다(!) 그는 스케치 북을 풍경화와 초상화로 가득 채울 정도로 다작을 하였으며, 그만큼 유명한 글쓴이였다... 그가 1840년 베를린으로 돌아온 다음에 그 자신이 그린 삽화가 곁들여져 공개된 터키 여행 이야기는, 그를 문학부분의 명사로 만들었고, 터키 옷을 입고 공공 강의를 하는 역할을 받아들이도록 만들었다. 관심분야에 대한 모든 그의 너그러움에도 불구하고, 그는 탁상공론적 자유주의자가 아니었다. 그는 1848년에 유럽을 뒤집어놓은 시민혁명에 놀란 속마음을 가지고 있는 국가주의자였다. 그는 그의 열정을 왕과 구 체제의 힘에 두었다.

Moltke was well received at court and in the best society of Berlin. His tastes inclined him to literature, to historical study and to travel. In 1827 he had published a short romance, The Two Friends. In 1831 he wrote an essay entitled Holland and Belgium in their Mutual Relations, from their Separation under Philip II to their Reunion under William I. A year later he wrote An Account of the Internal Circumstances and Social Conditions of Poland, a study based both on reading and on personal observation of Polish life and character. In 1832 he contracted to translate Gibbon's The History of the Decline and Fall of the Roman Empire into German, for which he was to receive 75 marks, his object being to earn the money to buy a horse. In eighteen months he had finished nine volumes out of twelve, but the publisher failed to produce the book and Moltke never received more than 25 marks.

몰트케는 궁정에 잘 받아들여지고, 베를린의 최상위층에 합류하였다. 그의 관심은 문학, 역사공부, 여행에 기울어졌다. 1827년 그는 '두 명의 친구'라는 짧은 연애 소설을 출판하였다. 1831년에는 ‘홀란드와 벨기에의, 필립 2세때의 분리부터 빌헬름 1세때의 재결합까지의 상호 관계’ 라는 제목의 수필을 썼다. 1832년에는, ‘문헌 참조와 폴란드 사람들의 삶과 특징의 관측에 근거한, 폴란드의 국제 환경과 사회 조건에 대한 이야기’를 썼다. 1832년에는, 말을 구입할 돈을 벌기 위하여, 기번의, ‘로마 제국이 독일로 바뀌는 내리막과 추락의 역사(로마제국 쇠망사지 뭘~)’의 변역을 계약하고, 75마르크를 받았다. 18개월 동안 그는 12권 중 9권의 번역을 끝냈다. 그러나 출판사는 출판에 실패하였고, 그는 25마르크 이상을 벌지 못했다.

[edit] Service with the Ottoman Empire

In 1835 on his promotion as captain, Moltke obtained six months leave to travel in south-Eastern Europe. After a short stay in Constantinople he was requested by the Sultan Mahmud II to help modernize the Ottoman Empire army, and being duly authorized from Berlin he accepted the offer. He remained two years at Constantinople, learned Turkish and surveyed the city of Constantinople, the Bosporus and the Dardanelles. He travelled through Wallachia, Bulgaria and Rumelia, and made many other journeys on both sides of the Strait.

1835년 대위 승진 후, 몰트케는 남동 유럽을 여행하기 위해 6개월의 휴가를 얻었다. 콘스탄티노플의 짧은 체류기간 뒤에 그는 술탄 마흐무드 2세에게 오스만 제국군의 현대화를 도와주기를 요청받았고, 그가 받아들인 부탁에 대한 베를린으로부터의 정식 허가를 얻었다. 그는 2년동안 콘스탄티노플에 남아있으면서, 터키어를 배우고 콘스탄티노플 시와 보스포러스와 다르다넬스를 측량하였다. 그는 왈라키아, 불가리아, 루마니아를 거치며, 해협의 양 편에서 많은 다른 여행들을 하였다.

In 1838 Moltke was sent as adviser to the Ottoman general commanding the troops in Armenia, who was to carry on a campaign against Muhammad Ali of Egypt (for details see Ali's rebellion.) During the summer Moltke made extensive reconnaissances and surveys, riding several thousand miles in the course of his journey. He navigated the rapids of the Euphrates and visited and mapped many parts of the Ottoman Empire. In 1839 the army moved south to fight the Egyptians, but upon the approach of the enemy the general refused to listen to Moltke's advice. Moltke resigned his post of staff officer and took charge of the artillery. In the Battle of Nizib (modern-day Nisibis) on 24 June 1839, the Ottoman army was beaten (Muhammad Ali was defeated only once or twice in his lifetime). With great difficulty Von Moltke made his way back to the Black Sea, and thence to Constantinople. His patron, Sultan Mahmud II, was dead, so he returned to Berlin where he arrived, broken in health, in December 1839.

1838년 몰트케는 아르메니아의 오스만 육군 사령부의 고문으로서 파견되었고, 알리의 반란으로 알려진 이집트의 무하마드 알리에 대항하는 작전을 수행하였다. 여름 동안 그는 더 넓어진 정찰과 측량을 하여, 그의 여행 경로에 수천 마일을 올렸다. 그는 유프라테스 강의 급류를 항해하였고 오스만 제국의 많은 부분을 방문하고 지도에 기록하였다. 1839년 오스만 제국군은 이집트와의 전쟁을 위해 남쪽으로 이동하였으나, 적에게 접근해가는 동안 군사령관은 그의 조언을 듣기를 거부하였다. 그는 참모 장교로서의 위치를 사임하고, 포병대를 맡았다. 1839년 6월 24일 Nizib의 전투에서, 오스만 제국군은 패배하였다. (무하마드 알리는 그의 생애에서 1,2번정도밖에 져 본 적이 없다고 한다) 이 큰 어려움에 직면한 그는 흑해를 건너 콘스탄티노플로 되돌아갔다. 그의 후원자인 술탄 마흐무드2세는 사망하였고, 그래서 그는 건강을 해친 상태에서 1839년 12월 베를린으로 돌아왔다.

Once home Moltke published some of the letters he had written as Letters on Conditions and Events in Turkey in the Years 1835 to 1839. This book was well received at the time. Early the next year he married a young English woman, Mary Burt, the stepdaughter of his sister. It was a happy union, though there were no children.

집에서 그는 ‘1835년~1839년의 기간 동안 터키에서 있었던 사건과 조건에 대한 편지들’ 이라는 제목으로 편지의 일부를 출판하였다. 이 책은 당시에 호평을 받았다. 1840년 초에 그는 젊은 그의 여동생의 양녀인 영국 여성 메리 버트(1825~1868)와 결혼하였다. 행복한 결합이었으나, 아이는 없었다.

In 1840 Moltke had been appointed to the staff of the 4th army corps, stationed at Berlin and he published his maps of Constantinople, and, jointly with other German travellers, a new map of Asia Minor and a memoir on the geography of that country. He became fascinated by railroads and he was one of the first directors of the Hamburg-Berlin railway. In 1843 published an article What Considerations should determine the Choice of the Course of Railways?.

1840년 몰트케는 베를린에 위치한 4군단의 참모로 임명되었다. 그는 콘스탄티노플의 지도와, 다른 독일 여행자들과 합동으로, 소아시아 지역의 새 지도와 지리학적 회고록을 출판하였다. 그는 철도의 매력에 빠졌고, 베를린-함부르크간 철도 건설의 첫 감독자 중 하나가 되었다. 1843년 '철도의 경로를 고르는 데는 어떤 점들을 고려해야 하는가'라는 분석을 출판하였다.

In 1845 Moltke published The Russo-Turkish Campaign in Europe, 1828-1829, this book was also well received in military circles. Also in that year he served in Rome as personal adjutant to Prince Henry of Prussia, which allowed him to create another map of the Eternal city (published in 1852). In 1848, after a brief return to the great general staff at Berlin, he became chief of the staff of the 4th army corps, of which the headquarters were then at Magdeburg, where he remained seven years, during which he rose to lieutenant colonel and colonel.

1845년 몰트케는 '1828~1829년간의 유럽에서의 러시아-터키간의 전략'이라는 책을 출판하였고, 이 책은 군사학계에서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이 해에 그는 프러시아의 하인리히 왕자의 전속부관으로서 로마에서 일하였는데, 이 때 '영원한 도시의 다른 지도'를 만들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며, 1852년에 출판되었다. 1848년, 베를린의 대 참모본부로부터의 지시로 돌아온 뒤, 그는 마그데부르크에 본부를 둔, 4군단의 참모장이 되었으며, 마그데부르크에서 7년을 머무는 동안, 중령에서 대령으로 진급하였다.

In 1855 Moltke served as personal aide to Prince Frederick (later Emperor Frederick III). He accompanied the prince to England (for his marriage), as well as to Paris and to Saint Petersburg for the coronation of Alexander II of Russia.

1855년 몰트케는 후에 프리드리히3세가 되는 프리드리히 왕자의 개인적 부관 일을 하였다. 그는 왕자를, 왕자의 결혼 건 관련으로 영국으로, 파리로,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2세의 대관식 참석을 위해 상트페테르스부르그로 수행하였다.

[edit] Chief of the German General Staff

In 1857 Moltke was given the position Chief of the Prussian Großer Generalstab (military staff), a position he held for the next 30 years. As soon as he gained the position he went to work making changes to the strategic and tactical methods of the Prussian army; changes in armament and in means of communication; changes in the training of staff officers; and changes to the method for the mobilization of the army. He also instituted a formal study of European politics in connection with the plans for campaigns which might become necessary. In short, he rapidly put into place the features of a modern General Staff.

1857년 몰트케는 프러시아 참모본부장이 되었고, 30년동안 그 자리에 있었다. 그 자리에 오르자마자, 그는 프러시아 군의 교범을 전략적이고 전술적인 방법을 바꾸고, 무장과 통신수단을 바꾸고, 참모장교들의 훈련을 바꾸고, 군의 동원에 대한 방법을 바꾸는 일을 진행하였다. 그는 또한 유럽 정치 연구 조직을 세웠고, 이와 연계하여 필요하게 될 지도 모르는 회전에 대한 계획을 세웠다. 짧은 시간에 그는 급히 근대 참모본부의 요소들을 위치시켜나갔다.

In 1859 the Austro-Sardinian War in Italy caused the mobilization of the Prussian army, though it did not fight. After the mobilization, the army was reorganized and its strength was nearly doubled. The reorganization was the work not of Moltke but of the Prince Regent, William, and the Minister of War, Albrecht von Roon. Moltke watched the Italian campaign closely and wrote a history of it (published in 1862). This history was attributed on the title-page to the historical division of the Prussian staff (yet another first in military affairs).

