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아츠 게임들에 대한 수다 약간

흠... 일본 게임 제작사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회사라고 질문이 들어오면 돈 안드는 일이라면 바로 그럴 것이라고 할 것 같습니다마는...
제작사의 링크는 아래와 같습니다.

지켜본 바에 의하면 MSX의 Thexder 2 - Firehawk 때부터 FM Pac 덕분에 지명도를 얻었고 메가CD의 루나 이후로 명성을 얻은 것 같습니다마는, 요새는 어째 조용한 편입니다. 그동안 장사 안 되는 데에서 실패를 많이 해서 그런가... 정석에 충실한 소프트를 만들면서 치밀한 구성으로 완성도가 높더라...는게 잘 알려진 회사의 평가 같습니다. 그에 대해 그리 반론할 것은 없습니다.

선택기만 만들어놓고 팽개친 지 오래이다가 이제서야 착수해보았습니다마는... 영양가 없는 문장이 늘어지기만 하는데, 여기는 개인적으로 접하였던 게임들에 대해 간단한 이야기를 늘어놓으려고 하는 목적으로 (언제나처럼) 만들어 보았습니다. 간만에 회고담 용으로 그림이나 보시면 될 듯 싶습니다(약한모습-_-).

 
MD에서 보았던 이 회사 게임들
MEGA-CD에서 보았던 이 회사 게임들
Saturn에서 보았던 이 회사 게임들
Dreamcast에서 보았던 이 회사 게임들

 

그런데... 원래 불타올랐-_-던 원인인 이 회사의 모든 소프트웨어의 소개는 안 갔던 동안에 다음과 같이 생겼더군-_-요.

모든 게임에 대한 설명에 대해서는 저 곳을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_-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으로... 그래도 특색을 살려보고자 하여... 시각이 약간 다른... 그래도 제작사를 알게 된 단초가 되었던 게임들에 대한 간단한 촌평입니다.

 
IBM PC에서 보았던 이 회사 게임들