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볼 책 많구나.

Book/Gossip 2008/04/21 11:45 집쥔
얼마 전에 internet 서점을 뒤져보다가, 카트의 대기목록에 한 묶음 쌓아놓게 되었습니다.
1950인천 여고생9 1973속죄의날
루쿠루쿠8 금융제국JP모건 사키3
BC216칸나이 키미키스2 1940불량국
건스미스4 합스부르크제국문화사 그래도마을은돌아간다2
독소전쟁사 이누가미테루4 호치민
베르메르 자살토끼 보티첼리
...등등...

한 달에, 제휴카드 포인트가 쌓이는, 3만원어치씩 사 보는데, 얼마나 걸리려는지...
만화책은 또 어설프게 미루다가는 절판되어버리니 더욱 신경쓰이고말이죠...
게다가 어느 새 Osprey series나 Glantz의 책들이 완역되 나온다니,
세상 좋아졌다는 생각이 새삼스레 절로 들게 만들더군요.

질리지도 않는 망상이지만 돈만 정도 이상 넉넉하면 심심하지는 않은게 세상같네욥.
2008/04/21 11:45 2008/04/21 11:4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response/1094

댓글+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response/1094

트랙백 주소 :: http://battleship.ibbun.com/tt/trackback/1094

트랙백 RSS :: http://battleship.ibbun.com/tt/rss/trackback/1094

트랙백 ATOM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trackback/1094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 RSS 주소 : http://battleship.ibbun.com/tt/rss/comment/1094
댓글 ATOM 주소 : http://battleship.ibbun.com/tt/atom/comment/1094
  1. anahen 2008/04/21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키랑 건스미스는 비추입니다.
    건스미스는 원본으로 사서 봤는데 처음에는 좀 괜찮다 싶다가 나중에는 우울.... 지금와서 보니 전작도 왜 재밌게 봤는지 이해가 되지 않을 정도로요....

    • 집쥔 2008/04/21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건스미스야 이미 강을 건넜고...
      전작보다 내용이 못해서 슬프기야 합니다마는, 기왕지사 이렇게 된 게, 확실하게 오덕스럽거라... 싶도록 봅니다.
      사키도 이미 강은 건넜는데,
      이렇게 작위적인 내용에는 점수야 못 줍니다마는, 그냥 낚이려고요.
      최소한 카이지보다야 볼만한 면상이라는 것 하나로 달리는거죠-_-a
      까놓고 말해 키미키스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냐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