1859년 이탈리아에서 벌어진 오스트리아 사르디니아 전쟁은, 비록 동원 이후의 전투는 없었으나, 프러시아 군의 동원의 원인이 되었다. 동원 이후 군대는 재조직되었고 그 힘은 거의 2배로 늘어났다. 재편성은 그의 일이 아니라 빌헬름 왕세자와 전쟁장관 알버트 폰 론의 일이었다. 그는 이탈리아 회전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그 역사를 서술하였다 (1862년 출간하였다) 이 역사는 프러시아 참모의 역사적 분할 이라는 표지를 달고 출간되었다. (?)

In December 1862 Moltke was asked for an opinion upon the military aspect of the quarrel with Denmark. He thought the difficulty would be to bring the war to an end, as the Danish army would if possible retire to the islands, where, as the Danes had the command of the sea, it could not be attacked. He sketched a plan for turning the flank of the Danish army before the attack upon its position in front of Schleswig. He suggested that by this means its retreat might be cut off.

1862년 겨울, 몰트케는 덴마크와의 분쟁의 군사적 국면에 대한 견해를 요청받았다. 그는 만약 덴마크 군이 섬으로 철수하고, 덴마크인들이 바다를 통제한다면, 공격할 수 없을 것이고, 그 어려움이 전쟁을 끝낼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는 슐레스비히의 정면 위치에서 공격이 시작되기 전에 덴마크 군의 측면으로 돌아들어가는 계획을 대략 계획하였다. 그는 덴마크 군의 철수를 막을 지도 모른다는 방법으로 제안하였다.

[edit] War with Denmark

When the Second Schleswig War began in February 1864, Moltke was not sent with the Prussian forces, but kept at Berlin. His war plan was mismanaged and the Danish army escaped to the fortresses of Dybbøl and Fredericia, each of which commanded a retreat across a strait to an island. Dybbøl and Fredericia were besieged, Dybbøl taken by storm, and Fredericia abandoned by the Danes without assault - but the war showed no signs of ending. The Danish army was safe on the islands of Als and Funen.

1864년 2월 2차 슐레스비히 홀슈타인 전쟁이 시작되었을때, 몰트케는 프러시아 군과 함께 전선에 나가지 않고, 베를린에 있었다. 그의 전쟁 계획은 잘못 다루어졌고, 덴마크 군은 Dybbøl 과 Fredericia 요새로 탈출하였고, 양 부대는 해협을 건너 섬으로 탈출하도록 명령을 받았다. Dybbøl 과 Fredericia 두 요새는, Dybbøl은 폭풍에 의해, Fredericia는 습격 전에 덴마크 인들에 의해., 함락되었다. 그러나 전쟁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덴마크 군은 Als와 Funen 섬들에 안전하게 있었다.

On April 30, 1864, Moltke was sent to be chief of the staff for the allied (German) forces. (It should be noted that at this point 'Germany' was a geographic term and not a political entity). After a two month armistice, the German army attacked the Danes in the island of Als (June 29). The Danes evacuated Als and shortly thereafter agreed to the German peace terms. Moltke's appearance on the scene had transformed the war, and his influence with the king had acquired a firm basis. Accordingly, when in 1866 the quarrel with Austria came to a head, Moltke's plans were adopted and executed.

1864년 4월 30일, 몰트케는 연합군의 참모장으로 파견되었다. 2달의 휴전 뒤, 6월 29일 독일군은 Als 섬의 덴마크 군을 공격하였다. 덴마크 군은 알스 섬에서 철수하고 독일군과의 평화 협정에 동의하였다. 이 장면에서, 그의 등장은 전쟁을 바꾸었고, 왕에 대한 그의 영향력은 견고한 기반을 얻었다. 덧붙여서 1866년에 발생할 오스트리아와의 분쟁이 눈앞에 왔을 때, 그의 계획이 적용되고 수행되었다.

[edit] Moltke's Theory of War

A disciple of Clausewitz, whose theory of war was more an effort to grasp its essential nature, rather than of Jomini, who expounded a system of rules, Moltke regarded strategy as a practical art of adapting means to ends, and had developed the methods of Napoleon in accordance with altered conditions of his age. He had been the first to realize the great defensive power of modern firearms, and had inferred from it that an enveloping attack had become more formidable than the attempt to pierce an enemy's front.

전쟁 이론의 규칙의 구조를 정의한 조미니보다 더 나아가, 전쟁 이론의 본질적 성격을 움켜잡기 위해 더욱 노력했던 클라우제비츠의 제자로서, 몰트케는 전략을 끝을 보는 수단의 실제적인 기술로서의 전략을 간주했고, 나폴레옹의 방법을 발전시켜 자신의 시대의 바뀐 조건에 맞도록 개발하였다. 그는 근대 화기의 강력한 방어력을 처음으로 인식하였으며, 그로부터 적의 정면을 돌파하려는 공격보다 측면 공격이 더욱 강력해야 한다고 추론하였다.

Moltke had pondered the tactics of Napoleon at the Battle of Bautzen, when the emperor brought up Ney's corps, coming from a distance, against the flank of the allies, rather than to unite it with his own force before the battle; he had also drawn a moral from the combined action of the allies at the Battle of Waterloo.

몰트케는, 본대에 합류시키는 대신에, 멀리서부터 다가와 연합군의 측면을 공격하였던, 네이의 군단을 다루던, 나폴레옹 황제의 포젠 전투에서의 전술을 고찰하였고, 또한 워털루 전투에서 연합군의 결합된 기동으로부터 교훈을 그려내었다.

At the same time Moltke had worked out the conditions of the march and supply of an army. Only one army corps could be moved along one road in the same day; to put two or three corps on the same road meant that the rear corps could not be made use of in a battle at the front. Several corps stationed close together in a small area could not be fed for more than a day or two. Accordingly he inferred that the essence of strategy lay in arrangements for the separation of the corps for marching and their concentration in time for battle. In order to make a large army manageable, it must be broken up into separate armies or groups of corps, each group under a commander authorized to regulate its movements and action subject to the instructions of the commander-in-chief as regards the direction and purpose of its operations.

동시에 몰트케는 군대의 기동과 보급의 조건에 대해서도 연구하였다. 단 한 군단만이 한 날에 한 길을 통해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 두, 세 군단을 하나의 길에 집어넣는다는 게 되면, 뒤 군단은 앞의 전투에서 써먹을 수 없다. 좁은 지역에 몇 개의 군단을 하루나 이틀 이상 몰아넣어서는 안 된다. 따라서 그는, 이동 시에는 군단을 적절하게 흩어놓았다가 전투의 순간에 한 점에 집중한다는 것이, 전략에 있어 필수적인 요소라고 언급하였다. 큰 군 집단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분리된 군이나 군단집단으로 나뉘어져야 하고, 사령관 밑의 각 집단은, 그 작전의 목적과 방향을 고려하여 최고사령관의 명령을 수행하기 위한 자신의 이동과 세부 행동을 조절할 수 있도록 허가되어야 한다.

Moltke's main thesis was that military strategy had to be understood as a system of options since only the beginning of a military operation was plannable. As a result, he considered the main task of military leaders to consist in the extensive preparation of all possible outcomes. His thesis can be summed up by two statements, one famous and one less so, translated into English as No battle plan survives contact with the enemy and War is a matter of expedients.

몰트케의 주 이론에서, 군사 전략은 단지 시작 때에만 계획되어진, 가능성의 체계로서 이해되어야만 했다. 그 결과, 그는 군사 지도자의 주 임무는 모든 가능한 결과를 고려한 확대된 준비를 구성하는 것으로 고려하였다. 그의 이론은 두 진술로 요약될 수 있는데, 하나는 유명하고 하나는 덜 유명한데, 번역된 바에 의하면 '전투 계획이 없으면 적과의 접촉에서 살아남는다'와, '전쟁은 임기응변의 산물이다'

However, as can be seen from the descriptions of his planning for the war with Austria and the war with France, his planning for war was very detailed and took into account thousands of variables. It is a mistake to think that Moltke thought war plans were of no use (which a simple reading of "No battle plan survives contact with the enemy" would seem to indicate).

그러나, 오스트리아와 불량국과의 전쟁 관련하여 볼 수 있었던 몰트케의 계획의 묘사에서 보여진 바에 의하면, 전쟁에 대한 그의 계획은 매우 자세하였고 다양한 수천 가지의 글로 표현되었다. '전투 계획이 없으면 적과의 접촉에서 살아남는다' 라고 그가 전쟁에 대해서 생각했다고 하는 생각은 오해다.

Moltke originated the use of the colors blue for friendly forces and red for hostile forces in strategy or wargaming. Hence the term blue on blue fire in friendly fire situations.

몰트케는 전쟁이나 전략 게임에서, 파란색을 아군으로, 빨간색을 적군으로 사용한 원조였다. 그런 이유로 (war simulation에서) 파란 색은 아군 화력이다.

[edit] Austro-Prussian War

1860년대 프러시아의 세 지도자들. 왼쪽부터 비스마르크, 론, 몰트케

Moltke planned and led the successful military operations during the Austro-Prussian War of 1866.

1866년의 오스트리아-프러시아 전쟁기간 동안, 몰트케는 군사작전을 성공적으로 계획하고 이끌어갔다.

In the strategy for the war the main points are as follows. First Moltke demonstrated a concentration of effort. There were two groups of enemies, the Austro-Saxon armies, 270,000; and the north and South German armies, some 120,000 strong. The Prussian forces were smaller (by some 60,000) but Moltke determined to be superior at the decisive point. The army against Austria was 278,000 men, leaving just 48,000 men to defend against Austria's German allies. Those 48,000 under Falckenstein managed to capture the Hanoverian army in less than two weeks, and then to attack and drive away the South German forces.

전쟁을 위한 주 전술은 다음과 같았다. 우선 몰트케는 효율적인 (병력의) 집중을 보여주었다. 상대방은 두 집단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27만의 오스트리아-작센 연합군, 12만의 남부 독일군으로 모여 있었다. 프러시아 군은 6만 정도 더 적었으나, 그는 결정적인 지점에서 더 우세하도록 (계획을) 정하였다. 오스트리아에 대항하는 군대는 27만8천명이었고, 4만8천명만이 오스트리아 편 독일 연합군을 방어하기 위해 남겨졌다. 팔켄슈타인 아래의 4만8천 (프러시아) 군은 2주도 되지 않아 하노버 군을 포위할 수 있었고, 이후 공격하여 남부 독일군을 밀어붙였다.

In dealing with Austrian and Saxon army, the difficulty was to have the Prussian army ready first. This was not easy as the king would not mobilize until after the Austrians. Moltke's railway knowledge helped him to save time. Five lines of railway led from the various Prussian provinces to a series of points on the southern frontier. By employing all these railways at once, Moltke had all his army corps moved simultaneously from their peace quarters to the frontier.

오스트리아와 작센의 연합군을 다루는데 있어, 어려움은 프러시아 군이 우선 준비되어야 한다는 점이었다. 이는 쉽지 않았는데, 왕이 오스트리아군이 동원된 뒤에야 군이 동원되기를 원하였기 때문이었다. 몰트케의 철도에 대한 지식이 시간 절약을 도왔다. 5줄의 철도가 여기저기의 프러시아 영토로부터 남부 전선 지점의 연속까지 부설되어 있었는데, 이 모든 철도를 한 번에 동원하여, 그는 아래의 모든 군단들을 후방으로부터 전선까지 동시에 이동시킬 수 있었다.

After marching into Saxony, the Saxon army retreated into Bohemia. Moltke had two Prussian armies about 100 miles apart. The problem was how to bring them together so as to catch the Austrian army between them like the French at Waterloo between Wellington and Bl?cher. He determined to bring his own two armies together by directing each of them to advance towards Gitschin. He foresaw that the march of the crown prince would probably bring him into collision with a portion of the Austrian army; but the Crown prince had 100,000 men, and it was not likely that the Austrians could have a stronger force.

(프러시아 군이) 작센으로 개선해 들어간 후, 작센 군은 보헤미아로 후퇴하였다. 이제 몰트케는 100마일 떨어진 거리에 두 프러시아 군대를 가지고 있었다. 문제는, 워털루에서 나폴레옹 군을 포위했던 웰링턴과 블뤼헤르의 군처럼, 오스트리아 군을 포위할 수 있도록, 두 군대를 어떻게 합치느냐는 것이었는데, 그는 Gitschin을 향하여 두 부대가 동시에 알아서 전진할 것을 결정하였다. 그는 왕세자의 행진이 아마 그들을 오스트리아 군의 일부와 와 충돌하게 만들 것이라고 예측하였는데, 왕세자는 10만 명을 거느리고 있었고, 오스트리아 군이 더 강한 세력을 가질 수 있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The Austrians under Ludwig von Benedek marched faster than Moltke expected, and might have opposed the crown prince with four or five corps; but Benedek's attention was centred on Prince Frederick, and his four corps, not under a common command, were beaten in detail. On July 1, Benedek collected his shaken forces in a defensive position in front of K?niggr?tz. Moltke's two armies were now within a march of one another and of the enemy. On July 3 they were brought into action, the first against the Austrian front and the second against the Austrian right flank. The Austrian army was completely defeated and the campaign and war were won.

루드비히 본 베네데크 아래의 오스트리아 군은 몰트케의 예상보다 더 빨리 행군하여, 왕세자와 4,5개 군단을 가지고의 대립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베네데크의 주의는 프리드리히 왕자에 쏠려 있었고, 일반적인 통제에서 벗어난 그의 4개 군단은, 각개격파당하였다. 7월 1일, 베네데크는 쾨니히그라츠 정면의 방어 위치에서 그의 타격을 입은 군을 모으고 있었다. 몰트케의 두 군은 다른 군과 적군 사이로 행군해가고 있었다. 7월 3일 몰트케의 두 군은 행동에 들어갔고, 우선 오스트리아 군의 정면을 공격하였고 다음에는 오스트리아 군의 우측면을 공격하였다. 오스트리아 군은 완전히 패배하였고 회전과 전쟁은 (프러시아 군이) 이겼다.

Moltke was not quite satisfied with the Battle of K?niggr?tz. He tried to have the Prussian Army of the Elbe army brought up above K?niggr?tz so as to prevent the Austrian retreat, but its general failed to get there in time. He also tried to prevent the Prussian First Army from pushing its attack too hard, hoping in that way to keep the Austrians in their position until their retreat should be cut off by the crown prince's army, but this also did not happen.

몰트케는 전투의 결과에 만족하지 못했다. 그는 프러시안 엘베군의 군이 오스트리아 군의 후퇴를 막기 위해 쾨니히그라츠의 위로 이동시키려고 시도했었으나,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하여 실패하였다. 그는 또한, 오스트리아 군을 그들의 위치를 지키게 하면, 그들의 퇴로가 왕세자의 군대에 의해 끊어질 것이기 때문에, 프러시아 1군이 강한 공격을 하여 밀어내는 것을 막았는데, 그러나 이 역시 일어나지 않았다.

During the negotiations, Otto von Bismarck opposed the king's wish to annex the Kingdom of Saxony and other territory beyond what was actually taken; he feared the active intervention of France. Moltke, however, was confident of beating both French and Austrians if the French should intervene, and he submitted to Bismarck his plans in case of need for war against both France and Austria.

협상 기간동안, 오토 폰 비스마르크는, 불량국의 간섭을 두려워하여, 작센 왕국과 그 너머의 점령지를 합병하려는 국왕의 의도에 반대하였다. 그러나 몰트케는, 만약 불량국이 간섭을 한다면, 불량국과 오스트리아 양쪽을 충분히 물리칠 수 있는 자신감이 있었고, 그는 비스마르크에게 불량국와 오스트리아 양쪽과 맞서는 전쟁이 필요한 경우일 때의 그의 계획을 제안하였다.

After the peace, the Prussian government voted Moltke the sum of 30,000 marks, with which he bought the estate of Kreisau, near Schweidnitz (?widnica) in Silesia.

평화 이후, 프러시아 정부는 몰트케에게 3만 마르크를 의결하였고, 그는 슐레지엔의 Schweidnitz (?widnica) 근처의 Kreisau의 토지를 구입하였다.

In 1867 The Campaign of 1866 in Germany was published. This history was produced under Moltke's personal supervision, it was regarded as quite accurate at the time.

1867년, '독일에서의 1866년의 회전'이 출간되었다. 이 역사는, 당시 꽤 정확한 것으로 간주되었던, 몰트케의 개인적 감독 아래 출간되었다.

On December 24, 1868, Moltke's wife died at Berlin. Her remains were buried in a small chapel erected by Moltke as a mausoleum in the park at Kreisau.

1868년 12월 24일, 부인이 베를린에서 사망하였다. 그녀의 유해는 Kreisau 공원 안에 영묘로서 몰트케가 세운 작은 예배당에 묻혔다.

[edit] Franco-Prussian War

Moltke again planned and led the Prussian armies in the Franco-Prussian War (1870-71), which paved the way for the creation of the Prussian-led German Empire in 1871. The aspects of such a war had occupied Moltke's attention almost continuously since 1857; documents published after his death show the many times he considered such a war and the best arrangement of the Prussian or German forces for such a campaign. The arrangements for the transport of the army by railway were revised annually in order to suit the changes in his plans brought about by political conditions and by the growth of the army, as well as by the improvement of the Prussian system of railways.

몰트케는, 1871년에 프러시아 주도의 독일 연방을 세울 길을 유도하였던, 1870년~1871년의 불량국 대 프로이센 전쟁 때 다시 한 번 계획을 세우고 프러시아 군을 지휘하였다. 그러한 전쟁에 대한 양상은, 거의 1857년부터 꾸준히 그의 의도가 적용되어왔는데, 그의 사후에 공개된 문서를 보면, 여러 군데에서 그가 그러한 전쟁의 상황과, 그러한 회전 기간 동안 프러시아나 독일군의 가장 적절한 배치 상태에 대해 고려하였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철도를 이용하여 군대를 운송하여 적절한 위치에 배치하는 계획은, 프러시아의 정치적 조건, 군대의 성장, 철도망의 향상 등에 의해 매년 갱신되어왔다.

The great successes of 1866 had strengthened Moltke's position, so that when on July 5, 1870, the order for the mobilization of the Prussian and South German forces was issued, his plans were adopted without dispute. Five days later he was appointed Chief of the general staff of the army for the duration of the war. This gave Moltke the right to issue orders which were equivalent to royal commands.

1866년의 대성공은 몰트케의 위치를 강화시켰고, 1870년 7월 5일, 프러시아와 남독일의 동원 명령이 화두가 되었을 때, 그의 계획은 별다른 논쟁 없이 적용되었다. 5일 후 그는 전쟁 기간 동안을 위하여 군대의 참모본부장이 되었다. 이것은 그에게 왕족 출신 사령관들과 동급의 명령을 낼 수 있는 권리를 주었다.

Moltke's plan was to assemble the whole army south of Mainz, this being one district in which a single army could secure the defence of the whole frontier. If the French disregarded the neutrality of Belgium and Luxembourg, and advanced towards Cologne (or any other point on the Lower Rhine), the German army would be able to strike at their flank. At the same time the Rhine itself, with the fortresses of Coblenz, Cologne and Wesel, would be a serious obstacle in their path. If the French should attempt to invade south Germany, an advance by the Germans up the Rhine river would threaten their communications. Moltke expected that the French would be compelled by the direction of their railways to collect the greater part of their army near Metz, and a smaller portion near Strasbourg.

몰트케의 계획은 전군을 마인쯔 남쪽에서 집합시키는 것이었는데, 이것은 하나의 군으로 모든 전선의 방어를 보장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 만약, 불량국이 벨기에나 룩셈부르크의 중립을 존중하지 않고, 콜로뉴나 라인 강 상류의 다른 지점을 향해 전진해 오면, 독일 군은 그들의 측면을 공격할 수 있을 것이다. 동시에, 라인 강 자체는 코블렌쯔, 콜로뉴, 바젤의 요새와 함께, 불량국 군의 경로에 심각한 장애물이 될 것이다. 만약 불량국이 남부 독일을 침공하려고 하면, 라인 강에서 일어난 독일군의 전진이 그들의 통신을 위협할 것이다. 그는, 불량국이 자신들의 철도망 때문에 메츠 근처의 그들의 군대의 많은 부분을, 스트라스부르크 근처에 적은 부분을 모이게 할 수 밖에 없다고 기대하였다.

The German forces were grouped into three armies: the first under Steinmetz, on the Moselle below Trier; the second of 130,000 men, under the Prince Regent Frederick, around Homburg (with a reserve of 60,000 men behind them); the third under the crown prince of 130,000 men, at Landau. Three army corps were held back in north-Eastern Germany, in case Austria-Hungary should make common cause with France.

독일군은 세 군으로 묶였다. 제1군은 슈타인메츠 아래에 5만의 병력으로, 트리에르 아래의 모젤에 있었고, 13만4천의 제2군은 국왕의 조카인 프리드리히 칼 왕자의 지휘 아래, 홈부르그 주변에 있었고, 그 뒤에 6만의 예비군이 있었다. 그리고 12만의 3군은 왕세자 아래 란다우에 있었다. 3개 군단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불량국과 공동 작전을 벌일 때를 대비하여 북동 독일에 주둔해 있었다.

몰트케의 계획은 전진하고 있는 중인 세 군 집단이 오른쪽 바퀴를 만들게 될 것이라는 것이었다. 오른쪽의 제1군이 메츠 지역의 건너편인 모젤 지역의 강둑에 다다르게 되었을 때, 제2군과 제3군이 전방을 압박해 나가야만 할 것이며, 제3군은 스트라스부르그 근처에서 불량국 군을 박살낼 것이고, 제2군은 Pont-?-Mousson 근처의 모젤을 공격할 것이다. 만약 불량국 군이 제2군의 앞에서 발견된다면, 불량국 군은 제2군을 정면에서, 제1군과 제3군을 동시에 양 측면에서 맞닥뜨리게 될 것이다. 만약 그들이 Saarburg 와 Lun?ville 을 잇는 선의 북쪽에서 발견된다면, 그들은 아직 제2군과 제3군에게 협동으로 양면으로 공격 당하는 중일 것이다. 거대한 오른 바퀴의 의도는 불량국 주력 군을 공격하는데, 대략 북쪽 방향으로 끌어내고 파리와의 통신을 끊어버리는 것이었다. 메츠의 요새는 단지 견제만 할 것이고, 독일 주력 부대는 불량국 군 본대를 박살낸 후 파리로 행진해 들어갈 예정이었다.

This plan was carried out in its broad outlines. The Battle of Worth was brought on prematurely, and therefore led, not to the capture of MacMahon's army, which was intended, but only to its defeat and hasty retreat as far as Chalons. The Battle of Spicheren was not intended by Moltke, who wished to keep Bazaine's army on the Saar until he could attack it with the second army in front and the first army on its left flank. But these unexpected victories did not disconcert Moltke, who carried out his intended advance to Pont-Mousson, crossed the Moselle with the first and second armies, then faced north and wheeled round, so that the effect of the battle of Gravelotte was to drive Bazaine into the fortress of Metz and cut him off from Paris.

이 작전은 그 넓은 외곽선들에서 수행되었다. Worth의 전투는 미숙하였고, 그 결과, 의도하였던 대로 마크 마옹의 군대를 포획하지 못했고, 단지 마크 마옹 군을 박살내고 Chalons에서 가능한 한 먼 곳으로 후다닥 후퇴하도록 만들었을 뿐이다. Spicheren의 전투는, 바젠의 군대를, 몰트케의 제2군이 정면에서, 제1군이 왼쪽 측면에서 공격할 수 있을 때까지, 자르에 묶어두기를 원했었는데, 그런 의도대로 벌어진 전투가 아니었다. 그러나 이 예기치 못한 승리들은 그를 흔들리게 만들지 않았다. 그는 Pont-Mousson 을 향한 원래의 의도를 수행하였고, 제1군과 제2군과 함께 모젤 강을 건넜고, 북쪽을 보면서 둥글게 돌았고, 그라블로트 전투의 결과, 바젠을 메츠의 요새에 몰아넣었고, 파리와의 연결을 끊었다.

Nothing shows Moltke's insight and strength of purpose in a clearer light than his determination to attack on the 18th of August, at the Battle of Gravelotte, when other strategists would have thought that, the strategic victory having been gained, a tactical victory was unnecessary. He has been blamed for the last attack of Gravelotte, in which there was a fruitless heavy loss; but it is now known that this attack was ordered by the king, and Moltke blamed himself for not having used his influence to prevent it.

무엇보다도, 그라블로트 전투에서, 8월 18일의 공격에 대한 그의 결정처럼, 몰트케의 통찰력과 명확한 빛의 목적의 힘을 보여준 것은 없었다. 다른 전략가들의 견해에 의하면, 이미 전략적으로 승리한 전투였기 때문에, 그 날의 공격은 불필요하였고, 소득은 없이 큰 손실을 본 그 날 공격의 결과 때문에, 그는 비난 받아왔었다. 그러나 오늘날 알려진 바로는, 그 공격은 국왕에 의해 지시되었던 것이고, 그는 그 일을 막는 데 그의 영향력을 쓰지 못했던 그 자신을 비난하였었다고 한다.

During the night following the battle Moltke left one army to invest Bazaine at Metz, and set out with the two others to march towards Paris, the more southerly one leading, so that when MacMahon's army should be found the main blow might be delivered from the south and MacMahon driven to the north. On August 25 it was found that MacMahon was moving north-east for the relief of Bazaine. The moment Moltke was satisfied of the accuracy of his information, he ordered the German columns to turn their faces north instead of west. MacMahon's right wing was attacked at Beaumont while attempting to cross the Meuse, his advance necessarily abandoned, and his army with difficulty collected at Sedan.

전투가 있던 날의 밤에, 몰트케는 메츠의 바젠을 포위 공격하기 위해 제1군을 남겨두었고, 제2군과 제3군은 파리를 향해 진격하여나갔는데, 마크 마옹 군에게 남쪽으로부터 치명타를 날리기 위하여, 마크 마옹 군을 북쪽으로 유도하기 위하여, 남쪽 방향으로 진격로를 잡았다. 8월 25일 마크 마옹 군은 바젠 군의 포위를 풀기 위하여 북동쪽으로 움직이는 중이었다. 이 순간 그는 정보망의 정확성에 대해 만족하였고, 그는 독일군이 그 정면을 서쪽 대신 북쪽으로 향하도록 명령하였다. 마크 마옹의 오른쪽 면은 뮤즈 강을 건너려고 하는 중에 Beaumont 에 의해 공격받았고, 그 결과 당연히 그의 전진은 포기되었고, 그의 군은 세당에 어렵게 모였다.

At the Battle of Sedan, the two German armies surrounded the French army, which on September 1 was attacked and compelled to surrender. Moltke then resumed the advance on Paris, which was also surrounded.

세당 전투에서 두 독일 군은 불량국 군을 포위하였고, 9월 1일 공격받았고, 항복에 내몰렸다. 몰트케는 그리고 다시 파리로 전진하기 시작하였고, 파리 역시 포위되었다.

From this time Moltke's strategy is remarkable for its judicious economy of force, for he was wise enough never to attempt more than was practicable with the means at his disposal. The surrender of Metz and of Paris was just a question of time, and the problem was, while maintaining the sieges, to be able to ward off the attacks of the new French armies levied for the purpose of raising the Siege of Paris. The Siege of Metz ended with its surrender on 27 October.

이 때로부터, 몰트케의 전략은, 적절히 판단하고 경제적으로 힘을 운용하여. 그가 제안한 뜻이 실천되는 것 이상의 실제적인 일은 벌이지 않았다. 메츠와 파리의 항복은 시간의 문제였고, 문제는, 파리의 공성을 풀려는 목적으로 징병된 새 불량국 군의 공격을 물리치며 포위를 유지하는 것이었다. 메츠의 공성은 10월 27일 수비 측의 항복으로 끝났다.

On 28 January 1871, an armistice was concluded at Paris by which the garrison became virtually prisoners and the war was ended.

1871년 1월 28일, 파리에서 휴전이 결정되었고, 파리 주둔군은 사실상 포로가 되었고, 전쟁은 끝났다.

[edit] Final years

In October 1870, Moltke was made a Graf (Count) as a reward for his services. In June 1871, he was further rewarded by a promotion to the rank of field marshal and a large monetary grant. He served in the Diet of the North German Confederation from 1867-71, and from 1871-91 he was a member of the Reichstag, the German parliament of the time. For the "Verdienste um das zur Einheit wiedergeborene Deutsche Vaterland" (merit of the unification of the reborn German fatherland), he was named an honorary citizen of Hamburg.

1870년 10월 몰트케는 지금까지의 노고에 대한 보답으로 작위를 받았다. 1871년 6월에는 육군 원수로 한 단계 승진하였고, 큰 금전적 보상을 받았다. 1867년~1871년까지 북부 독일 연방의 국회 일에 봉사하였고, 1871년~1891년까지, 당시의 독일 국회였던, 제국 의회의 의원이었고, "Verdienste um das zur Einheit wiedergeborene Deutsche Vaterland" (다시 태어난 독일 모국을 재결합한 공적)으로, 그는 함부르크의 명예 시민이 되었다.

After the Franco-Prussian War, Moltke superintended the preparation of its history, which was published between 1874 and 1881 by the great general staff.

프러시아 대 불량국 전쟁 이후, 몰트케는, 대 일반 참모부에 의해 1874년~1881년 사이에 출판된, 일반 참모부의 역사를 감독하였다.

In 1888 Moltke retired as Chief of the General Staff and was succeeded by Graf von Waldersee. His nephew, Helmuth Johann Ludwig von Moltke, was Chief from 1906-14.

1888년 몰트케는 참모본부장에서 은퇴하였고 Graf von Waldersee 가 그 자리를 이었다. 그의 조카인 Helmuth Johann Ludwig von Moltke 1906~1914년 동안 숙부의 자리에 있었다.

Moltke retired from active service on 9 August 1888 and died in Berlin in 1891.

1888년 8월 9일 몰트케는 모든 자리에서 은퇴하였고 1891년 베를린에서 사망하였다.

동상. 독일 베를린의 티어가르텐 공원

한 마디로... 엄친아입니다(7개국어... 덜덜덜)
엠파스 백과사전은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을 가져다 써서 그런지,
외국인물 소개가 의외로 자세하더군-_-요. 그리하여 링크걸어 봅니다.

엠파스 백과사전의 인물설명

SMS 몰트케 (1877)

SMS Moltke (1877)

Career (German Empire)

Name: SMS Moltke
Builder: Kaiserliche Werft at Danzig
Laid down: 1875년
Launched: 1877년 10월 18일
Commissioned: 1878년 4월 16일
Renamed: Acheron, 1911년 10월
Reclassfied: Hulk
Fate: 1920, broken up

General characteristics

Displacement: 2850 tons
Length: 82 m (269 ft 0 in)
Beam: 14 m (45 ft 11 in)
Draft: 5.8 m (19 ft 0 in)
Propulsion: 4 × coal-fired boilers & 1 × 2-cyli type="square"nder expansion engine, 2,500 ihp (1,864 kW)
Speed: 12 knots (14 mph; 22 km/h)
Range: 1,940 nmi (3,590 km) at 10 kn (12 mph; 19 km/h)
Complement: 452 men (including trainees)
Armament:
10~14 × 15 cm (5.9 in) cannon
2 × 88 mm (3.5 in) quick-firing cannon
2 × 37 mm (1.5 in) autocannon
2 × machine guns

사진

SMS Moltke was a German three-masted, full-rigged frigate of the Kaiserliche Marine. Construction of the ship began in 1875; on 18 October 1877 SMS Moltke was launched and commissioned on 16 April 1878. She had an unplated iron hull and a steam engine. The ship was named after Prussian field marshal Helmuth von Moltke the Elder and served as training vessel for cadets and midshipmen and made numerous voyages abroad.

SMS 몰트케는 독일 왕실해군의 의 3단 돛대, 4각 돛 프리깃함이었다. 1875년부터 건조가 시작되어, 1877년 10월 17일 진수되었고, 1878년 4월 16일 취역하였다. 곡면 철제 선체와 증기 기관을 가졌다. 대 몰트케의 이름을 받았고, 사관생도들의 훈련함으로 쓰였고, 많은 해외 항해를 하였다.

On 28 October 1911 SMS Moltke of 1877 was renamed Acheron. A new battlecruiser had been commissioned on 30 September 1911 to carry the distinguished name Moltke in the imperial navy.

대 몰트케의 이름이 신형 순양전함에 사용됨에 따라, 1911년 10월 28일 아체론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Acheron was reclassified and converted to serve as hulk for U-boat crews at the Kiel naval base. The hulk Acheron was broken up in 1920.

아체론은 재분류되고 킬 군항에서 U보트 선원들을 위한 떠있는 배로 바뀌었다. 이후 1920년에 해체되었다.

The sister ships of SMS Moltke of 1877 were the Blucher, Stosch, Gneisenau and Stein.

동급함으로는 블뤼헤르, 스토스치, 그나이제나우, 스테인이 있었다.

올해 내 토익 860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이런 삽질을 해 보았는데,
토익의 문장은 공지글, 광고글, 편지글 등이다보니,
백과사전 문장이 도움이 얼마나 될런지는 회의적인 생각이 듭니-_-다.

2009/02/27 00:01 2009/02/27 00:0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265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265

글세, wikipedia를 이런 식으로 글바꿈한 글 정도밖에는 적어볼 여력이 없습니다.
TOEIC 860점을 받아야 하는데 -200점 수준이라서 큰일입니다.
그나마 한 달에 한 개 페이스로 진행하고 싶기는 한데... 될려나 모르겠습니다.

함정

원문 출처입니다

우왓, 글바꿔놓고 팽개쳐놓았더니 그새 내용이 엄청나게 늘었다(역쉬 wikipedia).
나중에 update해야 되것습니-_-다. (언제일지 며느리도 모르지만)

SMS Von der Tann 은 독일 제국 해군의 첫 순양전함이었으며, 독일의 첫 터빈 방식 추진 전투함이었다. 함부르크의 블룸&보스에서 지어졌으며, 정찰 함대의 일꾼이었다.

사양
함종: Unique battlecruiser
이름: SMS Von der Tann
출처: Ludwig von der Tann
주문: 1907년 9월 26일
제작사: Blohm and Voss, Hamburg
시작: 1908년 3월 21일
진수: 1909년 3월 20일
취역: 1910년 9월 1일
최후: 1919년 6월 21일 Scapa Flow 에서 자침

기준배수량: 19,370 t (21,350 short tons)
만재배수량: 21,300 t (23,500 short tons)
길이: 171.7 m (563 ft)
폭: 26.6 m (87 ft)
홀수: 8.91 m (29.2 ft) 9.17 m (30.1 ft)
출력: 4 screws, Parsons steam turbines, 43,600 shp (39 MW)
속력: 설계 24.8 knots (46 km/h), 최대 27.75 knots (51 km/h)
항속거리: 4,400 nautical miles (8,100 km) at 14 knots (30 km/h)
승무원: 장교 41명, 882명
무장:
- 8 × 28 cm (11 in) SK L/45 guns (4 × 2)
- 10 × 15 cm (5.9 in) guns
- 16 × 8.8 cm (3.5 in) guns
- 4 × 45 cm (18 in) torpedo tubes
장갑:
- 측면 80 mm (3.1 in) ~ 250 mm (9.8 in)
- 포탑 앞 230 mm (9.1 in)
- 주탑 250 mm (9.8 in)
- 어뢰 벌지 25 mm (0.98 in)

함선

개발

전투함의 설계는 1906년 8월에, "순양함 F"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었다. 305mm 와 343mm 구경을 포함한, 몇 가지 전거포함의 방안이 제안되었다. 재정 문제로 덜 비싼 방식이 채택되었다. 나사우(Nassau)급과 같은 280mm 2연장 주포탑으로 결정되었다.

새 전투함에게 주어진 역할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었다. 티르피츠(Tirpitz) 제독은 영국의 새 순양전함과 같이, 더 큰 주포, 가벼운 장갑, 빠른 속도를 요구하였으며, 전열의 최일선에서 운용할 계획은 없었다. 하지만, 해군 본부에 살다시피 한 황제는 초기 접촉 후에 전열에 참가하도록 하는 의견 쪽이었고, 그런 이유로 장갑이 더 강화될 필요가 있었다.

1907년 6월 22일, 황제는, 1870년의 대프랑스전쟁에서 싸운 바바리아 장군의 이름으로 명명된, 순양함F의 건조를 승인하였다.

설계

1) 무장

8문의 28cm 주포를 2연장 포탑 4개에 탑재하고 있으며, 포탑은 앞에 하나, 뒤에 하나, 각 측면에 하나씩 위치해 있었다. 모두 660발의 포탄이 165발씩 나뉘어져 4군데의 포탑방에 탑재되었다.

영국제와는 다르게, 10문의 15cm 포도 포상의 축에 탑재하였으며 각각 150발의 HE와 AP탄이 탑재되었다. 또한 16문의 88mm 포도 탑재하고 있었는데, 어뢰정과 구축함 방어용이었다. 포상의 축에 위에 위치해 있었으며 모두 3200발(문당 200발)의 포탄이 탑재되었다.

당시 관습적으로, 4발의 발사관을 배의 함수, 함미, 양현에 가지고 있었으며, 11발의 어뢰가 탑재되었다.

2) 장갑

전열에서 싸울 계획이었기 때문에, 함의 장갑은 나중에 유틀란트(Jutland)에서 맞짱을 뜨게 되는 영국의 HMS 지치지않는(Indefatigable)급 대비 10%정도의 더 많은 양이 사용되었다.
장갑은 크룹사 제 합금니켈강으로 만들어졌다. 앞부분은 80~120mm, 핵심부는 250mm, 후면은 100mm, 앞부분 사령탑은 250mm, 뒷부분 사령탑은 200mm, 주포탑 전면은 230mm, 측면은 180mm, 지붕은 90mm, 갑판은 25mm, 경사갑판은 50mm 두께로 만들어졌다.

직전에 건조된 장갑순양함 블뤼헤르(Blucher)처럼, 함도 선체에서 4m 떨어져 있는 25mm 두께의 대 어뢰용 방뢰격벽을 가지고 있었으며, 평소에는 석탄저장고로 사용되었다.

3) 속력

이후에 건조된 동시대의 순양전함들처럼, 함도 최소 24knot 이상의 속력을 가졌는데, 어디에서인가에서 독일로 돌아오는 동안 평균 27knots, 최대 28knot 이상의 속력을 내었다고 한다.

이 정도의 속력은 함이 활동하던 시대 내내 건조되었던 노급전함들의 속력과는 급이 다른 수준이었다.

내역

함은 건조 후 몇 번의 장거리 항해를 뛰었다.
1911년 초에는 리오 데 자네이로(Rio de Janeiro), 푸에르토 밀리타(Puerto Militar), 바히아 블랑코(Bahia Blanco)를 방문하고 5월 6일 킬(Kiel)로 귀환하였다.
1911년 5월 8일, 정찰함대의 일원이 되었다.
1911년 6월 함은 조지5세의 즉위식 참석을 위하여 스피트헤드(Spithead)에 다녀왔다.

1차 세계대전 개전시, 함은 정찰부대, Konteradmiral Tapken의 제3함대의 기함이었다.

1914년 함은 헬골란트 해역(Helgoland Bight)에서 벌어진 전투 후, 영국 순양전함을 찾기 위한, 실패한 정찰에 참여하였다.
1914년 11월 2~3일에 걸쳐 벌어진 야머스(Yarmouth)와 12월 15~16일에 걸쳐 벌어진 스카브로(Scarborough)의 습격에 참여하였다.

1915년 배는 북해와 발틱해에서 작전에 참여하였다.
1915년 8월 10일 함은 발틱해 동쪽에 있던 우토(Uto)의 요새섬에 포격을 하였다. 함은 장갑순양함 바얀(Bayan)과 5척의 러시아 구축함과 접촉하였다.

1916년 초 함은 야머스(Yarmouth)와 로위스토프트(Lowestoft)의 포격에 참여하였다.

1916년 5월 31일 ~ 6월 1일간에 있었던 유틀란트 해전에서는 함은 HMS 인디패티거블에게 5발의 주포탄을 먹였는데, 그 중의 한 발이 상대방의 탄약고를 유폭시켜 폭침하게 만들었다. 반대급부로 함은 HMS 바함(Barham)에게 15인치 주포탄 1발, HMS 타이거(Tiger)에게 13.4인치 주포탄 2발, HMS 리벤지(Revenge)에게 15인치 주포탄 1발을 얻어맞았다. 전투 행로 동안 4군데의 주포탑 모두가 상대방 포격으로 인하여 박살이 나던가 혹은 기계적인 문제로 시달렸으며 2군데의 주포탑은 전투종료 이전에 회복이 가능하였다. 인원 피해는 11명의 사망자와 35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전투 후 함은 건선거에서 수리를 받은 후 북해에서 있었던 몇 번의 실패한 습격에 참여하였다.

1918년 11월 24일 대해함대의 남은 일원으로서 항복하였고, 스카파 플로(Scafa Flow)로 끌려갔다. 1919년 6월 21일 자침하였고, 몇 가지 어려움 끝에 1930년 건져져서 로시드(Rosyth)에서 해체되었다.

=================================================================================

웬지 HMS 인디패티거블 급 대비 부지런히 일하다 간 것 같다는 일꾼 이미지가 들어
막연히 좋게 생각되는 전투함입니다.

인물

Ludwig Samson Arthur Freiherr von und zu der Tann-Rathsamhausen (June 18, 1815 - April 26, 1881) 는 바바리아의 장군이었다.

인물

어렸을때

워털루 전투가 있던 날, 다름슈타트에서 태어났으며, 바바리아, 알사스와 라인지역에 뿌리를 둔, 본 데르 탄의 오래된 가족의 후예였고, 바바리아 임금의 허가 아래 1868년 그의 어머니의 이름(그녀는 알사스의 귀족 Freiherr von Rathsamhausen 의 딸이었다)을 아버지의 이름에 붙이게 되었다. 바바리아의 2번째 임금 루드비히 1세는 어렸을 때부터 그의 후원자였으며, 그 이름 또한 받았으며, 웰링턴 공작의 영예로운 이름인 Arthur가 덧붙여졌다. (열라길다-_-)

어렸을 때부터 주의 깊은 교육을 받고 1827년 바바리아 법정에서 수행원이 되는 것으로, 훌륭한 미래가 예약되게 되었다. 1833년 포병대에 입대하였고, 몇 년 후 참모본부에 배속되었다. Radetzky 휘하에서 이태리에서 오스트리아 군의 기동작전에 참가하였고, 모험가의 정신으로 튀니지아 개척자들을 상대로 한 프랑스 군의 알제리에서의 탐험작전에도 참전하였다.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전쟁

돌아온 후, 후일 막시밀리안 왕이 되는 바바리아 왕자 막시밀리안 조셉과 개인적으로 친한 친구가 되었다. 1848년 소령으로 승진하였고, 덴마크와 독일연합 사이에 벌어진 슐레스비히의 첫 전쟁에서 슐레스비히 홀슈타인 경기병대의 대장으로서 명성을 날리게 되었다. 첫 작전에서 그는 프러시아 왕으로부터 Red Eagle 훈장을 수여받았고, 군주는 그에게 막스 조셉의 군사 훈장을 수여받았고, 중령으로 승진하였다. 1849년에는 바바리아 대표단의 참모장으로서 전선에서 활동하였고 티볼리의 선에서 명성을 날렸다. 그 이후 헝가리 전쟁에서 하이나우의 사령부를 방문하였고, 이후 Idstedt 작전에서 윌리센스의 참모장으로 슐레스비히-홀슈타인에서 활동하였다.

독오전쟁

프러시아와 오스트리아 사이의 전쟁 위협이 왔을 때, 그는 바바리아로 소환되었다. 이 위기는 '올무츠의 항복'으로 끝났고, 그는 1866년까지는 별다른 활동을 보이지 않았다. 1851년에는 대령으로, 1855년에는 소장으로, 1861년에는 중장으로 승진하였다. 이 기간의 초반 그는 왕의 보좌관이지 충실한 동료였다. 1866년의 오스트리아 프러시아 전쟁에서 그는 남부 독일 분견대의 지휘관인 바바리아의 왕자 칼 테오도르의 참모장이었다. 거의 불가능한 결과를 요구하는 작전계획은 그에게 과도한 공격을 가하게 하는 압박이 되었지만, 어차피 준비도 부실하고 효율도 부족한 군대와, 이 전쟁에 대하여 극도로 사기가 낮았던 일부 군인들을 가지고서야, 남부 독일군의 실패는 해 보기도 전에 확정된 거나 마찬가지였다.

독불전쟁

이후에도 임금의 호의를 계속 받았고 1869년에는 기병대장으로 승진하였으나, 1866년의 실패의 쓰디씀은 떨어지지 않았다. 이제는 머리색이 바래지는 42살이 되었고, 건강도 안 좋아졌다. 1869년 그는 바바리아 1군의 사령관이 되었다. 군을 이끌고 1870~1871년에 벌어진 독프전쟁에 참전하였는데, 여기에서는 독일군에서 으뜸 중 하나라는 평판을 얻게 되었다. 그의 용맹은 워쓰와 세당 전투에서 돋보였다. 가을에 루아르의 독립된 사령관으로 전속되어, d'Aurelle de Paladines 에 대항하는 작전을 이끌어갔다. 처음에는 기록될만한 성공을 거두어, 오를레앙의 항복을 압박하였다. 그러나, 이후 Coulmiers 마을에서 숫적으로 많은 프랑스군과 교전 끝에 밀려났다. 이후 증원을 받고, Mecklenburg-Schwerin 대공의 아래에서 오를레앙 근처에서 몇 건의 성공적인 교전을 벌였다.

전쟁이후

바바리아 1군의 사령관으로 재임명되었고, 1881년 메라노에서 죽을때까지 유지되었다. 그는 바바리아 군 대십자 훈장을 받았고, 프러시아 임금에게서 1급 철십자 훈장과 블루맥스 훈장을 받았다. 1878년 독일 황제는 프러시아 보병 연대의 명예 대령 자리와, 별장을 내리고, 스트라스부르그의 새 요새에 그의 이름을 명명하였다.

=================================================================================

짧게 말해서 좋은 집 자식으로 태어나 잘 살면서 천수를 누린 사람입니다.

2009/01/02 18:13 2009/01/02 18:13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233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233

예전에 동급 중 오스트프리스란드 호만 나불댔었는데,
뭔가 거시기해서 동급 나머지 3척에 대한 노가리도 마저 붙여봅니다.
별 거 없습니다.
출처는 언제나 그렇듯이 Wikipedia 영문판입니다.

일단 접어놓았는데 내용 펼치기

1909~10년사이에 진수된, 헬골란드급 전함들은 독일군의 2번째 노급 전함들로, 영국의 드레드노우트 전함에 대한 독일의 응답이었다.
독일의 최초 노급 전함인 나사우급처럼, 독특한 6각방식의 주포 배열방식을 취하고 있었다. 12문의 30.5cm 50구경 주포는 2연장 포탑 6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2쌍은 앞부분, 2쌍은 뒷부분, 나머지는 측면에 위치해 있다.
부포는 14문의 45구경 15cm 부포와, 14문의 45구경 88mm 대공포가 있었다.
장갑은 드레드노트급 대비 약간 우월하였고, 증기터빈 대신 3축 확장 증기기관을 적용하여, 속력은 20.5노트(시속 38km)로 제한되었다.

동급 중 3번함 튀링겐

기본 사양
기준 배수량: 22,808 tonnes
만재 배수량: 24,700 tonnes
길이: 167.20 m (551.76 ft)
폭: 28.50 m (94.05 ft)
홀수: 8.94 m (29.50 ft)
추진: 3 축, 3 cylinder vertical triple-expansion steam engines
추진력: 22,000 shp
속력: 20.8 knots (38.5 km/h)
항속범위: 5,500 nautical miles (10,190 km) at 10 knots (19 km/h)
승무원: 장교 42명, 모두 1027명
장갑: 포탑 300 mm, 측면 300 mm, 갑판 63.5 mm
무장:
12 in (305 mm) 주포를 2연장포탑 6개로, 포탑 배치는 6각형
150 mm (5.9 in) 포 14문
88 mm (3.5 in) 고사포 14문
500 mm (19.7 in) 어뢰 발사관 6문
날틀: 수상비행기를 기중기로 들었다 놓았다 함.

측면

헬골란드(SMS Helgoland)
이름의 유래인 듯
건조: Howaldtswerke, Kiel
시작: 1908년 11월 11일
진수: 1909년 09월 25일
취역: 1911년 08월 23일
최후: 1921년에 해체됨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von Kameke 제독 아래였다. 함은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전투 내내 63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15인치 포탄 1발을 얻어맞았다.

1차대전 후, 전리품으로 영국으로 넘어갔고, 1921년 Morecambe에서 해체되었다.

해체된 곳 위치

오스트프리스란트(SMS Ostfriesland)

그래도 보고 싶다면 여기로 가면 글이 있답니다욥

튀링겐(SMS Thuringen)
이름의 유래인 듯
건조: AG Weser, Bremen
시작: 1908년 11월 02일
진수: 1911년 07월 01일
취역: 1911년 09월 10일
최후: Scrapped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H Kusel 제독 아래였다. 함은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전투 내내 107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피탄은 없었다. 함은 6월 1일 02:00경, 영국 장갑순양함 흑태자(HMS Black Prince)의 사냥에 성공하였는데, 흑태자호는 탄약고 유폭으로 침몰하였다.

1차대전 후, 함은 전리품으로 프랑스로 넘어갔다. 1920년 초에 브레스트 항으로 이동하였다. 허나 쉘브르의 해안에서, 독일 승무원은 자침을 시도하였다. 프랑스는 가까스로 쉘부르의 바닷가에 끌어다 놓는데 성공하였다. 1921년 2월, 함은 브레스트 항으로 예인되어왔고, 무장이 제거되었다. 작업이 끝난 후, 함은 다시 캉브레로 예인되어가, 프랑스 해군의 사격 연습 기지로 끌려갔다. 함은 후에 좌초되었고, 선체는 둘로 부서졌다. 잔해는 1923년 3월 고철로 팔렸고, 일부분이 원 위치에서 해체되었다. 선체 자체는 파도에 거의 부서졌으나, 350피트 길이의 선체의 일부는 아직도 30피트 안 되는 깊이의 물 속에 남아있다..

올덴부르그(SMS Oldenburg)
이름이 유래된 곳인듯
건조: Schichau-Werft, Danzig
시작: 1909년 03월 01일
진수: 1910년 06월 30일
취역: 1912년 05월 01일
최후: 1921년에 해체됨

1차대전 시작 시점에, 함은 제1전함대 소속으로, 대전 기간 동안 발틱해와 북해에서 여러 함대작전을 수행하였다. 함은 전투 내내 유틀란트 해전에서 자매함들과 같이 싸웠다. 함은 53발의 주포탄을 쏘았으며, 부포탄 1발을 얻어맞았고, 8명의 전사자와 14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1차대전 후, 전리품으로 일본에 넘어갔다. 함은 1921년 네델란드의 Dordrecht에서 해체되었다.

해체된 곳 위치

일본에 넘어간 배가 뜬금없이 네델란드에서 해체되어버렸나 했는데, 나사우급에 대한 이야기로 때려맞춰보건데, 일본이 필요없다고 버린 것으로 보입니다.

정보가 넘쳐나서 심심하지 않아 참 좋은 세상입니다.

2008/05/30 12:44 2008/05/30 12:4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24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24

아래 오스트프리스란드 호의 마지막과 관련된 폭격 이야기입니다.
세부적으로 따지자면 이런저런 구멍이 많았지만, 여튼 수십 년이 지난 후에는,
대함거포시대를 종식시킨 하나의 상징적인 사건으로 기억되고 있달까요.
출처는 영문 wikipedia에서 빌리 미첼(Billy Mitchell) 글 중 일부랍니다.

어제쯤 올리려 했다가...
에구구... 대체 몸이 왜이리 쑤시는 건지... (-_-)

펼치기
2008/05/02 09:52 2008/05/02 09:5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02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02

독일제국해군 헬골란트급 전함의 2번함인 동프리슬란드호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입니다.

모습

평범합니다마는, 마지막의 예의 그 사건, 때문에 적어붙여보았습니다.
출처는 (언제나처럼) 위키피디아 영문판을 거지반 고대로.

일단 접어놓았는데 내용 펼치기

등급 Helgoland class
기준배수량 22,808 tonnes
만재배수량 24,700 tonnes
길이 167.20 m (548.6 ft)
28.50 m (94 ft)
홀수 8.94 m (29.3 ft)
추진 3축, 3기관 수직 3중확장 증기엔진으로 22,000 shp
속력 20.8 knots (38.5 km/h)
항속거리 10 knots (19 km/h) 로 달릴때 5,500 바다마일 (10,190 km)
승무원 장교 42명, 모두 1027명
무장 12 × 12 in (305 mm) 주포,
14 × 150 mm (5.9 in) 포, 14 × 88 mm (3.5 in) 포,
6 × 500 mm (19.7 in) 어뢰발사관


이름은 독일의 네델란드와 북해와 연한 동프리지아 지명에서 유래되었다.

지도일세

1908년 10월 19일 빌헬름스하펜의 제국 공창에서 건조가 시작되었다. 1909년 9월 30일 진수되었고, 1911년 8월 1일 독일 제국 해군 함정으로 취역되었다.

1차 세계대전의 개전 때, 함은 해군 중장 슈미트 제독 예하의 제1전투함대의 기함이었다.
이후 해군 소장 히퍼 제독의 지휘 아래 1914년 12월 16일 스카버러, 하틀플, 휘트비 지역의 기습 작전에 참여하였다.

1916년에는 유틀란트 해전에 참전하였는데, 전투에서 11발의 12인치 주포탄을 발사하였다.
영국 함대와의 전투에서는 피해를 입지 않았으나 귀항 도중 6월 1일 수뢰에 접촉하여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당하였다.
귀환 후 수리는 빌헬름스하펜에서 1916년 7월 26일 마무리되었다.

종전 후, 4척의 헬골란드급 전함은 모두 연합군의 손에 넘어가게 되었다.
스코틀랜드의 로시드 항에서 1920년 4월 7일, "Ship H"로서 미국의 손에 넘어갔고, 해군 대령 헬윅의 지휘 아래 들어갔다.
수리가 필요하였기 때문에, 뉴욕으로 항해하여, 1920년 9월 20일 퇴역한 후, 뉴욕 해군 공창의 건선거에서 전체적인 검사를 받고 1921년 1월 4일 바다로 돌아왔다.

해군력에 대한 공군력의 힘을 보여주려는 빌리 미첼 준장의 실험을 위하여, USS 알라바마를 포함한 다른 퇴역 미군 및 독일 함정들과 함께 시연 및 실험의 목표가 되었다.

첫 날에는 전투기에서 투하된 작은 폭탄의 공습을 받았다.
이로 인하여 약간의 침수가 발생하였고, 밤중에 해군 기술자들은 수평유지를 위하여 약간의 역침수를 시켰고, 홀수는 낮아졌다.

둘째 날에는 큰 폭탄(1천파운드)의 공습이 우선 있었다.

공습

이후, 비록 실험이 주의깊게 조절되고 관측되도록 협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첼 준장은 계획을 위반하여 시연을 진행하였고, 결국 버지니아의 랭글리 필드로부터 출격한 핸들리 페이지 0/400s 폭격기에서 떨군 아주 큰 폭탄(2천파운드)의 공습으로 확고한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
지근탄의 수중폭발로 인한 충격파로 인하여 일어난 피해로 함의 침수는 더욱 심해졌고, 결국 1921년 7월 21일 버지니아 곶으로부터 97km 떨어진 장소에서 가라앉았다.

침몰

사실 피해복구반이 함내에 대기하여 제때 조치를 취했더라면, 침몰할 정도의 피해는 아니었다.
여튼 이 시연으로 인하여 나름 한 시대의 이정표가 된 배우로서, 동급함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름이 되어버렸달까. 요.
2008/04/30 11:55 2008/04/30 11:5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101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101

출처는 wikipedia 영문판입니다.
그런 이유로 wikipedia 한글판에도 올려보려고 합니다.
검색해보니 이미 널리 알려진 내용이기는 한데, 그래도 (출석체크용으로) 그냥 올려봅니다.
그러려니 하시기 바랍니-_-다. (아님말고)

건조 : 4 May 1940
진수 : 5 October 1944
취역 : 19 November 1944
최후 : Sunk on 29 November 1944 by the submarine Archer-Fish

사양(?)

만재배수량 : 71,890 tons
기준배수량 : 68,059 tons
길이 : 266.1 m (872.9 ft )
수선너비 : 36.9 m
갑판너비 : 40 m
홀수 : 10.8 m
추진 : 12 Kanpon 기름보일러, 증기터빈, 4축, 153,000 hp (114 MW)
속력 : 27 knots (51 km/h)
항해범위 : 27 knots 일때 10,000 nm (50 km/h 일때 18,400 km)
무장 : 127 mm (5' inch) 40구경 16문, 120 mm (4.7 inch) 45구경 12문, 25 mm 60구경 대공포 120문, 28총신 127 mm (5 inch) 대공로켓발사기 20문 등
장갑 : 127 mm (5 inch) 측면, 100 mm (4 inch) 갑판, 79 mm (3.1 inch) 비행갑판 등
탑승인원 : 2,515명
탑재항공기 : 47대 (120대 이상도 가능)

약력(?)

길어서 접었는데 펼치기

시나노는 처음에는 야마토급 전함의 3번함으로 계획되어, 1940년 6월에 요코스카 해군공창에서 건조가 시작되었다가, 인력과 자원문제로 1941년 여름에 건조대기상태가 되었다가, 미드웨이 해전에서의 (일본측에게의)끔찍한 결과 뒤에, 항모로서의 개장이 결정되었다.

개장시 초점은 장갑에 맞춰졌는데, 예를들어, 갑판장갑은 454kg 폭탄에도 견딜 수 있도록 1만7700톤의 강철이 투입되었다. 만재배수량은 7만2000톤이고, 이는 1961년 USS Enterprize가 건조될 때까지 가장 큰 항공모함이었다. 시나노는 지원항모로서 설계되었는데, 대규모의 수리공방과 연료저장고를 갖추어, 다른 항공모함의 전투를 지원하는 역할이었다. 그리하여 자체적으로에 배당된 항공기의 양은 얼마 되지 않았으나, 배당되지 않은 여분의 항공기를 타 항공모함의 손실에 대비하여 가지고 있는 구조였다. 최고속도는 27knots로, 당시 어떤 미국 잠수함의 속도보다도 빨랐다.

배는 매우 엄중한 보안속에 건조되었다. 높은 담장이 3면으로 쳐져 있었고, 노동자들은 아예 갇혀 살다시피하였다. 배의 이름을 말하는 것 조차도 사형당할 수도 있는 중대한 보안위반이었다. 그 결과, 배는 20세기에 만들어진 대형 전투함 중에서 유일하게 건조중에 촬영한 공식적인 사진이 없다.

이런 조건아래서, 1944년 10월 5일 진수되었고, 1944년 10월 8일 공식적으로 이름이 부여되었으며, 1944년 11월 11일 시험항해를 가졌고, 1944년 11월 19일에 취역하였다.

1944년 11월 28일 배는 추가장비설치를 위하여 3척의 구축함의 호위하에 구레 항으로 출발하였다. 도시노 아베 제독이 2176명의 사관과 선원들을 지휘하였고, 추가로 300명의 일꾼과 40명의 민간고용인이 타고 있었다. 아베 제독은 공중지원이 없다시피하기 때문에 야간이동을 계획하였는데, 레이테 해전에서 돌아온지 얼마 안 되었기 때문에, 함의 수리와 선원들을 휴식이 필요하였던 구축함 함장들과 논쟁이 있었다. 그러나 아베는 항공지원 없는 주간이동은 재난일 뿐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해군본부는 시나노에 대한 기대가 커, 기울어져가는 전세를 되돌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 기대의 반영으로, 아베는 구레항에 도착하였을 때 해군소장으로 진급하였다. 그러나, 이 배가 출발하여야 할 때가 다 되었지만, 이 배는 아직 방수격벽의 검사도 완벽하지 않았다. 게다가 700명 정도는 실전경험이 있기는 했으나, 승조원들의 피해대응능력은 떨어졌다. 게다가 12기의 보일러 중 4기는 동작하지 않았다. 아베는 이런 것들이 개선될 때까지 출항을 연기하기를 바랐으나, 미군의 본토공습을 두려워하던 지도부는 이를 반려하였다. 비록 8개의 보일러만 돌아가지만, 20knots 정도는 낼 수 있을 것이고, 아베는 이 정도 속력이면 혼슈 남단에서 사냥감을 찾아 방황하는 미군 잠수함들은 떨쳐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였다.

시나노는 바다에서 Joseph F. Enright 함장의 USS Archer-Fish 잠수함에 발견되기 전까지 몇 시간동안만 바다에 떠 있었다. 당연히 일본측이 훨씬 우월한 화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베는 USS Archer Fish는 호위 구축함들을 흩어지게 하기 위한 떡밥이고, 그 뒤에 여러 척의 잠수함이 늑대떼(wolf pack) 작전을 위해 숨어있다고 판단하였다. 그 결과 그는 휘하 구축함 중의 한 척이 잠수함의 공격을 위해 치고 나아가자 도로 불러들였다. 원래 아베는, 배를 구레 항에 안전하게 가져다 놓는 것이 작전의 목적이었기 때문에, 수비적인 편이었는데, 시나노의 주 기관축 중의 하나가 과열로 사용할 수 없게 되어, 함의 최대 속도가 18knots - 대부분의 미국 잠수함의 속도와 같은 - 로 떨어지게 되자, 더욱 더 수비적이 되었다. 늑대떼 작전에 낚이지 않기 위해, 아베는 지그재그 침로로 함을 전진시켰고, 이러다 그만 배는 잠수함에게 우현을 노출시키게 되었다.

1944년 11월 29일 03시 17분, Archer Fish는 6발의 어뢰를 발사했는데, 그 중 4발의 얕은 침로를 가진 어뢰가 대 어뢰용 bulge와 수선 사이를 뚫고 들어가 배의 앞부분에 격돌하였다. 배는 가라앉기 시작하였고, 06시 경에 동력을 잃고, 11시 경에는 부력을 잃고 침몰하였다. 아베 함장과 그의 두 항해사를 포함하여 대략 1400에서 2500명 정도가 같이 배와 운명을 같이 하였다.

쌀국 해군성은 시나노가 출항했을 때에는 존재 자체를 아예 몰랐고, 3번째 야마토급 전함의 존재 정도만 추정하는 정도였다. Archer Fish는 처음에는 순양함을 격침시킨 것으로 인정받다가, 함장의 격침시킨 배의 모양 sketch로부터 2만8000t급 항공모함을 격침한 것으로 전과를 인정받았다. 전후 양측의 기록을 대조해 본 다음에야 쌀국 사람들은 Archer Fish가 7만2000t급 월척을 잡은 것을 알게 되었다. 시나노는 잠수함에게 낚인 역사상 가장 큰 전투함으로 남아있다.

전후 일본에 대한 쌀나라의 해군 기술 임무 분석가들은, 시나노는 심각한 설계상 문제가 있었다고 결론지었다. 무엇보다도, 선체의 대 포탄용 장갑과 수선 아래의 대 어뢰용 벌지 사이의 연결이 형편없이 설계되었다는 점이었다. Archer Fish의 어뢰는 모두 이 연결부위를 따라서 폭발하였다. 게다가, 어뢰의 폭발력은 기관실 중 하나의 H형 들보를 밀어내었는데, 밀려난 들보는 두 기관실 사이의 구멍을 내는 초대형 망치가 되어버렸다. 덧붙여서, 방수격벽의 문제도 한 건 하였는데, 생존자의 증언에 의하면, 침수가 너무 급격히 진행되었기 때문에 도무지 대응할 수 없었다고 한다. 다른 증언에 의하면 접합부의 리벳이 터져버려 침수가 급격히 진행되었다고 한다.

명명(Nomenclature)

다른 일본 전함들과 마찬가지로 시나노는 옛 일본 지명에서 이름을 가져왔다. 시나노 지역은 현재 나가노현에 위치해 있었다. 아카기와 카가와 마찬가지로 시나노도 처음 전함에서 항모로 용도변경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름을 그대로 유지하였다.

References(참조) 는 wikipedia 영문판을 고대로 번역.

2008/03/04 12:10 2008/03/04 12: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062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062


이 집쪼가리 연지 햇수로 8년입니다.
블로그는 3년째군-_-요.
원래 전함과 엔진을 주제로 한 홈피였는데,
세월이 지나는 사이 어느 새 뽀록이 났달까...
근래에는 전혀 글을 못 올리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퍼뜩 들어 간만에 글 하나 올려봅니-_-다.
(라고 재생을... -_-)

만들 당시만 해도 한글로 구경할만한 곳이 거의 없었던 기억이 아련합니다.
마는, 거미줄이 퍼지면서, 강호에 숨어있던 분들이 지식을 하나 둘 드러나기 시작했는데,
읽어보니 내공들이 상당히사더군-_-요.
그래서 그냥 중간에 조용히 잠수를 탔었더랐습니다. (꽤 된듯-_-)
앞으로는... 국을신이나 위키나 뒤지면서 영어공부하는 셈치고 번역이나 해볼까 합니-_-다.

=================================================================================

여튼, 그 와중에 가장 뒤집어졌달까 격하되었달까 하는 전함이 비스마르크 급이었는데,
내공이 출중하신 분들의 글들을 읽어보면,
1차대전식 터틀백 설계로 대낙각탄에 취약하고,
고속포는 종속이 딸리는 데에다가 비스마르크의 경우는 양각이 낮아서 사거리가 짧다고 하며,
이건 뭐 제대로 싸우면 후드한테도 발리고,
나가토하고는 껌도 안되며,
어디선가는 리슐리웨에게도 밟힌다는 글까지 본 듯...?

머 근데 관심의 동기가 된 전함이기도 하고 하여, 애정은 여전하기 때문에,
약점이 지극히 많은 감상적인 글입니다마는, 무덤을 파 보면...
- 이해를 쪼금 높이기 위해서 이사무님 홈피의 글 2개를 링크걸었습니다.
그림 없으면 심심할까봐

유틀란트때,
화약고 폭침한 메리여왕보다는, 떡실신되었지만 살아는 돌아온
자이들리츠장군(그냥 다 보세요)이 더 좋아보이더라는 취향이라,
저 자이들리츠의 이미지에서,
독일해군의 스타일이라는 게 방어력을 더 중시하고 속사포를 좋아한다고 고정되었는데,
이 스타일이 개인적으로 웬지 멋나보이네요(무덤판다).
여기까지는 그냥 개인적인 취향이고...

처음에야 그럴 의도야 아니었겠지만, 2차대전 독일해군 입장에서라면,
떡실신되더라도 살아서 돌아올 수 있는 전함이 더 좋은 게 아니었을까 하는 견해걸랑요.
물론 전투력을 끝까지 잃지 않는 것이 전함의 기본이기는 하지만,
1차세계대전때와는 달리 독일해군은 전면전용 대양해군이 아니고,
게다가 맞서싸울 나라는 수백년간 바다를 지배해 온 1순위 강자 영국해군.
정석보다는 변칙일 수 밖에 없는게 독일해군의 숙명이 아닌가 싶으며...
구름 한 점 없는 잔잔한 바다에서 1:1 데스매치하는 일은 가능성이 없다시피한 일이고,
- 특히 주 전장이 북대서양인 독일해군에게는 더더욱 어이가 없는 일이죠.
각국의 필요에 충실하게 만드는게 최우선이라고 보았을 때에,
확실하게 살아서 튀는게 독일해군에 적합한 설계라고 봅니다.
물론 보통 무지에 혐의가 더 크게 가기야 하겠습니다마는...
2차대전 독일해군의 입장을 고려해보면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봅니다.
(결론적으로 그냥 사견일 뿐이구-_-만)

설계면에서 구식이라고 얻어맞아도 할말없다고 하지만,
Zeiss광학장비와 Krupp압연강판과 고압보일러와 전기용접기술의 품질은 사실이잖아욥.
어차피 기술의 Base는 같은데,
전차에서도 설계개념은 뒤쳐져도 최상급 소재&제조기술로 상대를 압도했던 독일이,
전함에서도 설계이외의 다른쪽 문제로 후달렸다는 생각은 안드네욥.
전자장비는 대전내내 뒤쳐지긴 했지만... 주간 1:1전함전에는 솔직히 빠져도 되보인다는...
비교가 아스트랄하기는 한데...
4호전차는 비교적 구식설계입니다마는, 실전결과로는 T34하고 비슷하게 싸운 물건이었죠.
차이가 있기야 하겠지만 비스마르크도 저 정도의 위치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먼치킨 킹왕짱이라고 한다면 '그거는 솔직히 아닌데~' 라고 하겠지만,
1차대전식이니까 성능도 무조건 구릴거야~ 라고 하는데도 동감 못한다는.
비교적 구식의 비효율적 설계라지만, 그렇게까지 치명적이지는 않았을거라, 요약이 되네요.
반대로 설계'만' 신식이라는 이유만으로 물건너옆나라 함들이 과연 더 좋았을까?
역시 차이야 있겠지만, 치하와 제로센을 만든 나라의,
전함장갑강도(개장 야사 참조)가 좋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이건 계량적이 아니기는 하지만 근거가 좀 있나-_-)

이러니저러니 하도,
유도폭탄 2발에 녹아버린 파스타나라 전함 로마.
날으는 라이터 어뢰 6발에 녹아버린 뻥글랜드의 불침전함 왕태자님.
호텔일만 하다가 자살공격임무완수도 못하고 녹아버린 물건너옆나라 최강전함 아마도.
- 게다가 3번함은 딸랑 잠수함 어뢰 4발에 녹아버린...
들과 비교해보자면,
까놓고 말해 계획대로 돌아가지 않고, 결과(실적)가 가장 중요한 게 세상인데,
실전의 결과를 놓고 비교해보건데,
- 2870발중 400발정도, 14+16인치 714발중 80발정도 피탄, 물론 어뢰도 맞아주고, 자침.
- 자매함도 하다하다 안되서 6톤짜리 특수폭탄 2발에 4발의 지근탄을 얻어맞고야 가버렸음.
충분히 인상깊은 모습을 보이고 사라졌다는 데야 이의가 없겠죠.
사족으로, 후드하고의 전투때는, 상대가 낡은 전함이다, 로또샷이다, 말이 많은데,
(에 근데, 솔직히 전함전이라는게, 로또샷을 노리는 거 아닌가요)
죠지5세임금님과 로드니제독과 싸울 때에는...
밤낮으로 시달린 승조원, unstalble한 함체, 그리고 무엇보다도,
기동력 저하 - 고속이동표적 맞추는게 - 는 여러가지로 치명적이라고 보는데.
묘하게 의도적으로 무시당한달까, 싶은 분위기가 들더라고욥.

그냥 한 번 무덤파는 셈 치고 써 보았습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전함사에서 비스마르크 빼 놓으면 어디 이야기가 됩니까.
(그것으로 모 프로그램에서 충분히 7등 먹을만하죠)
2008/01/15 00:01 2008/01/15 00:0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027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